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 이야기

한국에 갈 때마다 나름 꾸미는 이유.

by 후까 2018. 11. 20.
728x90
반응형

 

일본 생활이 길다 보니 가족들이 걱정 하기에 자주 가서 얼굴을 보여줘야 안심을 한다.

요새는 저가 항공도 많이 생기고 해서 미리 예약을 해두면, 저렴한 가격에 다녀올 수 있어서

예전보다는 한국행의 기회가 많아졌다.

出典weheartit.com


남들은 시간 나면 해외여행 이라지만, 해외에 있어서 인지..
시간 나면 일단 집으로.. 이게 나의 생각이다.


누가 그러더라..
친정에 갈 때는 화려하게 하고 가고
시댁에 갈 때는 수수하게 하고 가라고.....

한국에 갈 때마다,

나름 안 사던 옷도 사고, 화장도 좀 하고 가게 된다.
이유는 두 가지!!

첫 번째 이유


 가족을 위해!! 나를 위해~~

우선.. 집에 가는데.

내 집에 쉬러 가는데 꾸며야 할 이유가 없는데.. 그런데 민낯에 편한 복장으로 가면

이상하게 가족들이 걱정을 한다.

요새 어렵니? 밥은 먹고 다니냐?

일이 바쁜가? 통장 비었니?

내가 이래 보이나 봐요. -손현주님 미안요. 이짤이 딱 이라.-

 

그게 아니라 집에 와서 바로 밥 먹고 자려고 화장도 안 하고 온 거뿐인데....ㅠㅠ


가족의 걱정을 덜어 주기 위해,
나 일본에서 잘 지내고 이렇게 꾸미고 살고 있어요..
라는 어필!!

그게 없으면 가족들이 나를 파산하고 돌아온 아이로 본다.


때문에 새벽차를 타고 공항에 가게 되더라도 꼭..
화장은 하고 간다.

 

두 번째 이유
 안 좋은 기억.. -- 잠시 검문하겠습니다.!! 

 

잡았다. 요놈.

 


저가 항공을 이용하기에 나리타 공항에 가는데,
다들 해외여행 가는 사람들.
한껏 꾸미고 나온다.

나는 집에 가기에 민낯에 편한 복장인데....

갑자기 공항 순찰대가 나를 세우고 검문을 한단다...
?? 왜요 ?

그냥 몇 가지만 물어본다고.
신분증 확인, 직업 나이 집 등을 묻고 어디 가냐 뭐하러 가냐 등등을 물어본다.

그러곤 알았다고 고맙다고 가는데...

생각할수록 화가 나~~~~~~~~


단지, 내가 그 화려한 여행객 사이에서 수상히 보였다는 이유로..!! 쳇!!
그 후로는 가능한 나도 그들 사이에 튀지 않도록 [월리]처럼 자연스레 섞이게 한다.

괜히 눈에 띄어 나의 귀중한 시간을 뺏지 않도록..
<그 시간이었으면 밥도 먹었겠다. ㅠ>


사람이 꾸미고 살아야 하는 이유?
행색이 초라하면
튀어요. 걱정해요. 사정이 있는 것 같아 보여요?

집에 가는데 편하게 하고 가면 안 되는 이유입니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