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1.04 도촬? 도청? 지금 꼭 해야 하는 이유 (16)

이제 연휴도 끝나고 일본으로 돌아왔다.

공항까지 마중 나와준 가족들이 가장 걱정한 것은 중량 오버된 가방과
그 가방을 끌고 집으로 돌아갈 나였다. <힘도 없는 것..>


공항에 설치된 저울에 달아보니 김치며, 반찬이며 부탁받은 선물까지 더하니 중량 오버다.


옷가지는 손가방에 담고 다시 정리하여 항공사 카운터에 가보니
우와 대박!! 중량 오버 But 청구 금액은 없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라는 항공사 직원의 인사에
벌써 많이 받네요.. ^^ 라고 인사해주었다.





그렇게 바퀴 달린 가방이라 질질 끌고 오는 것은 어렵지 않았는데..
아침에 일어나니 양쪽 어깨가 욱신 욱신..


그 유명하다는 사론파스를 양어깨에 붙이고 자야겠다.






내가 한국 집에가면 주로 도촬과 도청을 하고 온다.

- 철컹 철컹 -



그게. ~~


엄마가 부엌에 있을 때, 뜨개질할 때, 조카 밥 먹일 때 등 엄마 모습을 동영상에 짧게나마 담고

엄마 목소리를 녹음하는거다.


그렇게 해야지 하고 느낀 것은 해외에 오래 있기에 그런 것이 아니고

갑자기 돌아가신 아버지의 음성이나 동영상이 너무 없어서 더욱 그렇다.


어린 조카나 최애 연예인 동영상은 있지만 내 부모님의 동영상과 목소리는 그다지 녹화하거나 녹음 하지는 않았다.


이제 나이가 들어가며 내 가정에는 일어나지 않을 거라 여겼던 부모님의 부재는 매우 큰 슬픔으로 다가오고, 쉽게 기록할 수 있었던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않으면서도 부모님의 모습을 담지 않았다는 후회가 한분이 안계시고 나서야 더 크게 느꼈기 때문이다.

감 깍는 일상이 화보


사진이야 많지만, 좀 더 살아서 움직이는 모습이 다시 보고 싶으며 생생히 기억나는 목소리를 귀로 듣지 못하는 안타까움이 있다.





뒷모습이라도, 복장이 너무나 편하더라도, 노출이 좀 있다 하더라도 개인 소장용 짧은 영상을 찍고 있다.




괜히 신경 쓸까 봐 눈치 못 채게 살짝 살짝 촬영하고 대화중에 잠깐씩 목소리를 녹음하며 엄마의 일상을 기록해 둔다.


당장은 열어보지 않겠지만, 언젠가 자꾸 돌려보는 보물이 되지 않을까?


안방에서 꼼지락 대다가 [밥 먹어라 8시가 넘었다.]이 목소리 녹음에 1회 실패하고

좀 더 꼼지락 거리다 [8시 8시, 밥 먹어라~ 나와!~ ] 녹음에 성공!


엄마 잔소리도 웃으며 들을 수 있는 소장 가능한 보물이 되었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미카와님일본에 있으니 가족이 그리워 하는 것이 당연한 것 같습니다.후미카와님 연휴 잘 보내시고 언제나 파이팅!!

    2019.01.05 0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쵸, 가족들이 나누던 일상적인 대화를 하던 목소리는 다시 듣고 싶다고 해서 들을수 있는 종류가 아니죠. 잘하셨습니다.^^

    2019.01.05 03: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칭찬 감사 합니다.
      찍어 놓고 안보여주니까 진짜 도촬입니다. ㅋ 엄마는 모르지만 제가 기록 해야 하는거라서요

      2019.01.05 14:41 신고 [ ADDR : EDIT/ DEL ]
  3. 근데.그게 더 힘들수도 있습니다...경험상...

    2019.01.05 07: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딸이라 엄마랑 거의 붙어 있어서 그런가봐요. 장볼때나, 엄마 밥할때 밥안하고 놀면서 찍기도 하거등요. ㅎ
      아드님들은 기회가 적을것 같아요.
      울 오빠는 자주 놀러 다니며 찍더군요. 예쁜 옷 입었을때 많이 찍어요~

      2019.01.05 14:39 신고 [ ADDR : EDIT/ DEL ]
  4. 비밀댓글입니다

    2019.01.05 09:41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른들은 부끄러워 해서 사진기 앞에 서는걸 싫어하세요. 나이가 나타나는 사진은 나조차 싫은데 엄마도 싫데요. 그래서 도촬 합니다.^^ 짧은 동영상이 좋더라구요 길면 보기 어려워서요. 짧게 자주 찍어 주세요~~

      2019.01.05 14:36 신고 [ ADDR : EDIT/ DEL ]
  5. 해외에 계시니 국내에 있는 것보다 더 보기 힘들고 그리움이 커져서 그렇겠죠...^^
    가족들이 많이 그리우시겠어요

    2019.01.05 14: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자주 보지 못하니까 그런것 같네요. 전화는 자주 하지만 직접 옆에 있는것과 달라서 그렇겠죠? 추억 뭐 그런거 비슷한게 적죠.

      2019.01.05 17:21 신고 [ ADDR : EDIT/ DEL ]
  6. 전 그냥 잊혀지게 하는 길을 택했어요.ㅠㅠ 가슴에선 퇴근길 버스에 먼저 타고 있던 아빠가 다른 정류장서 타던 절 부르던 목소리가 남아 있는데 그거 하나 품고 삽니다. 하지만 후미카와님의 도촬은 응원 합니다.ㅋㅋㅋ 부디 소송이 안들어 오길요^^;;;;

    2019.01.05 16: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소송을 걸면 변호사좀.. 알아봐주세용. ㅠ
      저도 아버지 목소리 생생히 기억나는데. 뭐 내 마음속에 저장.. 이런거에요

      2019.01.05 17:24 신고 [ ADDR : EDIT/ DEL ]
  7. 갑자기 돌아가신 아버지의 음성이나 동영상이
    없어서 더욱 그러신다는 말씀에 공감이 많이 갑니다.
    행복한 일들만 2019년엔 가득하길 바랍니다.

    2019.01.05 16: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할아버지 돌아가시고 아빠가 비디오 테잎을 꺼내서 할아버지가 딱 2초 나오는 영상을 돌려 보시더라고요. 그때는 몰랐는데. 제가 그 상황이 되어 보니...그때 아빠 마음을 알게더군요.

      2019.01.05 17:26 신고 [ ADDR : EDIT/ DEL ]
  8. 한국에 잘 계시다 오셧군요.
    부모님의 일상 영상,참 따뜻한 도촬입니다.

    2019.01.07 09: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