본문 바로가기
맛있게 먹은 것들

춥고 비오는 해외살이.. 으뜨뜨하게 해준 칼국수

by 후까 2021. 10. 21.
반응형

 

한국에서도 가을 실종.

트렌치코트는 다시 담아두고 패딩 꺼내라는 뉴스를 보았는데

일본 동경에서는 한국의 소식을 들으면서도
여기 날씨는 아직 따수해!!
했지만

단 하루 만에 이렇게 추워질 줄 몰랐다 ㅠ

 

 

게다가 비도 오고 기온이 뚝 내려가서

겨울 날씨가 되었다.

난 가을 옷인데. ㅜ

 

 

외출했다 집에 돌아가는 길에 오돌오돌
이러다 손 발이 다 오그라들 거 같아서

뜨뜻한 거.. 뭐 있을까?? 생각하다

칼국수 칼국수 오늘은 칼국수 먹어야겠다 싶어

신오쿠보로 발을 돌렸다.

열차에 내리자마자 보이는 신오쿠보 거리.

역시나 파칭코 가라오케 ㅋ 이런 간판이 딱!

흐리고 비 오는 날씨임에도 사람들이 많다.

 

 

칼국수집은 한국 슈퍼 맞은편에 있는 명동 김밥

분식집 칼국수도 맛있으니까.

앉자마자 냅다 해물칼국수요!!! 하고

기다림 ^^

그리고 3초만에 깔리는 반찬.

오이지 깍두기, 죽순무침

- 물이랑 반찬 받으면 됏어요 안먹을래요 못하는거지!!ㅎ

 

 

칼국수가 나오길 기다리며 있으니

오랜만에 한국 온 기분이 난다.
(신오쿠보는 코리아타운이니까.)

 

그런 와중에 부엌에서 들리는 소리

주방 이모가 나 이제 나가야 되니까 손님한테 주문 빨리하라고 해!! 라셔서

손님 사정이 아니라 주방장 사정에 손님이 속도를 내야 하는 코리아 스타일

그리고 홀 담당 언니가 손님에게 주문을 빨리해달라고 하더라.

.,

손님 일본인 커플이었는데

착하게도 김밥 3줄!! 명쾌하다.!!

아. 그리고 냉.......묜 달라고. (추운데..!)
-먹고 싶은데로 먹는 거지 남이 시킨 주문 내용에 오지랖 떠는 사람 될 뻔.

 

 

옆 커플은 신경 끄고 나는 해물 칼국수를 영접

영롱하다.

내가 끓여먹을 때보다

남이 끓여줄 때.

밖에서 먹는 게  맛난다.
(가끔은 내가 끓인 게 더 맛날 때도 있지만.)

 

김 모락모락 나는 칼국수.. 그리웠어 ㅠ

아뜨뜨 하지만

밖에는 비 오고 기온은 16도로 떨어지고

추츠츠츠어서 손발이 쪼그라들었는데

이거 먹었다고 사르르 풀리며 몸이 펴졌다.

역시나 고향의 맛 (다시다 잔뜩 풀어논 국물)이 다.

 

한 그릇 뚝딱

포만감을 안고서 장 보러 갔는데 ^^

배부르면 장 볼 때 덜 산다더만

..?

한국 식자재 슈퍼라 그런지..

이거 저거 가득 담게 되더라.
(칼국수 먹은 에너지를 장바구니 무게로 소환함!!)

 

 

혼밥이지만. 내가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칼국수지만

그래도 한국 분식집 분위기와

비 오고 추울 때 뜨끈한 국물 당기는 한국사람

아뜨한 국물과 주방 이모님의 발언에 속으로 웃으면서도

 

춥고 배고픈 해외살이의 향수병을 달래는 한 그릇

소소한 행복 챙긴 하루를 만들었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 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댓글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