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이야기2019.03.15 00:11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딱 1년이 되었는데, 아직 실감이 나지 않아 가끔 착각을 한다.


언니도 마찬가지로 친척 결혼식에 갔다가,

아빠 어디있나? 하고 손님들이 앉은 상을 훓고 있었다고 한다.

머리는 아는데, 현실적으로 다가오지 않는 일상에 아빠는 살아계신듯 하다.


모두가 사용하는 카카오톡에도 생일 자동알람이 뜨는데 그런 메세지가 올때마다 아빠가 보냈다는 생각으로 나는 좋기만 하다.

가끔은 아빠 카톡 프로필 사진과 사진첩을 보면서 관광지에서 먼 산보는 어르신 포즈를 보며 웃기도 하기에 카톡방도 삭제를 못한다.


가끔 아버지가 설정하신 밴드 알람이 울리거나 카톡 생일 공지가 뜨기도 한다.

아빠가 보냈네?




카카오톡의 기능은 가족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도 생일 공지가 뜨는법


그런데 이런 애틋함은 직계가족의 마음 뿐인건지..

친척중의 한분이,

왜 고인에게서 카톡이 오느냐며 엄마에게 항의가 왔다고 한다.

기분이 나쁘다며.


엄마는 카톡을 모르기에 그게 왜 그런지 모르는데

친척 그분도 디지털과 친하지는 않나보다.


저녁에야 오빠가 알람 설정을 정지했다고 한다.



가끔 인터넷에 고인이 전에 사용하던 번호에 톡을 보내는것을 본적이 있는데

나역시 그런 마음이 이해가 된다.


현실은 잘 알지만 마음은 디지털 흔적도 간직하고 싶은게 내 마음이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미카와님그 친척분이 직접 알림 해제 하시면 될텐데 너무 과민반응하는 것 같습니다. 후미카와님 가족분들의 중요한 추억의 자료이니까 말입니다.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03.15 0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앞으로 이런 부분이 좀 더 이슈화(?)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인터넷 세대라 할수 있는 지금의30~40대가 노령화 되면 심해질것입니다.

    2019.03.15 06: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지절

    울아부지 들아가신지5년..친정집가면 청구서용지들이 수북와있어요.엄마가 자식들 누구라도 오면 확인하신다음 버리거든요.대부분 엄마 명의로 다옮겼는데. .집전화는 아직 아부지이름으로 놔뒸답니다.어딘가 아부지의 흔적들을 남겨두고 싶었거든요.그친척분도 너무 예민하시네요?당사자들도 겪어봐야 느낄겁니다.오늘하루 잘시작하시고 밥 잘챙겨드세요

    2019.03.15 07:21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마음 이해가 됩니다. 영화 코코를 보고숨이 멋는 순간인 생물학적인 죽음과, 장례식에서 관계된 사람들과의 인간 관계를 정리하는 사회적인 죽음. 그리고 나와의 추억을 기억하는 사람이 한명도 없어졌을때 비로소 맞이하는 진짜 죽음을 생각하게 하네요. 그래서 기억하고 싶은거에요~~
      감기 많이 좋아지셨나요?^^

      2019.03.15 09:50 신고 [ ADDR : EDIT/ DEL ]
  4. 모르는 분들은 살짝 당황스럽기도 하겠습니다.
    세월이 변한만큼 장례나 제사도 간편하게 바꼈으면 좋겠어요.

    2019.03.15 08: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비밀댓글입니다

    2019.03.15 10:02 [ ADDR : EDIT/ DEL : REPLY ]
    • 남은 사람들의 안부보다 자신의 마음의 안정을 중시하는, 불만은 말해서 해결하는 맘편하게 사시는 분인거죠. 깜짝 놀랬나봐요. 그럼 화날때도 있죠.

      2019.03.15 10:26 신고 [ ADDR : EDIT/ DEL ]
  6. 오늘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 마무리 잘 하세요~

    2019.03.15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친척분이 너무 과민반응하셨네요...
    저라도 아빠의 추억이 서린 흔적들 삭제 못할 것 같아여~
    저도 아빠 돌아가시고 몇년은 실감이 안나더라구요..

    2019.03.16 0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과민 반응에 좀 섭섭하긴 했어요. 누군가에겐 소중하지만 누군가는 기분 나쁜거라는배려 없음에 속상하긴 하네요

      2019.03.16 23:07 신고 [ ADDR : EDIT/ DEL ]
  8. 친척들은 참 이상한 트집 잡는 분들 많아요. 그분만 차단하시지 그러셨어요ㅠ

    2019.03.16 2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저는 왜 이게 슬플까요... ㅠㅠㅠ 알림설정을 제한을 못하나보군요... 원하는 사람에게만 가게끔..

    2019.03.17 17: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