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각 했을 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21 사람들은 예상외로 내 잘못에 관심이 없다. (15)

A짱이 20분? 25분 정도 지각을 했다.
미리 라인과 메일로 연락을 하는데 출근 후 조용한 사무실에 들어오며 타임카드를 삐빅하고 누르고 "미안합니다." 하며 자리에 앉는다.
 엄청 작은 목소리로 사사삭 움직인다. 


뛰어 왔는지 숨을 고르며 컴퓨터를 켜고 자리를 정리한다.

A짱의 라인에 적힌 지각한 이유는 너무나 솔직하다.
전철에서 잠들어서 내리는 역을 지나버렸다는 것.

20분 정도였기에 신경 쓰지 않았고, 오전에 전화 왔던 메모를 건네주었을 때도 스미마셍 연발이다.
"괜찮아"라고 해주었는데, 점심시간에 되어, 남자 직원들이 밖으로 나갔을 때에야 후 우우우 하면서 깊은숨을 내쉰다.

왜 그래에?? 밥 먹고 기운 내야지~라고 하자
A짱은 아,, 지각한 게 마음이 걸려서 계속 긴장했나 봐요..

에? A짱. 걱정하지 마~~ 여기서 A짱 지각한 거 신경 쓰는 사람 아무도 없어
신경 쓰는 사람은 A 짱뿐이야..

기운내!! A짱!!

그래도 괜히 신경이 쓰여서요..
전혀 전혀 신경 쓰지 않아도 괜찮아. 지각한 거 나도 잊고 있었어.. 신경 쓰는 사람은 본인 뿐이니까 밥 먹자.


타인의 눈을 의식하는 나라는 한국과 일본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타인의 평가를 너무 의식하면 자신이 하고 싶은걸 하기보다 타인의 기대에 맞는 행동을 해야 한다.

타인의 가치관에 맞추어 살아야 한다.

자신을 좋은 사람처럼 보이고 싶은 기분도 있을 것이다.
비판당할 수도 있고 일 못한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불안감 도 있다.
물론 아침에 지각한걸 집에 갈 때까지 트집 잡는 사람이라면 그 사람을 미워하는 불편한 사람일 뿐
괜히 약점 잡혔다는 생각을 하게 되거나 여기서 비난받거나 질책당한다면 어쩌지 하는 불안감이 마음을 불편하게 한다.
이 불편함은 내가 생각하는 불편함.
사람의 눈을 너무 의식해서 지각한 걸 만회하기 위해 숨죽여 있거나, 일을 더 잘해야지 하는 생각은 안 해도 될 것 같다.

아침의 실수가 하루 종일 자신의 목을 죄고 있으면 얼마나 불편한가.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그 사람의 잘못에 관심이 없다. 그러니 신경 쓰지 말고 내 할 일 하자~~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미카와님 일본 사람들은 속마을을 숨기는 경우가 많아서 직장에서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8.10.21 0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지역마다 차이가 있군요. 관동지방보다는 관서지방에서 강하기 나타나는 군요.

    2018.10.21 0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8.10.21 20:34 [ ADDR : EDIT/ DEL : REPLY ]
  4. 신경쓰지 않고 내 일을 해야 하는데 그것도 참 쉽지가 않더군요. 내 마음이 내 뜻대로 움직이는 건 나이가 들어도 참 어렵습니다

    2018.10.21 23: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이고 A짱님에게 넘 이입되네요. ㅠㅠ 예전 직딩일 때 생각에 행동 말투 다 감정이입이 되네요. 그치만 후미카와님 말씀처럼 의외로 사람들은 남일에 그리 신경을 안쓰는데 제3자일땐 그리 생각하면서도 정작 나일땐 참 눈치보이고 주눅이 들어요.

    2018.10.22 0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공동체를 중요시하는 한국과 일본에서는 남 눈치 안볼 수가 없죠. 괜히 왕따 시키기도 하니까요. 하루종일 실수한걸로 쪼아데는건 학대죠??

      2018.10.22 00:35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마 저라도 눈치가 보였을거 같아요ㅠ
    사실 다른 사람들은 자기 일 하느라 바빠서 생각도 안하고 있는데 말이죠ㅠ
    그래도 후미카와님같은 동료가 있어 A짱님은 위로가 되었을거 같아요^^

    2018.10.22 08: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런데 민감해서 ㅋ 제가 지각했어도 그 기분을 퇴근 까지 가지고 있을거에요 ^^ 그 기분을 아니까 기분 풀어줄 수 있는거죵

      2018.10.22 09:06 신고 [ ADDR : EDIT/ DEL ]
  7. 제가 우리딸에게 항상 하는 말입니다.
    "아무도 너 안 본다고!!"
    이것 저것 외모에 신경쓰기 시작한 딸에게 편하게 살라고 한 말인데...얼마나 알아 듣는지는 모르겠어요.ㅋ

    2018.10.23 14: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자애들이 뭐 자기 만족으로 꾸미지 남들보라고 막 그러나요 ㅋ 적당히 예쁘면 되는데 사랑이가 너무 막 예쁜거 아닌가요??

      2018.10.23 14:2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