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공부2019. 1. 20. 01:42

주말에 잠을 몰아 자서 그런지 특히 주말이면 꿈을 꾸나 보다.


보통 사람은 꿈은 꾼 것 같지만 눈뜨고 일어나면 무슨 꿈이었는지 다 잊어버리는 게 보통이다.

정말, 기억에 남는 꿈을 꿔서 다른 사람에게 꿈 얘기를 할 정도 생생한 경우도 있다.


나는 꿈을 꾸면 눈 뜨자마자 스마트 폰의 달력에 꿈을 기록한다.

기억이 사라지기 전에 기억나는 것을 모두 적는다. 스토리의 순서 장면 내용 상관없이

어떤 꿈이던지 내 무의식 속에서 일어난 다른 경험이기에 기록해둔다.

가끔씩 이전 기록을 찾아 읽으면, 이런 꿈을 꿨었나?? 싶은데. 반복해서 읽다 보면,
그 꿈속의 장면이 조금씩 떠오르기도 한다.

그리고 그 꿈 내용을 기록한 날자에 그 꿈에 대한 감상도 적어 넣는 편이다.


나의 꿈은 장르가 풍부하다.

형사 사건 , 판타지. 과거로 여행, 만날 수 없는 사람과의 만남.

그 외 여러가지 장르가 많지만, 꿈꾸고서 영화를 본 것 같은 느낌처럼 남는다.


기억에 남는 꿈 1 형사사건
어느 지하철 역 근처, 내가 경찰 같은 직업인 것 같다. 누군가를 쫒다가 내가 칼에 맞았다.
칼에 찔리며 현실적으로 허억.. 했던 것 같다. 배를 잡고 뛴다. 내가 쫒다가 쫓기는 꿈이 되었다. (왜?)
그러다 어딘가에 숨었는데 그때는 또 찔린 게 아니다. (꿈이 개꿈)
숨었는데 누가 들어온다. 나는 숨죽여 몸을 숨긴다. 누구지? 하고 봤는데.. 예전 회사 직원이다. (왜?)


기억에 남는 꿈 2 판타지
그릇이나 주방기구로 유명한 갓빠바시로 기억된다. 그곳에 마쯔리(일본 축제)가 있었다.
나는 높은 건물 위에서 구경하는데, 마쯔리 행렬이 정말 신(神)인 거다.
몸은 사람인데 얼굴 위는 개구리, 너구리, 여우 등등. 모여라 꿈동산 비슷하지만 리얼하다.
그리고 미코시라는 가마 같은 것을 어깨에 지고 가는데 그 크기가 건물 3층 사이즈. 노보리 (깃발)은 4층까지 닿을 정도로 높다. 영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색감으로 신들의 마쯔리를 구경한 듯한 느낌이었다.


기억에 남는 꿈 3 만날 수 없는 사람과의 만남.
돌아가신 아버지가 꿈에 나왔다고, 엄마나 오빠가 신기한 얘기를 해주었는데
내 꿈에는 안 나온다. 어떤 유언 없었기에 인사를 못했다는 아쉬움이 있는데 내 꿈에는 참 안 나온다. 그런데 꿈을 꾸었다. 그리고 기록.


달력에는 잊기 전에 막 적어서 오타가 많다.

아빠의 메세지는 생전 촬영했던 이 말이었다. <복사 금지>


기억에 남는 꿈 4 수학시험
시험이라니.. 라며 불안하다.
친구들도 공부 안 했다고 어려우면 어쩌지 하며 불안해한다.
시험지가 배부되고 내용을 보니 하나도 모르는 수학 문제다.

그런데 친구들은 막 풀고 있다. 난 어쩌지?


꿈을 기록하다 보면, 정말 황당한 내용도 많고 자신을 돌아보는 내용도 있어서 내 모습을 내가 돌아보는 기회가 되곤 한다.

왜 그 행동을 했을까? 그 장면에서 나는 왜 그랬나.
결국 꿈속의 나는 현실의 나와 다르지 않았던 것 같다.

등장인물들 사이에서 갈등하고, 주저하거나, 결국 어떤 말도 못 하고 꿈에서 깨버리는 경우도 있어서 현실의 스트레스가 꿈속에서도 자주 반복되는 것인가 싶기도 하다.

그것을 꿈이라는 거울로 지켜보는 나는 나의 꿈을 기록하며, 이런 상황에 내가 답을 못한 이유를 분석하고 그 상황에서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어떤 것이었는지 어떻게 행동하면 좋았을지를 다시 돌아보게 한다.

내면의 약한 부분, 현실에서 잘 못하는 부분을 거울처럼 보여주는 나의 꿈.

보통은 개꿈이지만 그 개꿈이 내 마음을 분석하고 반성 혹은 더 나를 성장하게 해 준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끔 꿈에서 본게 현실에서 일어나는 현상이 가끔 있어요.
    꿈을 기록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2019.01.20 1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행복한 일요일 되세요~

    2019.01.20 16: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누군가에 대한 그리움이 깊어지면..
    무언가에 대한 고민과 근심이 깊어지면..
    꿈을 꾸곤 해요~
    그 안에서 의미를 찾다보면 꿈이 희미해지고 금새 기억에서 사라져버려요~
    후미카와님처럼 그때그때 스마트폰 달력에 저도 적어놔야겠어요!
    잊고 싶지 않은 꿈들도 많으니까요~

    2019.01.20 2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근심. 혹은 그리움. 판타지로 나타나기도 하는데 상상력인지 예지몽인지 모르지만 그런 꿈을 꾼 이유도 있을거라 생각해요
      재미있기도 신기하기도해서 잊기전에 꿈을 막 적는답니다 오타 작렬이에요

      2019.01.20 20:59 신고 [ ADDR : EDIT/ DEL ]
  4. 후미카와님가끔 꿈에서는 현실에서 일어날 수 없는 대단한 경우을 경험한적도 있는것 같습니다.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01.20 2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도 꿈을 종종 꾸곤 합니다만 적을 생각은 안했습니다 ㅎ
    하나하나 적어두면 그것만으로 소중한 기억이지 않나 싶습니다. (후미카와님의 경우에는 3번이지 않나 싶습니다.)
    반면 그렇게 적게 되면 괴로운 기억들도 간직하게 되지 않나 싶습니다. (후미카와님의 경우에는 4번이지 않나 싶습니다 ㅎ)

    꿈속에서 꿈을 자유롭게 조종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ㅎㅎ
    내가 생각하는 모든것들이 이루어지는 꿈속의 세상이 있다면
    전 과연 깨어날 수 있을지.. ㅎㅎㅎ

    그런 생각도 해봅니다 ㅎㅎ

    2019.01.20 2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수학 시험은 반복되는 꿈이라 그냥 선명해요. 수학 싫어하는데 스트레스인듯 합니다. 3번 꿈은 안부인사 같은 꿈이라 가족들이 제일 좋아하는 꿈이죠.

      2019.01.21 00:19 신고 [ ADDR : EDIT/ DEL ]
  6. 꿈을 기록까지 하시는 분은 처음 봅니다. ㅎ
    전 요즘 꿈이 흐릿합니다.
    긴가 민가 할 정도로..ㅎ

    2019.01.21 06: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어나면 잊혀지는게 꿈인것 같아요. 기억에 남는 꿈들이 좀 일어나서 고민하게 하는것 같기도 하고요. 저는 제 꿈속 이야기가 신기해서 적는답니다. ^^ 보통은 눈뜨면 다 잊어요

      2019.01.21 11:23 신고 [ ADDR : EDIT/ DEL ]
  7. 꿈 꿔본게 언제인지 잘 모르겠네요.
    그나마 최근에 기억나는 꿈도 2년 전인데 그때는 이직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서인지
    1주일 내내 무엇인가에 쫓기는 꿈만 꿨어요. ㅠㅠ

    2019.01.21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흐엉.. 이직 스트레스라면 엄청 힘드셨겠네요. 꿈에서도 괴롭힌다고 하더라고요. 쫓기는 꿈도 깨면 피곤하던데 ㅠㅠ 꿈이 잊혀지는게 정상이기도 하고 다,, 기억한다면 뇌가 피곤할것 같기도 하네요

      2019.01.21 11:2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