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0'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10.10 의욕이 살아나는 것일까? (17)
반응형

 

 

너무나 좀비처럼 살고 있는 내 일상에

조금씩 변화가 오고 있다.

 

코로나 무기력이라기 보다.
코로나 이전에도 이렇게 살았는데

외출 자제해달라 하지 않아도
외출도 쇼핑도 하지 않아서
대부분 인터넷 쇼핑을 하고
택배도 가능한 택배함에 받아서
배달원과 마주치지 않으려고 했고

집 안 회사 안에서 꼼짝 않는 생활을 했다.

 

 

날씨가 바뀌어가면서 옷장을 열었는데

검정색 외투, 곤색 외투, 검정 양말, 검정 운동화........

밝은 색이라곤 흰색 블라우스...

정말 기본중의 기본인 무채색이 가득하다.

 

 

 

휴일이 길어져도 하루는 나가야지 하는 마음도 없이 지냈는데

백신 부작용이라고 오래 쉬었더니
몸이 가벼워졌기 때문인지?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니 기분도 차분해져서

일부러 커피사러 나갔다가 가까운 도로를 산책하고 돌아왔다.

 

 

 

동네 댕댕이들 새로 생긴 튀김 가게

빵집에 파는 빵들을 유심히 보다 하나를 사고 들어와서

이 빵에 어울리는 접시가 있었으면..해서

의식의 흐름대로 웹서핑을 하다가

홈카페 스타일의 그릇들을 파는 쇼핑몰을 발견하고 정신없이 상품들을 구경하고 장바구니에 담고 있었다.

 

이런건 인스타 감성이지

완젼 돈바른 그릇이네,
내 생활에 이런건 없다고 생각했는데

장바구니에 이거담고 저거담고

그러다 담은거 삭제.. 삭제.. 하다 남기고 구매한 그릇...

<<< 이 예쁜 그릇에 라면 먹어야 겠다.  >>>

 

 

 

그러다 그 가게가 운영하는 옷가게로 링크타고 가서

또 예쁜 옷들을 구경한다.

나와는 아주아주 다른 길쭉한 모델언니가 입은 예쁜 옷.

 

 

예전에는 사봐야 입을 수도 없는거라 생각했는데

갑자기 내 옷장에 이런 컬러도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거다.

 

 

알록달록 스카프 같은 컬러의 원피스들..

하늘하늘 레이스

아니야... 이런건  내 생활과 전혀 무관해

하면서도 그런 옷들을 추천에 추천을 타고 들어가서 보고

눈에 담고 있는 나였다.

 

 

하늘하늘 왕 꽃무늬..oh~~No---

이제는 저런것도 입어봐야겠다... 는 기분이 드는것은

없던 의욕이 살아나는것인지.

예전과는 다른 곳에 눈을 돌리는 나의 모습에 기분이 좋아졌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눈으로 쇼핑 많이 하며 삽니다.ㅎㅎ
    나이들어가니...좋아하는 것도 바뀌는 기분이던걸요.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휴일 되세요

    2021.10.10 07: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기분전환도 하고 으쌰으쌰하는 생활을! 코로나 때는 아니었지만 저도 외국에서 회사생활 해보니, 가끔씩 찾아오는 무기력이 제일 싫었어요 ㅠㅠ

    2021.10.10 09: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처음 방문했는데 일본에서 지내시나봐요. 저도 일드 너무 좋아했어서 일본에 관심 많았는데..
    저도 요즘 길어지는 코로나 때문인지 너무 축축 쳐지고 그래서 고민이네요.. 같이 화이팅 해봐요!!

    2021.10.10 10: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기분전환은 꼭 필요한거 같아요 ㅎㅎ

    2021.10.10 12: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기분전환도 되고 좋은 것 같아요!! 저도 요즘 꿀꿀한데 활력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2021.10.10 16: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응? 여자분이셨습니까?

    2021.10.10 2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이년이 다 되어 가니 지쳤는지 ,무심해졌는지
    이젠 마스크 착용하고 당연한 듯이 살아가네요

    2021.10.11 07: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마스크와 한몸입니다. ㅋ 없으면 얼굴이 허전하지 않습니까 ㅋ

      2021.10.11 10:22 신고 [ ADDR : EDIT/ DEL ]
  8. 앗 너무 좋으네요 ㅎㅎㅎ 원래 집순이인 저도 코로나 우울증 정말 무시 못하더라고요 그래서 괜히 안하던 청소에 책장 교환에 별 짓을 다했습니다 ㅠㅠ

    2021.10.11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코로나가 우리의 일상을 빼앗아가 버렸네요.
    언제쯤 그런 일상으로 돌아갈수 있을까요.

    2021.10.11 1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어케요~여자분이셨습니까..? 댓글에 빵 터졌습니다
    저도 그동안 여자인줄 알고 댓글 달았던 이웃님이 계셧는데
    남자라는걸 알고 놀랬던 기억이 나네요.ㅎㅎㅎ
    그분 말투가 진짜 여자 같았었거든요..ㅎㅎㅎ
    저야말로 예전에는 살 생각도 없던 샤방샤방 꽃무늬 원피스
    사진 찍을 때 마다 입게 되더라구요.^^

    2021.10.11 2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 글이 사나이 같나 봅니다. ㅎㅎㅎ 좀더 귀염귀염하게 쓸걸.
      하트도 달고
      ₍ᐢ⑅•ᴗ•⑅ᐢ₎♡ ㄲ
      ₍ᐢ •̥ ̫ •̥ ᐢ₎‪
      ♡(´。・ω・。`)
      ✺◟(∗❛ัᴗ❛ั∗)◞✺

      2021.10.11 20:37 신고 [ ADDR : EDIT/ DEL ]
  11. ㅋㅋ

    저도 첨에 사실 남자분인줄 알았어요 "후까"의 일본의미도 캐릭터 같은게 있었던것 같긴한데 잘 모르니 감으로못잡았고요 글을 여러개 읽다보니 여자분인거 나중에 알게됐지만요 ㅎㅎㅎ

    2021.10.16 04:35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저도 좀 그래요ㅋㅋ 뭔가 다 재미없어지다가도 어느 순간 그런 소소한 재미를 찾게 되는~

    2021.10.22 0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가을 타시는 건가요?
    싱숭생숭.
    전 다른 것보다 여행을 가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족여행 간 게 언제더라? 😢

    2021.11.05 09: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