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게 먹은 것들2021. 2. 13. 00:01
반응형


두유로 국을 끓인다는게 생소했던 시절

직원들과 함께 가본 이자카야에서 시킨 두유 나베를 처음 먹어보고

따뜻한 콩국수 국물이구먼!! 이라 느꼈었다.

 

레토르트로도 많이 파는 두유나베인데

얼큰한 국에만 익숙해서 그런지 손이 많이 안갔고..

때마침 스키야에서 두유 규나베를 팔길래 바로 사왔다.

비닐 하나에 밥과 나베와 파우치로 된 국물 까지 들고 오기 아주 편하다.

 

두유 국물은 파우치에 들어있고

알루미 나베안에 우동과 소고기, 모듬 야채가 보인다.

만드는 방법은 따로 없고

다 섞어서 끓이면 된다.

끓이다보니

두유의 고소한 향이 올라온다.

집에서 끓이니 딱 한 가지만 추가하고 싶어서

청양고추를 좀 넣었다. ^^

 

다 끓이고 그릇에 옮겨 담으니..

하얀 국물이 약간 이상하지만

국물을 떠 먹어보니. 단백하고 고소하고 단맛도 살짝.

차지 않고, 뜨겁게 끓여낸 콩국수 같은

두유 베이스에

우동과 규동에 올라가는 소고기와 각종 야채가 어우러진다.

그리고 느껴지는 상큼함!

어우 이거 유자다..

 

유자가 탕에 들어가는 요리는 한국에 거의 없는데

일본에 있다보니 우동 국물에도 유자를 넣어 상큼함을 더해

유자 들어간 국물을 좋아하게 되었다.

 

그리고 집이라 넣어본 청양고추!!

정답이었다.

 

꼬꼬면에 매운맛이 확 올라오듯이 화끈한 맛도 최고였다.

 

두유국물도 나쁘지 않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에서 유자는 차 이외에는 못 먹어본 거 같아요.
    유자 폰즈소스 같은 것도 다 일본에서 건너온 거고...
    아마 한국은 유자가 남쪽 일부 지역에서만 생산되는데, 일본은 한국보다 기온이 따뜻해서 좀더 대중적이 아닐까 싶기도 하고요.
    귤도 1940-50년대 되어서야 우장춘 박사가 풍종개량 및 보급했으니까요.

    2021.02.13 0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상큼한 맛이 일품이라 생각되네요. 먹어 보지는 않았지만 간접 전달 되는 것 같아요. 행복한 시간 보내고 계신가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21.02.13 08: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두유국물도 나쁘지 않을듯 합니다..ㅎ

    2021.02.13 09: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역시 한국인은 청양고추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21.02.13 12: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잘보고가요🙂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맞팔 부탁드려요♥️

    2021.02.13 17: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국물이 너무 맛있을 것 같네요ㅠ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연휴 보내세요 ^^

    2021.02.14 0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이거 왠지 제 취향 저격일것 같아요. 맛있겠당...

    2021.03.17 1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