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8.11 엄마 앞에서는 그냥 다 애기 (29)
가족 이야기2020. 8. 11. 00:01

 

 

 

요새 엄마는 뉴스보도에 걱정이 많아져서 일본의 확진자 현황 등을 살피며 걱정을 합니다.

다 잘 하고 다녀도,

마스크 잘 쓰고 다녀라, 손 씻어라 이 두 문장을

아주 길게 몇 분을 말합니다.

 

들으면 귀가 아픈 엄마 잔소리는

괜히 불만이 생겨 입이 삐쭉!!!!!!!! 나오게 돼요.

 

엄마야 걱정되서 하는 말 다 아는데

다 아는 잔소리를 하면 조동아리가 안 나올 수 없지요.

아직도 나를 못믿고 (걱정하는거지)
애 취급에 (만족할 만큼 똑바로 하는걸 본 적이 없지..)
불안불안 (사고 치는걸 자주 봤으니)

 

아직도 애취급. 그러다 싸우기도 하지만.
엄마가 잔소리를 하는 이유는

불안하니까.

그래서 가장 좋은 방법은 엄마 안심 시키기.

 

엄마 걱정 말아요. 나도 쫄보라 마스크와 한 몸이오
손도 자주 씻어요.

등등으로 달래도

엄마는 저를 못믿죠.

ㅇㅇ

엄마니까 저를 아니까 ㅠ

 

엄마의 불안함은
내 생활을 투명하게 밝혀서
불안감을 줄여줘야 하는건데
보이지 않는곳, 멀리 사는
동경이라는 고담시에 사는 딸이라 더 걱정걱정

 

 

 

안심하게 하는 스킬은 일단 보류.

그냥 일본 뉴스 다 거짓말이야~~라는 거짓말로 꼬드기기..
(실은 뉴스로 알려진거 보다 확진자 더 많아 ㅎ)

 

엄마 앞에서는 아무리 성인이 되었다고 한 들

아이일 수 밖에 없나봅니다.

엄마전화 반복되는 같은 얘기에 건성으로 답하면
또 엄마가 삐지고
답은 뭐 네 네 네 네 넹 밖에 할게 없고 ㅠㅠ
엄마는 또 내 눈치 보고

환장의 반복

그래서 엄마 앞에선 애가 됩니다

 

 

 

사실. 집에가도 엄마방에만 가면

아들 손자 며느리 딸 모두가

엄마 돌침대에 뻗어요.

 

그걸 보면 엄마 옆은 그냥 대자로 누워도 편안한 곳인가봐요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가족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 앞에서는 그냥 다 애기  (29) 2020.08.11
엄마 택배 도착  (21) 2020.07.24
엄마랑 통화  (36) 2020.07.23
자식자랑 - 부모님도 그러셨네....  (28) 2020.06.24
엄마 양산 고르기  (54) 2020.05.18
쇠고기 먹었다니까 좋아한다.  (44) 2020.03.29
초딩 조카와 나눈 이야기.  (55) 2020.03.24
이시국, 엄마의 생존 체크  (62) 2020.03.08
엄마 잔소리 & 3초 수선!  (56) 2020.03.07
Posted by 회사원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걱정해 주는 엄마가 있어..부러워요.ㅠ.ㅠ.

    2020.08.11 05: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나인 든 자식도 어머니 눈에는 아기로 보인다 하죠^^

    2020.08.11 05: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정말 그렇습니다. 나이가 들어도 엄마 앞에선 아기일 뿐이죠.

    2020.08.11 05: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나이가 60이라도 자식은 애기라죠 ㅎㅎ

    2020.08.11 06: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이번 후미카와님의 글을 보고 좀 전에 엄마에게 물어 봤어요. 믿음직하고 앞가림 잘하고 자기일 잘하는 다 큰 오빠도 엄마 눈엔 아직도 어린애냐고요.^^
    그랬더니 당연한 걸 묻는다는 눈빛과 표정으로 "당연하지~! 내 새끼(니까)~." 하시더라구요.
    저희 오빠같은 사람도 그래 보이면 상대적으로 많이 부족한 나는 오죽 불안하실까 싶어서 이해하면서도 그래도 그넘의 잔소리는...!하며 입이 쫌 나왔어요.^^;;

    2020.08.11 07: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부모마음이야 자식이 언제나 아이지요
    코로나도 마스크와 손씻기만 잘해도
    90%이상은 예방할 수 있는 것 같아요

    2020.08.11 0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맞는말이네요 ㅎㅎ 엄마앞에서는 다 애기죠~

    2020.08.11 0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엄마는 자식이 늙어도 어리애로 보이는가 봅니다.
    걱정안되게 잘해 드리셔요.ㅠㅜ

    2020.08.11 08: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맞아요~~~ 아니라고 하면 대든다고 혼나고~~~ 네네네네~ 하면 건성으로 대답한다고 혼나고 ㅋㅋㅋㅋ
    영혼을 듬뿍 담은 리액션을 하다, 마지막엔 엄마 나 배고파 < 이 단어 하나면 그래 어서 끊고 밥먹어, 배고프겠다 < 이걸로 끝나요 ㅋ
    마스크 + 손씻기 필수입니다 : )

    2020.08.11 09: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래해도 혼나고 저래해도 혼나고 ㅋㅋㅋ 우짜라고 해도 혼나요 ㅠ 가까이 있었으면 등짝일까?

      2020.08.11 13:03 신고 [ ADDR : EDIT/ DEL ]
  11. ㅎㅎㅎ 맞습니다 ㅎㅎㅎ 그래서 그런가 집만 가면 완전 늘어집니다 ㅎㅎ

    2020.08.11 09: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어머님 앞에서는 다 애기죠^^

    2020.08.11 1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엄마 앞에서는 다 애기가 되는가 봐요~!
    저희 외할머니는 저희 엄마한테 비오는데 어디 물구경하러 다니지 말라고 그러셨다네요 ㅋㅋ
    엄마가 지금 내가 나이가 몇 개인데 비오는 날 물구경이냐고 ㅋㅋㅋ 저희 엄마 환갑 넘으셨는데 ㅋㅋ
    그 얘기 듣고 넘 재밌었어요~

    2020.08.11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ㅎ 진짜 물구경 가시는 어른들도 계시니까요 ㅋ 걱정스런 마음이 전달되네요 ㅎ

      2020.08.11 13:05 신고 [ ADDR : EDIT/ DEL ]
  14. 며칠전에 문득 도쿄는 언제쯤 다시 놀러갈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이렇게 갈수 없는 곳이 될줄이야ㅠㅜ 어머님 정말 걱정 많이 되실것 같아요. 그래도 역시 후까님이 잘 안심시켜드리네요^^

    2020.08.11 11: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며칠 전 부터 유학생이나 취업비자는 상륙허가를 하는거 같은데 까다로운가봐요. 동경 말고도 해외 자유 여행은.. ㅠㅠ
      좀 늙어서 가야 할끄같아요.

      난 집에도 못가고 있다오..ㅠ

      2020.08.11 12:55 신고 [ ADDR : EDIT/ DEL ]
  15. 어머니 마음은 언제나 같으신거 같아요. 물가에 내놓은 어린아이르 보는듯한... ㅎㅎ

    2020.08.11 12: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일본에 여행 한번 가보고 싶은데 분위기 가 좀 좋아지면 가야겠습니다.

    2020.08.11 17: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그쵸~엄마 앞에서는 누구나 애기죠~
    저도 엄마네 가면 늘어져요~
    울엄마는 지금도 저만보면 차조심해라~
    저는 딸한테 엄마와 똑 같은 잔소리를 한답니다..ㅎㅎㅎ

    2020.08.11 1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ㅎㅎ 조동아리~ 공감합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2020.08.11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엄마의 마음들은 다 그럴 것 같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20.08.12 08: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ㅋㅋ 나이 40넘은 저도 저런 소리 듣습니다.
    부모님은 다 같은 가 봐요. ^^

    2020.08.12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확진자가 더 많아요 ㅎㅎㅎㅎㅎㅎ
    이걸 어머님이 보시면 안될탠뎁 ㅎㅎㅎㅎ

    모든 부모는 다 똑같은거 같아요 ㅎㅎ
    저한테는 밥 잘 챙겨먹어라라는 말과 살 좀 빼라를 혼용하며 쓰시고 계십죠 ㅇㅅㅇ ㅋㅋㅋ

    2020.08.12 15: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