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때마다 해외에 거주하는 나는 한국에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한다. 해외라도 아주 가까운 일본인데 한국과 다른 휴일 체제라 회사를 쉬며, 한국에 명절에 가야 하나 눈치를 본다. 

뻔뻔하게 다녀오면 되는데, 일본의 휴일도 다 쉬면서 한국의 명절도 다 쉬고 오냐는 무언의 압력이 맘아프다.

그냥 콱 다녀오면 속이 시원한데 그러지도 못하는 배짱이다.

미안한 마음에 한국에 있는 가족에게 전화를 하면, 팔자좋네 라는 말을 듣고, 여기도 저기도 소속되지 못한 이방인 같은 느낌에 맘아프다. 

일본이 3연휴라서 급히 다녀올까 생각에 항공권을 검색해봤는데 만석이더라. 돈이 문제냐 하며, 비즈니스 클라스 까지 다 찾아봤는데... 쩝..

안타깝지만 집에서는 안와도 좋다며 기대도 안했다고 안심 시켜주는데, 허리빠지게 전부치는 올케언니에게 미안하기도 하고, 괜한 조상님께도 미안하기도 하고...

달력 대로 일하는 구조라서 한국과 일본의 달력이 서로 맞지 않아 휴일 조정에 매번 실패한다. 미리 이날은 휴가를 받아 다녀오겠다고 선언하지만, 그럴 때 마다 뭔 일이 생기기도 하고 나없어도 다 돼는 일이지만 괜히 마음 쓰이기도 한다. 

때문에 한국에 갈 때마다, 작은 선물들을 바리바리 싸고 가면 애들만 좋아하지 다 큰 어른들은 시큰둥이다. 
거꾸로 한국에서 일본에 올때마다 오미아게라고 과자나 선물을 사가면 일본애들은 좋아라 하지만 그때뿐!!

약간 죄인이 된듯한 기분이지만 남들이 추석에 하는것처럼 나도 오늘은 한국 시장에서 떡이랑 과자를 잔뜩 사왔고, 밀려뒀던 영화를 보며 달래려 한다. 


일본의 외국인 노동자는 고향과 가까운 거리에 뜰 보름달을 보며 향수를 달래야 겠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미카와님 타지에서 보내는 명절을 보내는 게 외로운 것 같습니다. 일본에서는 평일이라서 그런 것 같기도 합니다. 내년 설날도 있으니 그 때를 생각하는 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8.09.24 0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명절기분 내려고 프라임비디오 연속 시청 하려구요 호건님도 연휴 잘 보내셔요 감사합니다

      2018.09.24 21:20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18.09.24 04:21 [ ADDR : EDIT/ DEL : REPLY ]
  3. 어디에도 소속되지 못한 이방인같다는 말이 맘이 아프네요...
    같은 한국에 살아도 못가는 사람도 많은걸요ㅠ 넘 쓸쓸해하지 마셔요~

    2018.09.24 2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Esther

    토닥토닥...!
    어떤 건지 맘이 어떠실지 알 것 같아요...!ㅜㅜ
    해외에서 공부하거나 일하시는 분들이 그러시더라구요. 거주하는 곳과 한국의 문화가 다르고 명절이나 기념일이 다르다 보니 한번씩 한국에 오는 게 큰 행사라고 하더라구요.
    이런 한국의 명절이면 유난히 가족들이 그립고 외로우시겠어요...

    2018.09.24 21:13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카톡전화 2시간. 안가도 간듯한 느낌이지만 안간게 더 티나네요 ㅋ 기운낼께요

      2018.09.24 21:17 신고 [ ADDR : EDIT/ DEL ]
  5. 비밀댓글입니다

    2018.09.25 18:3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