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회사 생활

나눠먹는 한국사람의 정을 체감중인 일본인

by 후까 2022. 5. 13.
728x90
반응형



콩 한쪽도 나눠먹는다고
유딩 때부터!! N분의 1이 몸에 배었는데

일본에 와서 도시락도 혼자
간식도 혼자먹는 분위기에

익숙해버린 한국사람.


그 러 나.
괜히  한국사람이 또 옆에 있으면
나누어 먹자는 시동이 걸린다.

한국사람 뼈 깊숙히 나눠먹는.. 그 마음이 있다.

혼자 먹으면 얌체 같아서.
나누는 정을 나누는.. 것.

 



야근 일상에 비타민 보충하려고
슈퍼에서 오랜지 10개들이 한 팩을 샀는데

사무실에서 껍질을 까니 오렌지 향이 사내에 향수처럼 풍긴다.


코를 자극하는 향긋한 냄새에
몰래 혼자먹기 실패 ㅠ

양도 많으니..
나눠먹어야지...... 시동이 걸렸다.


요즘 열일하는 컷팅 매트에 과도 등장하여
전격 오렌지 해체 작업☆☆☆


일하는 사무실이라 격식 없이 티슈에 싸서 배급한다.


나눠먹어야지

 

오렌지 하나씩 나눠줘도 되는데

굳이 껍질을 까는 이유는

 

그.. 민감한 직원 한 명이 자기는 귤 까는 거 싫어한다고

줘도 안 먹길래

흥.

그 이후로는 까서 줌 ㅎㅎㅎㅎ

 

거의 해체 잔해 수준인 귤 까기 실력에 뜨끔 하지만

껍질이 너무 셌어 ㅠ

근데 오렌지 맛은 너무 새콤 달콤 ^^

 

이렇게 먹을걸 나누면

일본인 직원들은 이게 웬 떡인 느낌으로 감사히 잘 먹는다.

 

 

그래서 나와 사장님.

그 한국인들이 열심히 나누는 바람에
일본인 직원들에게도
여기서는 나누어도 괜찮은 분위기라는 게 인식이 되었던지

 

어느 날은 A짱이 집에 블루베리가 많다며 들고 와 나누기도 하고

어느날은 B상이 고향에서 택배가 왔다면서

비파와 죽순을 나누기도 했다.

 

아무래도 분위기를 그렇게 만들어 주는 게

일본인들에게도 나누어 먹어도 된다는 인식을 심어준 듯하다.

 

그리고 절대 혼자 먹지 못하는 사장님을 보면서
직원들이 궁금하듯이 물어본다.

진짜 한국 사람은 혼자서 안 먹어???????

?/

여기 아무도 없으면 혼자서 먹어.... 못 먹기는. 뭘 못 먹어..

 

혼밥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있기도??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 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