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1.12 참을 수 있으면 평일에 병원에 가세요. (45)


일본에서 혼자사는데 제일 걱정이 아프면 어쩌나.. 하는 불안이다.

그래서 건강 염려증이 생겨서
감기에도 시중에 판매하는 약을 사서 먹는게 아니라

병원에가서 처방받아 약을 먹는다.

병원에 가봐야 주사 안놔준다.

영양제라도.. 라고 애원해야 놔줄까..? 말까??


한국의 병원에서 느끼는 바로 몸이 풀리는 그런건 없다.

어릴때 부터 강하게 키운다는 일본인이기에

스스로 면역을 기르라는 분위기인데..


내 주변 일본인 100% 꽃가루 알레르기.^^;



일본의 휴일은 한국에 비교하면 많다.

한달에 하루는 연휴가 낀다.

특히 토요일 일요일 붙어서 3연휴가 되는 경우도 많다.


이런날은 국경일이기에 병원도 문을 닫는데.......




한국과 같은 응급의료 시스템을 기대하기가 어렵다.




 휴일 혹은 심야에 진료 가능한 병원??.

평일 7시까지 문을 여는 병원이 몇 있기는 하다.
토요일도 1시까지는 한다. 그 외의 시간에 아프면????

그래서 구급 상담실에 전화를 걸어본다.


 구급 상담원 매뉴얼 통화

동경, 신주쿠의 구급환자 홈페이지에 구급 상담은 이 번호로 전화 하세요~ 라고 안내되어서

심야에 전화를 걸어본다.


구급상담전화라는 음성이 들리고 잠시후 상담원이 연결이 된다.

증상을 말하고 구급차 가능한지 혹시 지금 갈 수 있는 병원이 어딘지 물으면...


지금 의사가 상담중이라 10분 후에 전화하세요


이게 동경 신주쿠 심야 구급 의료 상담센터 실태다.



 참을 수 있다면 참으세요.

그리고 10분을 기다려 다시 전화를 걸고..

의사와 통화를 한다.

의사는 통증이 그리 심하지 않으시면.

평일날 병원에 가시는걸 추천합니다.

아니면 홈페이지에 게재된 병원이 심야에 진료가 가능할 수 있으니

전화해서 알아보세요.

참을 수 있다면 참으세요.


목숨이 위태로운 환자의 상태가 아닌 경우라 그런지
참아보면 견딜 수 있을거라는 위로..?


 입원 병원에도 휴일엔 의사 없어.

그래서 홈페이지에 나와있는 병원 리스트 중에 가까운 병원에 전화를 합니다.

이런 사정으로 전화를 했는데..

A병원: 아.. 오늘 휴일이라 선생님이 안계십니다.

B병원: 사정은 알겠는데 오늘 당직 선생님은 항문과 선생님이십니다.



 큰 병원은 소개장 없이 진료 불가

그래서 입원 환자가 많은 유명한
좀 멀긴 하지만 대학병원에 전화

대학병원 : 저희 병원에 내원하신적이 있으신가요?
없으시면 소개장 받아오시거나, 응급 환자만 가능합니다. 내원한적이 없으시면 병원비 부담액도 조금 큽니다.


진료받은적이 없으니 소개장도 없으니 못간다.






한국에 있을 때는, 한밤중에 배만 아파도 바로 응급실로 업고 뛰면
처치해주고 그랬는데

일본은 피가 철철 난다고 해도
괜찮으시면..... 이된다.



지인 1 :
전시회 준비중이던 디자인너가 한밤중 샘플 만들다 컷터로 손가락을 깊이 베어서
피에 놀라 의식을 잃었는데, 직원이 흔들어 깨워서 의식이 돌아오긴 했다.
구급 상담원이 지혈하시고 내일 병원가보라고 했다고

지인 2 :
다리를 접질러 괜찮을거라 생각했는데 밤에 심하게 아파 119에 전화
구급차 배차가 늦는다해서 택시로 이동.
택시 기사가 데려다준 병원에서 처치. (구급차보다 택시!!!!!!!)

지인 3 :
전등 갈다 머리로 넘어져 잠시 기절.
상담 의사의 말로는 의식이 돌아오셨으면 괜찮을겁니다.




정말, 괜찮은걸까???????




누가 신주쿠에서 주말 휴일 심야에 가도 돼는 병원 소개좀 해주세요.. ㅠㅠ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일본에서 생활 하려면.. 면역력을 높여야 되겠네요..
    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화이팅 하세요 ^^

    2019.11.12 0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프다고 쉽게 병원을 갈수가 없네요 ㅠㅠ
    이런거보면 우리나라 의료쪽은 진짜 좋은거같아요

    2019.11.12 0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휴일이나 연휴 때는
    대부분 약국이 문을 닫아 불편할 때가 많죠
    일본은 한국보다 더 어려울 것 같아요.

    2019.11.12 07: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런거 보면 한국 의료 시스템이 나아 보이기도 하네요..ㅎ
    정작 한국에서는 못 느끼지만 말입니다.

    2019.11.12 08: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나이 먹다보니 아프면 곧바로 병원 갑니다.
    병원도 가깝고해서^^

    2019.11.12 09: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아무리 우리나라의 의료 체계에 문제가 있네 없네 하더라도, 이보다 좋을 수 없습니다.
    게다가, 끊임없이 개선해 나가는 모습을 보면 조만간 유럽의 여느 선진 국가들처럼 훌륭한 체계를 갖춘 나라가 되지 싶습니다

    2019.11.12 1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역시 다르긴 하네요. 문화적 차이점을 느끼고 갑니다.

    2019.11.12 1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오늘도 좋은정보 잘보고 공감 많이하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9.11.12 11: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아픈 사람만 답답한 입장이 되네요ㅠㅠ

    2019.11.12 12: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이런 건 우리가 좀 낫네요...
    동네마다 주말이나 심야에 운영하는 약국도 있고 병원도 있으니 말입니다.
    어쨌든 아프면 서럽습니다...ㅎㅎ..

    2019.11.12 14: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건강하세요!!^^

    2019.11.12 15: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와...한국에 이런병원이 있다고 언론에 알려지만
    온갖 욕은 다 먹었을겁니다.. ㅇㅅㅇ;;

    괜찮으시면 내일 병원에 오라고 말할거 같으면 심야 구급 의료 상담센터는 왜 있는건지 모르겠네요..
    개인적으로 저런식의 응대를 한다고 하면 그냥 자동응답기를 하나 설치하는게 바람직해 보입니다 ㅇㅅㅇ

    일본에선 아프려면 평일에 아파야 한다고
    내 자신과의 대화를 많이 해야할듯(?) 합니다 ㅇㅅㅇ

    2019.11.12 16: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국이야 이미 병원 대기실에서 물어보겠죠. 근데 일본은 가기전에 물어보고 가야 해서.. 무턱대고 가면 안받아주기도 해요. 정말 긴급한 환자 아니면 ...

      2019.11.13 16:58 신고 [ ADDR : EDIT/ DEL ]
  14. 우리가 더나은 것도 있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9.11.12 1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많이 불편하시겠어요ㅠㅠ 타지에서 아프면 서러운데

    2019.11.12 2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우리나라 의료 서비스가 얼마나 아름다운지 박수라도 치고 싶어지네요.....

    2019.11.12 21: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헐~참을 수 있으면 참으라니..ㅠ.ㅠ
    우리나라 의료서비스가 얼마나 좋은지
    새삼 느끼게 되네요..

    2019.11.12 2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밤중에 구급차를 타도 일반 입원 병원으로 이송되면 약도 없고 수액정도 맞으며 병원 개원할때까지 기다려야 한데요..

      2019.11.13 17:00 신고 [ ADDR : EDIT/ DEL ]
  18. 아프면 언제든지 병원에 달려가서 치료받을 수 있는 한국에 살고 있어서 다행이네요.
    미국도 아파죽어도 어지간해서는 구급차를 타지 말라고 하더라구요. 민간 의료보험도 그렇겠지만, 구급차를 타게 되면 이용료를 실려간 사람이 내게 하는데 그 돈이 어마하다고 하더라구요.^^;;
    그거 알고 그 이후에 교통사고로 실려갔던 것만 생각하면 지금 다른 사람들이 봤을 때 그래도 그냥 관절 좀 삐끗했나 할 정도로 잘 걸어 다녀서 감사하고 그런 상황일 때 일본 병원은 뭐라했을지 아찔하고 119 구급차도 미국처럼 돈받고 이송하지 않고 무료로 사고로 부상입은 절 부상에 따라 온전히 치료할 수 있는 병원으로 실어다 줘서 고맙고 그렇네요.^^

    2019.11.12 23: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국 유럽은 더 헬이라고 하니까 한국이 얼마나 시스템이 잘 되어있는건지 ..
      일본도 잘 되었다고 하지만 정작 일반인이 이용하기에는 불편한 점이 있어요. 방송에선 엄청 미화되서 나오긴 하지만..

      2019.11.13 17:01 신고 [ ADDR : EDIT/ DEL ]
  19. 비밀댓글입니다

    2019.11.13 07:30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 어딜 살아도 아기가 열이 펄펄 나는 일이 있지요.. 그덕에 해열지식이 올라간다지만 너무 불안하고 안스러운 마음 이해가 갑니다. ㅠ
      병원 생활 안하도록 . 건강해요~ 우리

      2019.11.13 17:03 신고 [ ADDR : EDIT/ DEL ]
  20. 어려운 문제네요
    좋은 글 감사해요
    부디 좋은 치료가 가능하시길

    2019.11.13 1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기절 까지면 ....

    상당한 충격이 있었을텐데...

    2019.11.14 1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