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비염이 있다.

알레르기성이라 약을 먹어야 하고, 어느날은 이 약도 듣지 않는 날도 있다.

체질을 바꿔야 한다고 한다.

의사도 의사 아닌 사람도 TV에서도 인터넷에서도 방법과 처방이 넘쳐난다.



갑자기 엄마한테 전화가 와서 TV에서 봤다며 이래라 저래라 한다.

그냥 네.. 할걸.

엄마 나 그런거 아니야, 그렇게 하고 싶은데 몸이 말을 안듣는다고..

그냥 네.. 할걸.

엄마는 괜히 나 위해서 좋은말 해주려다 괜한 소리 한듯한 기분인듯..

서로 기분이 별로인채로 전화를 끊었다.

그냥 네.. 할걸.<반성 후회>




지금은 퇴사를 했지만 요시에상은 메니에르병이었다.

디자이너가 늦게까지 일하고 늦게 출근하고, 허약체질이기도 해서 걸린 병이다.



메니에르병 이란?
http://100.daum.net/encyclopedia/view/35XXXH003538
메니에르 병은 어지럼, 청력 감소, 귀울림, 귀먹먹함의 모든 또는 일부분의 증상이 갑작스럽고 반복적으로 생기는 질병을 말합니다. 병의 정도에 따라 네 가지의 모든 증상을 경험하는 환자도 있고, 한두 가지 증상만 경험하는 환자도 있습니다.



당시에는 전시회 2건과 신상품 패키지 디자인 때문에 야근이 많았다.

모든 업무를 마쳤을 때, 메니에르 진단을 받았다.


메니에르는 참 이상한 병인 게, 어느 날은 상당히 컨디션이 좋다가

어느 날은 좀처럼 몸이 나른해서 출근하기도 어렵다고 한다.

컨디션이 널뛰기를 하기에 업무에 차질이 생기고

그걸 미안하게 생각해서인지 무리해서 출근하다 병세가 더 악화되었다.


처음에는 마치 게으름 피우는 것처럼 비실거렸는데

두 달이 지나자 지팡이를 짚고 걸어야 할 정도로 몸이 약해졌다.

그래도 일해야 한다고 쉬라고해도 출근을 한다.




건강했던 요시에상이 빨리 회복하길 바라는 마음에 직원이든 가족이든 이게 좋다 저게 좋다

여러 방면으로 알아보고 조언을 해준다.



나 역시 안타까운 마음에 요시에상에게 걱정되는 마음을 담아

홍삼을 먹어봐라 하며 몇 봉지를 주기도 하고

콜라겐이 좋다더라 하며 우리 상품이라도 먹어 볼 것을 추천해보고

혹시 갱년기 아니냐며 30 중반에도 온다더라 라며 오지랖을 떨었다.



요시에상은 무리해서 출근하다 굴러서 손목을 삐고

퇴근하다 역에서 자기도(기절)하고

작업하다 자를 댄 손에 힘이 빠져, 칼로 손을 깊게 베기도 했다.



온몸 여기저기 깁스를 하고 택시로 출근한 요시에상에게 또 한 번 홍삼 예기를 꺼냈다가

된통 혼났다.


요시에상은 정말 화가 난다며

가족이든 친척이든 친구든 뭐든, 알아보고 배려해주고 추천해주는 건 좋은데

아픈 건 나라고, 나만 아프다고

뭐 좋다 먹어라 운동해라 그러는데

그 말하는 본인이 병원 의사도 아니고

서있는 것도 아픈데 운동을 어찌하냐고..

짜증 나 화나 미워
미안
근데 화나 정말 울고 싶다고오...




나는.. 그냥.

요시에상에게 도움이 될까 봐 생각해서 그런 말을 한 건데

이런 반응에 놀라기도 하고, 속상하기도 하다.

하지만, 정작 아픈 본인을 생각해서 했던 말인가 싶은 반성을 하게 하는 정곡을 찌르는 말이었다.




요시에상은 정말 짜증이 한계에 달한 듯.

나 진짜 갱년기이면 어쩌지??
큰소리쳐서 미안해. 근데 자꾸 그럼 나도 너무 걱정되고

아파서 일 못한다는 소리로만 들려서 위축되고.. 그게 맘 아파.


가족이든 친척이든 뭐든 먹어라 먹어라 하는데,

뭘 사주거나 돈이나 주면 모를까.

도움도 안되는데 잔소리만 많아.. 일은 해야 하는데 쉬는건 쉽나?

하아아아아~~





내가 건강 프로그램을 너무 본 듯,
내가 뭐 가정의학 명의라도 된듯하게

이거 먹어라 요새는 저걸 먹더라 등등..






엄마와 전화하고 난 후,

아.. 진짜.. 그냥 네.. 할걸. 하는 후회가

하지만 내 몸이 반응하는걸 내가 어찌할 수 없는데.

재채기처럼 참을 수 없는걸 이래도 저래도 속상하다.


유산균, 노니, 카카오닙스, 우엉차, 홍삼

다 먹고 있다. 


안해본건.


운동

이거 뿐이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미카와님바쁜데 운동할 시간이 없었겠네요. 지금의 자리를 정착할때까지 우여곡절이 많았겠네요.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01.09 0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제남편도 알레르기성 비염인지 꽃가루 날리는 시즌이면 엄청 심했었는데..뉴질랜드서 2년살다가 돌아오니 남편이 평생 달고 살던 그 알레르기성 비염이 없어졌더라구요. 신기했어요.^^ 아픈 사람 옆의 사람들도 신경이 쓰이고, 걱정이 되는 해주는 말들일텐데...듣는 본인은 짜증이 나기도 할거 같아요.^^;

    2019.01.09 0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건강이 최고지요.ㅎㅎ

    잘 보고 가요.

    즐거운 수요일 되세요^^

    2019.01.09 04: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운동이 젤 어려운걸요ㅠ
    그것도 꾸준한 운동이...
    아픈 사람이 젤 힘들죠ㅠ
    그래도 주변에서 가만히 지켜볼 수만 없어서 이래저래 신경 써주는건데.. 흠 어렵네요~
    저도 비염인데 그냥 내버려두고 있습니다ㅋㅋㅋ 고칠 방법이 없거든요~ 체질을 바꾼다는 것도(도리도리)

    2019.01.09 08: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 운동에서 빵! 터졌습니다.
    저도 운동 빼고는 다하고 있네요. ^ㅇ^*

    2019.01.09 09: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도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데 약 먹는수 밖에 없습니다.
    환절기에는 고역입니다.

    2019.01.09 1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힘드시죠 ㅠ 건조하고 미세먼지 많으면 더 골치아픈데. 불편하고 조심스러움까지 혼자 안고 있어야 하니까요.

      2019.01.09 11:29 신고 [ ADDR : EDIT/ DEL ]
  7.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날이 많이 추워졌네요 건강 잘 챙기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9.01.09 13: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곰팡이도 코간질의 원인이긴 한데 ㅋ 청결원님 포스팅 보면 간질 간질 ㅋㅋㅋ
      건강한 하루 되셔요!!!!!!

      2019.01.09 14:17 신고 [ ADDR : EDIT/ DEL ]
  8. 메니에르병 저희 어머니께서 7년 전부터 고생하시다가 1~2년 전 부터 많이 호전되셨어요.
    일단 체력도 중요한 것 같아요.
    뭐든 잘 챙겨 드셔요~

    2019.01.09 17: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머님이 많이 좋아지셔서 다행입니다. ^^ 체력과 스트레스 관리가 중요해 보였어요. 운동은 안하더라도 잘 먹어야 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01.10 01:44 신고 [ ADDR : EDIT/ DEL ]
  9. 환절기만 되면 알레르기 비염이 저에게도 찾아 온답니다..
    저는 운동을 많이 하는 편입니다만 운동 못지않게 음식도 상당히 중요한것 같습니다...

    2019.01.09 18: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탁구도 엄청 힘들다던데. 제주는 그래두 공기가 깨끗해서 저도 제주 가면 코가 좀 편해요. 일본에 돌아오면 공항서부터 코가 불편해요 ㅠ

      2019.01.10 01:46 신고 [ ADDR : EDIT/ DEL ]
  10. 메니에르 저도 걸렸었는데 확실히 체력을 길러야하고 잘 쉬어야하고... 에혀 누가 모를까 그나저나 네.. 할걸.. 이것만 가슴을 후비네용. 여튼 전~~초기기도 했고 긍정적인 성향이라 맘에 담지도 않고 잘쉬고 그러다 그냥 다나았어요.~~~^^

    2019.01.17 22: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올~ 엄청 힘들다던데 완치되어 다행에요. 마음도 함께 아프다고 해서 저같은 돌팔 의사가 막 이래저래 그럼 속상하니까요. 저도 조심해야겠어요. 운동 할겁니다. 신년 니까 계획을 세웠음요 ㅋ 12월 전까지 운동 계획추진

      2019.01.17 23:50 신고 [ ADDR : EDIT/ DEL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