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2019. 5. 12. 00:02

예전에 잠깐 교토에 들렸을 때, 금각사와 은각사에 다녀왔다.


많은 사람들이 교토에서 금각사와 청수사(키요미즈테라)는 다녀오는 듯.


간사이는 자주 가는 편이 아니라, 관광하는 기분도 느끼고,
동경에서는 느끼기 어려운 자연의 음이온을 느낄 수 있었다.

금각사에서 매표를 하고 길을 따라 들어가면 가장 처음 보이는 풍경이다.

와~~ 소리가 나올 정도로 못안에 떠있는 듯한 건물.

창포도 피어있고.

5월 느낌 !!



다들 이렇게 입장권을 찍어 올리던데..

이제 보니 입장권이 부적같은 오마모리였구나

<금각사에 오신 분 수호>
가내안전 개운초복
(가족의 안전과 운을 좋게하고 복을 부르는)

어디서 찾아보니 집 현관에 붙여놓으면 좋다는데


버렸다. ㅜ

<복을 버린건가?>


복을 주는 종이이기에 접지 않는것도 매너라고 한다.

말아 접어서 버렸던것 같아.. ㅠ


여행 가이드가 단체 여행객들에게 설명하는것을 귀동냥하며 들었지만

일본의 역사를 잘 몰라서, 어떤 위인이 어쩄다는건 패스.



건물위에 올려진 봉황과 금박.

세금으로 유지된다는데. 대단하다.


일본 정원의 풍경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곳이었다.




그리고, 은각사.


은각사 경내 지도.

이곳은 진입로부터가 높은 나무들에 둘러 싸여있는데

이곳의 나무는 도시에서 살던 나의 기분을 새롭게 해주었다.

음이온을 정말 느낄 수 있었다.


이곳을 지나는데 뭔가 상쾌한 느낌!
시원한 느낌이 들었다.

자연의 싱그러움같은 상당히 공기가 좋았다.

은각사는 모래 정원으로 유명하다.


정갈히 모래를 정돈하여 결을 낸 모습이 인상적이다.


이런 정원을 꾸미는 매니어도 많고
 미니츄어 완구가 팔리기도 한다.

이런거.. 취미니까.



은각사는 금각사처럼 화려함은 없었지만,

반짝이는 모래정원의 정돈된 모습이

꽤 일본같다는 느낌을 받는다.

모래 한 알의 흐트러짐도 없다...

은각사..

금각사와 매우 비슷한 건물.


깔끔하게 정돈된 모래 정원.

<밟지 마시오라는 팻말 하나 없어도 밟을 수 없을 듯 하다.>

이 창으로 보는 정원도 일본같다는 느낌이 든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미카와님교토는 아름답고 유적지가 많아서 볼 것이 많은 것 같습니다. 후미카와님교토는 가을에 관광객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05.12 0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금각사는 몇일전에 다녀왔는데 예전 사진과 그대로군요 ㅎㅎ. 고슈인 받을 목적으로 갔는데, 날씨도 좋고 해서 구경하기 좋았습니다. 생각한거보다는 둘러보는데 시간이 얼마 걸리지 않아 조금 당황했던 기억이 있어요^^;
    은각사는 아직 방문해보지 못한곳인데 미리 어느정도 좀 배워갑니다. 미니어처가 좀 탐나네요. 저런 아기자기한걸 좋아해서..ㅎㅎ

    2019.05.12 0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은각사의 모래 정원은 고교 시절 저만 죽자 괴롭히던 일어 쌤에게서 일어공부하면서 찾아봤던 일본의 전형적인 정원에 표본으로 보여지던 모습이네요.^^
    오사카는 반한감정이 엄청나다해서 겁나서 못 가겠고 도쿄나 교토, 오키나와 같은 곳에 방문하게 되면 가보고 싶은 곳들 중에 두군데를 후미카와 님께서 보여주신 것 같아요.

    2019.05.12 0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사카나 교토 반한감정은 있지만 관광객은 환영이라 신급대우 해줍니다.
      중국관광객도 시끄럽다 매너없다 해도 안오면 곤란하다며 난리였죠.
      괜히 한국인에 시비거는 나쁜애들이 있다는데 별로 만나보질 못했어요
      맘편히 놀러와용

      2019.05.12 12:51 신고 [ ADDR : EDIT/ DEL ]
  4. 사찰 분위기가...
    우리나라와는...조금 다른 느낌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2019.05.12 03: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즐거운 주말 잘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19.05.12 06: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금각사 은각사 이름이 독특하네요
    연못의 반영이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019.05.12 08: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저도 초파일앞두고 토욜에 절에다녀왔답니다.오전에 헬스2시간하고 계단으로된 정상에 불상이있는곳..팔공산 갓바위...난간잡고.지팡이 의지해가며..정상에 가서108배하고 내려오는데 다리가 후달리는게..며칠간 허벅지랑종아리가 고생할것 같으네요.그래도 간만에 맑은공기 맡으며 기분은 좋았답니다.!오늘은 집에서 가까운 절에 또 가려고 준비중이에요..편한 휴일 보내세요

    2019.05.12 08:29 [ ADDR : EDIT/ DEL : REPLY ]
    • 무릎아픈데 힘들게 다녀오셨나봐여
      그 정성 부처님도 아실거고 소원성취와 건강을 자애롭게 돌봐주실거에요

      2019.05.12 12:55 신고 [ ADDR : EDIT/ DEL ]
  8. 물 위에 반영된 누각이 일본 정원의 특색있는 느낌과 평화로움을 전해주는 듯하네요.

    2019.05.12 21: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오~ 교토 갔을 때 금각사는 안 보고 왔는데~ㅎㅎ 사진으로 대신 보네요~!

    2019.05.12 2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금각사는 많이들 가시는지 포스팅으로 몇번 보았는데
    은각사는 조금 생소합니다.
    어제 부처님 오신 날이라 저도 사찰 순례 좀 했습니다.

    2019.05.13 0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은각사가 오히려 볼게 많았던것 같아요.시간과 체력이 된다면 뒷산에 오를수도 있지요. 저는 시간도 체력도 없어서 뒷산 산책은 포기..~

      2019.05.13 14:10 신고 [ ADDR : EDIT/ DEL ]
  11. 금각사 반영이 멋진데요
    저도 금각사 보다는 정원이 어우러진 은각사가 더 매력으로 다가오네요..^^

    2019.05.13 22: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