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이야기/여행이야기

미야자키 하야오가 직접 디자인한 지브리시계

by 후까 2022. 10. 24.
728x90
반응형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지브리 안 본 사람도 드믈것이다.

나도 일본 애니는 지브리 부터 본 것 같은데

지금도 덕후들이 많다.

 

지브리 파크가 11월에 개장한다는데

거기에도 지브리 시계가 있다는 뉴스를 보았다.

지브리 시계라면.. 시오도메 닛테레에 있는 시계가 더 유명한데

시간이 나서 한번 가보았다.

역에서 헤메느라 시계가 작동하는 시간이 훌쩍 지나서 도착..

멈춰있었다.

미야자키 하야오 디자인 지브리 시계 닛테레 시오도메

예전에는 매 시간마다 움직였지만

지금 코로나로 3시와 저녁 8시 5분 전부터? 작동한다고 한다.

 

저.. 인형들이 움직이면서

뻐꾹뻐꾹.. 같은. 느낌으로 움직인다.

 

일본어로는 카라쿠리 토케이 라고

카라쿠루絡繰 - 인형이나 톱니바퀴 실 등을 엮어서 움직임을 나타내는 구조

메커니즘 구조 동작 원리를 나타내는 말

 

한국어로는 뻐꾸기 시계밖에 생각이 안나네..

전문용어로 뭐라캅니까??

Clockwork Clock? mechanical clock? automaton clock

지브리시계 니혼테레비

약간 하울의 움직이는 성 느낌도 나고

커다란 구조물이 신기하기도 해서

관광지로도 인기있는 곳이다.

밤 8시면 조명이 더해져서

더 신비로운 장면을 볼 수 있다.

시계가 움직이면 저 안의 요정들이 시계 돌리는 동작인지

영차영차 일을 하는데.

그래도 참 잘 만들어진 시계.

카라쿠리 토케이

미야자키 하야오의 상상력이

기술?로 표현되다니..

게대가 갖은 풍수해에도 잘 버티는 건조물로 잘 버티고 있어서

일본 처음 왔을 때

관광객의 기분으로 왔을 때의 설레임..

그때의 기분을 다시 느낄 수 있었다.

재미있었어 ^^

움직이는 제시간에 도착하지 못해서 아쉬웠지만.
<길치라 신주쿠에서 헤멤 ㅜㅜ>

그래도 다시 보니 반갑네..

동경에서 지브리는

미타카 공원과 닛테레 지브리 시계

이게 제일 볼 만 한 듯..

미야자키 하야오 디자인이라고 나와있고

요즘 연출되는 시간은 5시와 8시

딱 정각이 아니라 3분 전 부터 움직인다고 하니

미리 가서 구경하다가

음악소리가 나오면 동영상..

아니지.. 이미 많은 유튜버들이 찍어갔으니

유툽 미리 보시고 ^^ 아쉬운 부분 추억을 남기는 것도 좋겠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