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도(茶道) 이야기입니다.

일반 녹차, 인스턴트, 페트병 녹차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잘 아는 녹색 액체이지요.

티백으로 마시기도 하고, 잎이나 가루도 있습니다.


일본에 처음 왔을 때 문화센터에서 다도를 배웠지요
일본어로 사도(茶道) 라고 합니다.


거기 다니면 좀 더 실용적인 일본어를 배울 줄 알았는데
일본인이 들어도 모르는 고어를 많이 쓰고
전문용어가 많아서 선생님 이야기가 어려웠어요.


다도 교실이라 선생님이 만들어주는 녹차는 맛있었어요.

그때, 놀랐던 것은 지금까지 마셨던 녹차는 잎을 우려내는 방식으로
맑고 깨끗하고 투명한 녹색이었는데

선생님이 만든 녹차는 거품이 뽀글뽀글
마치 라테 거품과 같이 부드러웠습니다.

출처 : wacoca.com
거품이 보글보글 라테같죠?

출처: chakatsu.com

거품이 작고 부드러워야 한다고 합니다.


녹차가 매우 쓰다는 말을 들었는데
말차의 진한 맛이 거품과 어우러져
그다지 강한 쓴맛은 느낄 수 없었어요.
거품이 오히려 쓴것을 부드럽고 달다고 혀를 착각하게 한듯 합니다.

하긴 맛이 쓰기에 아주 달달한 과자를 내놓기도 합니다.
때문에 입안의 쓴맛이 단맛으로 중화된다 하네요.


말차의 초록색 진한 맛을 느끼며 입술에 느껴지는 부드러운 거품을 맛보았고

차를 만드는 과정을 쭉 보았지만,

내가 실습을 해보았을 때, 전문가와 아마추어의 거품의 차이는 확연히 보였어요.


제가 해보면 거품이 나기도 하지만 그 거품의 크기와 부드러움의 차이가 있었어요

거품의 크기가 균일하느냐
그릇 한쪽으로 치우쳐진 거품은 아닌가.
그리고 그 거품이 오래 유지되느냐 금방 꺼지느냐.
또한, 입술에 닿는 감촉.

출처 : ochalatier.com

▶▶  말차 거품을 맛있게 내는 방법 ◀◀
↓ ↓ ↓ ↓ ↓
그릇 찻숟가락(茶匙) 2g 가루 넣습니다.
미리, 차선 (거품내는 도구) 물에 담가 둡니다.

물을 "작은 술잔"한잔 정도 습니다.

차선으로 찻잔 속의 가루 풀어줍니다.
이렇게 하면 가루가 뭉치지 않고 녹차 맛이 깊어집니다.

물을 천천히 넣습니다.

차선을 "쓱싹 쓱싹" 손목 스냅 사용하여
재 빠르게 움직여 거품을 냅니다.
거품을 다 내면 차선의 끝을 사용하여
그릇
가장자리를 따라 크고 빠르게 돌려 빼냅니다.

거품 살짝 사그라들면
완성입니다.

다도 교실에서 만난 좋은 분들덕에
그때 당시, 학생에게 고가였던 다도 도구들을 많이 샀습니다. ㅠㅠ

품질 좋은 말차는 물론이고 찻숟가락부터, 차선
스카프인지 보따리 같은 천도 사고
그리고 마이 사발(?) → 차그릇 등등..


아래 동영상에서 보시면 빠르게 거품을 내는것을 볼 수 있답니다.
손목의 스냅을 이용하여 한방향으로만 정성을 들이라고 하던데

저는 흉내만 내도 내가 만든 차는 맛있었습니다. ^^



↓↓ 29초 짜리 무소음 영상입니다. ↓↓

http://www.urasenke.or.jp/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기하네요.^^ 녹차라떼같아요. 전 싸구려 입맛이라 회전스시집에서 타 먹는 녹차가 젤 맛있어요.ㅋㅋㅋㅋㅋ 동생이 한국 올 땐 일부러 스시집 가서 사와요.ㅋㅋㅋ 스시집에서 녹차 사기~~ ㅋ 내 입맛은 소중허니께유~~~~^^

    2018.12.07 1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하긴 저도 거래처 사람들이 회전초밥집 녹차 못구하냐고 몇번 연락이 오긴 했어요. 물어보니까 스시집 브랜드가 직접 제조하는 말차더라고요~~

      2018.12.07 12:43 신고 [ ADDR : EDIT/ DEL ]
  2. 거품을 보글보글 내는군요.
    다도 도구들을 이용해 요새도 맛있는 차를 많이 드시겠어요.

    2018.12.07 1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비싸게 주고 산 도구들인데 관리 부족으로 차선은 찌그러지고 그릇들은 장식이 되었답니다. 보따리만 멀쩡해요 ^^

      2018.12.07 12:44 신고 [ ADDR : EDIT/ DEL ]
  3. 후미카와님 다도는 저에게 어렵고 불편한것 같습니다. 낮인데 울산은 벌써 영하2도 입니다. 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8.12.07 13: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뉴스 보니 엄청 추워 보여요~ 일본은 오늘 따스합니다.

      2018.12.07 13:49 신고 [ ADDR : EDIT/ DEL ]
    • 일본은 여름에는 덥지만 겨울에는 따뜻해서 좋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www.koreafood.co.jp 라는 사이트에서 한국 김치를 일본으로 배송이 된다고 하더라구요.

      2018.12.07 14:23 신고 [ ADDR : EDIT/ DEL ]
  4. 일본에서 녹차라떼 가루 유명한거 사서 먹었던게 기억나네요
    거품 내서 먹으면 부드럽게 잘 넘어가겠네요^^

    2018.12.07 15: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손목의 스냅으로 거품을 만드는 거였네요~
    일드 볼 때마다 신기했는데,, 저도 한번 배워 보고 싶네요~^^

    2018.12.07 19: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의 절차를 많이 따져요. 그거 때문에 배우는 사람도 많고요 ^^ 저도 배우면서 저렇게 까지... 라고 했지만 형식이라 생각하면 재미있더라고요 ~

      2018.12.08 16:48 신고 [ ADDR : EDIT/ DEL ]
  6. 일본에선 녹차를 거품을 내서 마시는군뇨!!
    거품때문에 단맛이 난다니 신기하네요~
    역시 다도는 단순히 차를 만든다기보다 정신단련? 도닦는 느낌으로 배워야하나봐요^^
    전 배우다 도망갈지도ㅋㅋㅋ

    2018.12.09 17: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도는 배우기보다 체험이 좋은것 같아요. 여러 체험센터가 있는걸로 알구요. 차만드는 과정을 다 보여주고 설명도 해주고 맛도 볼 수 있어요. 차는 좀 쓰긴해요 ^^

      2018.12.09 19:4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