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친구들2019. 8. 13. 00:02

지난번에 다이칸 야마에서 친한 후배를 만났을 때..

맛잇는 점심을 먹고, 카페 거리를 걸었고..

가든 카페에서 비싼 홍차를 마시며 해도 해도 끝이 없는 여자들의 대화를 이어 나갔다.


근데 나를 생각하게 하는 후배의 말이 마음에 많이 남았다.


언니 이제 정말 많이 좋아져서 다행이에요.



많이 좋아지다??..

내가 뭐? 뭐가? 어디가? 왜?

---------------


아니오 언니. 언니 그때는 진짜 안좋아보였어요.



4년전 쯤 힘든일이 있었다.

그 일을 후배에게 알렸을 때, 후배도 많이 놀랬었고.

어쩔 수 없는 상황에 그냥 견디며 살아왔는데..

견디다... 라는건 티 내지 않고 혼자 감추어 버티다. 와 같다.


남들의 케어를 바라지 않고, 내 스스로 알아서 할 테니

그냥 놔두라는 식으로 스스로 해결하며 살았다.


근데 후배는

언니는 그렇게 아무렇지 않게 있어지만 다 티나더라고요

뭐가?

까칠해. 그때,, 아우, 언니 나한테 뭐랬는지.. 어우.~

뭐가?

아녀.. 그때 잔소리 대박이었어요

ㅎㅎㅎ

근데.. 지금은 아니고..마음이 아프니 말도 험하게 나오나봐

지금은 언니 많이 좋아진게 보여요.

어떤게?

지금까지 만나자고 언니가 연락한적 한번도 없었음. 내가 맨날 불렀지 ㅋㅋ

그러네. 이번에 내가 널 처음 불렀나?

네~





그랬던것 같구나..


언니는 많이 견디려고 노력하는것도 보였어요.

근데 그거 많이 티나요.

표정부터 아픈게 보이거든요 디게 괜찮은 척 하면서~

찡그리진 않았지만, 무표정에 생각하는 얼굴. 맨날 티나요.


근데 왜 말안했어?


그땐. 그냥 저도 같이 슬펐어요.


아무리 괜찮은적 했지만 아픈건 다 티가났나보다.


아파서 미안했고 아파서 부끄러웠다.

그래서 아닌척 했고, 안아픈척 했고, 아픈 날 모른척해주길 바랬다.


그랬지만 다 티내고 다녔나보다.

다른 사람은 다 알고, 나만 몰랐다.

괜히 많이 참았던건가 싶었지만 내가 나아질 때 까지, 기다려준 그들이 고마웠다.


티내지 않고 나를 배려해준 사람들.

꾸역 꾸역 참아내는 나를 응원하고 기다려준 사람들이 갑자기 고마웠다.



나만 몰랐다.

다 아는데 나만 다 모르고 있는 줄 알았다.

몰라주길 바랬는데 엄청 티내고 있었다.



아직도 가끔 그렇지만,

앞으로도 좀더 좋아지겠지 싶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미카와님많이 괜찮아 지셔서 다행입니다. 후미카와님지금 일본은 오봉 기간이군요. 후미카와님 언제나 파이팅!!

    2019.08.13 0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프거나 안 좋은 일이 있으묜 티가 나는게 당연합니다.
    그게 보통 사람입니다.
    아내는 기분이 안 좋으면 너무 티가 나 제가 몇번 면박을 주기도 합니다..ㅎ

    2019.08.13 06: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노을이도 얼굴에 표시가 나는 가 보더라구요.
    남편...귀신같이 알아맞추는 것 보면...ㅎㅎ
    감저요현이 확실해서 그렇다고 느껴요.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화요일 되세요^^

    2019.08.13 06: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하하. 실제가 그렇더라구요.
    아닌 척해 봐야
    남들은 다 아는 경우가
    곧잘 있는 것 같습니다..ㅎㅎ

    2019.08.13 07: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사람이 아프거나 기분이 상하면
    이를 아무리 감추려해도 티가 나기 마련이지요
    그래서 인간관계는 면대면으로 해야 진심을 알 수 있나 봅니다.. ^^

    2019.08.13 07: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지젤

    나자신은 티 안내려 하지만 넘들이 보면 티가 난다고 하드라구요.저또한 그렇네요.ㅎㅎ저도 요즘 이런저런일로 맘이 복잡한데 넘들눈엔 티가 나겠지요.오늘도 좋은하루되세요

    2019.08.13 07:51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런 저런 복잡한거 빨리 사라져라~~ 휘이이잉.~~ 바람처럼 사라졌으면 좋겠어요 ㅎ 너무 고민 안하시길 아무일 없던것처럼 해결되길 바래요~

      2019.08.14 00:50 신고 [ ADDR : EDIT/ DEL ]
  7. 저도 와이프한테 기분 안좋은 일 있으면 얼굴에 씌여 있다고 면박당합니다^^

    2019.08.13 1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내님들은 그런거 찾는데 귀신입니다. 그만큼 남편님을 잘 알고 애정이 깊다는 거겠죠?
      거짓말 못하겠네요.. 어쩌죠???????

      2019.08.14 00:50 신고 [ ADDR : EDIT/ DEL ]
  8. 모른척 할뿐이죠.

    더 아닌척 하려는 모습이 더 티가 나곤하더라구요.

    저또한 그러하고 ...

    2019.08.13 13: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멋진 친구네요!!
    티내지않고 괜찮아질때까지 계속 만나자고 불러주는 친구!! :)

    2019.08.13 13: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다 알죠.모르는척, 아닌척하는거죠. 저는 감정을 숨겨야할때가 많은데, 생각대로 안되죠ㅠ아무튼 다행이네요, 많이좋아져서요^^

    2019.08.13 17: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마음이 안좋은게 얼굴에 그냥 나타나는게 많은가봐요. 저는 말투부터 까칠했다니까.. 알게모르게 다 티내고 다니고 있었네요

      2019.08.14 00:52 신고 [ ADDR : EDIT/ DEL ]
  11. 저도 기분 안좋으면 얼굴에 다 티가 나는 스타일이라 속마음 다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는건 좋은거 같아요 ^^

    2019.08.13 17: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그렇게 모르는 척 응원하고 기다려주는 사람들이 있어서 감사하네요.^^ 그런 사람들이 많다면 그만큼 행복할 것 같아요.^^

    2019.08.13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당시는 후배도 같이 공감해주고 그랬는데 오래 아파하는 제가 안스러웠는지 자주 불러 밥먹고 놀고 그랬죠. 그 사이 제가 말도 까칠하게 하고 그랬는데.. ㅋ

      2019.08.14 00:54 신고 [ ADDR : EDIT/ DEL ]
  13. 맞아요, 마음이 아프거나 힘들면 아무리 노력해도 표나요... 그런데 그걸 알아채는 사람들도 왠지 조심스럽고 숨쉴 공간이 필요할까봐 또는 충분한 시간을 주고 싶어서 말할 준비가 될 때까지 기다려주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2019.08.13 20: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마음 무거운거 얼굴에 행동에 말투에 다 티나는데 정작 본인만 안그럴거라 생각한듯 합니다. 그냥 저는 무표정에 말투 까칠했데요 ㅠ

      2019.08.14 00:54 신고 [ ADDR : EDIT/ DEL ]
  14. 마음아프고 힘들 땐 좀 그래도 되요. 선만 넘지 않으면... 울고 싶을 때 맘껏 울고 벽에다라도 소리라도 질러요. 다른사람들 불편할까봐 그것도 못하고 혼자 끙끙대면 더 아픔이 훨씬 더 오래가고 힘들더라고요...사랑하는 사람들은 힘들어도 그것 다 받아주고 이해해주더라구요.

    2019.08.14 0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비밀댓글입니다

    2019.08.15 04:16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안그런척 괜찮은척 해도 웃어도 슬퍼보이고
    먼저 아는체 하고 싶지만 상대방이 그걸 원치 않아 모른척 하게되는 경우도 있더라구요..
    그러니 가끔은 아프고 힘들때는 아프다고..
    힘들다고 말할 필요도 있는것 같더라구요.,.^^

    2019.08.15 1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람들의 과한 관심이 싫었던 것도 있어요
      그래서 괜히 나 괜찮다 했는데 적당한 거리에서 필요할 때 도와주는 사람들이 있었네요.^^

      2019.08.15 23:2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