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와 오랜만에 만났는데, 약속을 잡으려니 하루 미루고 하루 미루고 하다
겨우 시간이 맞아 만나게 되었다.

오랜만인 것도 있지만, 지쳐 보이는 후배에게
요새도 잠 못 자니?라고 물어봤더니

역시나 요새도 잠을 잘 못 잔다며
게다가 우울감도 더 깊어져서 만나자는 약속도 하루하루 밀었다고 한다.

약간 우울증도 있는 후배는 다시 증상이 심해지는 건 아닌지 하며 걱정했다.
오래된 해외 생활과 잘 진행되지 않는 학교 생활등이 걱정이 된다고 한다.
게다가 요새는 향수병까지 왔다고 한다.

향수병은 나도 좀 공감이 되더라.

그리고, 요사이 갑작스러운 우울감도 공감이 되는데
아마도 날씨 탓이라고 날씨 바뀌고, 몸이 날씨에 반응을 못해서 몸이 지친 거라고
또한 일조 시간도 짧아졌기에 세로토닌이 적게 나오는 거 같다해서
영양이라도 제대로 챙겨야 한다고 맛난 거 먹고 기운 차리자고 제안했다.

후배와 영양 보충 중

나 역시 후배를 만나는 날, 상사의 짜증 받이였기에
그 짜증을 그대로 가지고 후배를 만나는 게 좋지 않다고 생각했다.

미리 후배에게 오늘 나도 상사 히스테리 때문에 별로 상태가 좋지 않다고 자백을 하고
혹시 내가 짜증내거나 한다면, 자제를 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디저트~

한참의 대화를 진행하다가 조금 지쳐올 때쯤 말이 없어진 나에게
후배는 언니 지쳐요? 아직도 회사 생각해요?라고 물었다.

피식하고 웃음이 터졌지만 회사 생각을 안 하려고 해도
그 감정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괜히 억울한 기분과 그 짜쯩받이로 밟힌 자존심과 울분을 토할 데가 없었던 것 같다.

후배는 그런 거 계속 담고 살면 저처럼 우울해져요
오늘은 언니 얘기해봐요, 그 상사 욕이라도 하면 좀 시원하지 않아요?
ㅋㅋ
그래 그러자, 하며 후배의 제안을 받아들였고
후배는 내 편이 되어 열심히 나를 변호해 주었다.


나만 신났던 건 아닌지 모르지만
후배도 오랜만에 사람을 만나서 얘기를 들었다며 나오길 잘한 거 같다고 했다.


두 사람 다, 계절성 우울에 지지 말자며
단지 날씨 탓이고 적응 못한 것뿐이지 우울하지도 우울해지려고도 하지 말자고
그리고, 내가 짜증 난다고 짜증 부리지 말아야겠다 하며
상사도 가을의 변화에 계절성 우울이 온 거 아닌가 하니 달래주란다.

아파본 사람만이 아픈 사람이 보이는 건 아닌지.
상대가 화내고 짜증내는 것도 후배는 눈에 보이나 보다.

화나 짜증은 외부적인 요인이기도 하지만,
결국 자신 안에서 올라오는 거라며

그 감정을 컨트롤 못했을 때, 화를 표현해도 우울이 오기도 하니
계절이고 뭐고 간에 항상 봄 날씨처럼 상쾌하게 보내자 했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짜증받이는 어떤 상황이건 내 안의 분노를 일으킬 때가 많죠. 작든 크든..... 억울하고 화나고 니가 뭔데!!! 할때 속으로 전 반사반사-_-;; 했다지용^^;; 그리고 나이든 저는... 지쳤는지 포기 했는지 다 지나간다... 합니다. 후미카와님도 아무쪼록 몸도 마음도 건강하길 바랍니다.

    2018.10.29 06: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8.10.29 07:47 [ ADDR : EDIT/ DEL : REPLY ]
  3. 힘내세요~ 후미카와님~
    계절에 변화가 올때는
    유난히 몸도 여기저기 쑤시고
    감정선도 불안해지는 것 같아요!
    그래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게 행복한 것 같네요~~^^

    2018.10.29 08: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후미카와님 힘내세요. 매해보는 가을 풍경은 저에게 새로운 느낌이 주네요.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8.10.30 01: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타지에서 고생이 많으시네요.
    저도 타지생활하며 힘들때 같이 나눌수있는 친구가 있어서 참좋았던 기억이 있어요.
    지금은 추억이되어버린 옛 이야기를 안주삼아 술한잔 하곤한답니다. ^^

    2018.10.30 13: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방문 감사 합니다. ~ 음... 블로그 시작한 이유가 외로움이거든요. 친구도 자주 못만나고 해서요 ^^ 블로그 하고 재미가 생겼어요ㅎ

      2018.10.30 15:17 신고 [ ADDR : EDIT/ DEL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