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에서 어떤 에피소드가 생길까 하지만

나에게는 세 가지 귀여운 일화가 있다.


출처 : 실바니아패밀리 상품



1. 컬처 쇼크. - 문화충격!!

일본에서 응가는 응꼬, 웅치라고 하는데 아이들은 응꼬라고 많이 한다.

한 번은 백화점 화장실에서 순서를 기다리며 줄을 섰는데
마침 아이 엄마가 용변이 급한 아이를 데려왔기에 양보해 주었다.

아이와 엄마는 빈칸으로 들어가고, 나도 다음 빈칸으로 들어갔는데.

아이 :  (아이가 으으~ 힘주는 소리) 엄마, 나오는 거 같아.

엄마 : 응 ㅇㅇ짱이 힘내서 "오응꼬상"이 나왔네..

∑ヾ( ̄0 ̄;ノ  
나는 정말 깜짝 놀랐다.!!

응꼬에 [상]이 붙고 게다가 높임 표현인 [오]까지 붙여서
!!오응꼬상.!! 
(☼ Д ☼)

이 나라는 "응꼬"까지 "상"을 붙이고 "오"까지 붙여 품위 있게 표현을 하네.. 대박!

나에게 엄청난 컬처 쇼크였다.


★굳이~~ 이걸 우리말로 한다면..

TONG덩이님. 혹은 TONG친구, TONG느님
변님, 대변친구, 응가님, 응가씨... 아이ㅇ 뭐하는짓이야~


♧ 오응꼬상 TMI ♧ -
일본어에서 오 お혹은 고 ご가 단어의 어두에 붙는 것은 좀 정중한 표현이며, 교양있는단어가 된다.
물이라는 미즈 水라는 단어도 그냥 미즈라고 하면 약간 거칠고, お水 오미즈 라고 하면 정중하고 교양있게 들린다. 
예쁜 말 하는듯한 느낌

언어 사용으로 교양과 예의가 보이기에 여성들의 언어에 더 많이 쓰이고, 비즈네스에도 언어 사용 시 실수하지 않도록 별도로 가르치기도 한다.

※ 예로 들기 뭐하지만 //
밥 먹었어요? 보다 식사 하셨어요? 라는 표현임
더 높이면 진지 드셨어요? 까지가지만 현실적으로 사회적인 정중한 표현이라면 이해하기 쉬울까요?


나중에 히로꼬상에게 그 얘기를 했더니.. 웃으면서

히로꼬상 : ^^ 아이 엄마가 꽤 교양 있으신 분인가 보네,
나도 아이들한테 "응꼬상"이라고 많이 얘기했던거 같아요.
동화책 같은데도 "응꼬상"이 있고 하니까

아~. 동화책이면 [응꼬상의 모험]같은 타이틀로 그럴 듯 싶다.

하지만 과하게 [오]를 붙인 것에 대해서는 놀람 또 놀람.. 



2. 빨리 말해.

또 화장실. 정말 급한 아이가 왔다.

아이 : 엄마 쉬 쉬이~

엄마 : 쉬 하고 싶으면 빨리 말해야 돼요

아이 : 어마싯시시시시쉬♪♬
아까보다 2배속으로 랩 배틀 하듯이

엄청 빨리 말했다.


출처 : 실바니아패밀리 상품


3. 엄마ㅠ 허엉 허엉 / 나 귀신 아니야..

한번은 뷔페에 갔는데, 한 7살 정도 되어 보이는 아이가 바지에 카레를 쏟아서
㉢㉢싼 바지 비주얼이다.

화장실에 갔는데 아까 그 아이는 제일 끝 칸에 있고

엄마는 아이 바지를 세면대에서 빨아보는데, 빨아서 될게 아닌 거다.

그러고는

아이 엄마 : 곧 돌아올 거니까 잠깐만 있어.

그리곤 아이만 두고 나갔다.

화장실이 조용.... 하다. ...   ...

나는 나와서 손을 씻는데.. 이 적막함에  물.  소.  리...


아이 : 엄마아?,,,,,,,  엄마아?...... 
      어 어어어엄마아아아아아!!!
      까아아앙 흐어어어어엉


아이코,, 애가 혼자 갇혀서 겁먹었겠구나 싶다.


나 : 밖에 사람 있어, 괜찮아 엄마 올 때까지 누나가 있어 줄게.

아이 : 귀신이야?

나 : 귀신 아니야. 누나야.

아이 : 아리가또.

나 : 엄마 바지 사러 갔겠다.

아이 : ..


그리고 엄마는 안 온다.


아이 : 엄마,,아.. 훌쩍훌쩍.

나 : 괜찮아 누나 있어. 엄마 금방 올 거야..

아이 : 진짜야?

나 : 바지 사고 오는데 좀 걸릴 거야 누나가 있어줄게

아이 : 귀신 아니야

나 : 귀신 아니야.. 누나라고.!! (이 좌식이... 누구보고 귀신이라고.)


그 아이 때문에 나도 화장실 밖으로 나가지도 못하고 있었는데

그렇게 한 5분이 지났을 때, 아이 할머니가 오셨다.

할머니 : (큰소리로 ) 00짱. 00짱. 어디 있어?

나 : 아~~ 저 끝칸이에요.

할머니 : 똑똑, 할머니야 들어가도 돼? 문 열어도 돼?

할머니가 오셨기에

나 : 누나 간다. 너 용감했어..

아이 : 아리가또.↓


아이 혼자 화장실에서 바지도 없는데, 못 나가는데

만일 아이 혼자였다면 너무 무서웠을 듯 하다.

같이 있어주어서 아이는 안심이 되었을까??


그 아이가 귀신이야?라고 물었을 때, 귀신 아니야..라고 답했는데 ㅋㅋ
믿어줘!~~ 나 귀신 아니야.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귀여운 후미카와님 ㅋㅋㅋㅋㅋ 카레귀신이라고ㅋㅋㅋ해보지ㅋㅋ 애도 없으신데 마음은 애키운 엄마처럼 보드랍네유♡많이 칭찬해요~~~~~~~~

    2019.01.30 05: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재미있는 에피소드로군요..
    음 저는 저에 대한 우스운 일들이 생각나 잠시 웃었습니다.^^

    2019.01.30 06: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귀여으너ㅋㅋㅋㅋㅋㅋ

    2019.01.30 07: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가들과의 일화가 넘넘넘 귀엽네요~~ㅎㅎㅎㅎ

    2019.01.30 09: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응아를 아주 정중하고 격식있게 한껏 치켜세워 부르는군요 ㅎㅎ
    글을 보는 내내 응아님에게 절을 해야할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ㅎㅎ

    흠.. 아이가 후미카와님을 귀신이라 부르는군요..
    아이들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데.. 흠...

    헛! 설마 지금 이 블로그를 운영하고 계시는분도 귀.. 귀신? ㅎㅎㅎ

    일상 에피소드를 재밌게 풀어주시는 후미카와님 덕분에 글을 보면 매번 웃으며 봅니다 ^^

    2019.01.30 1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후미카와님일본 화장실을 이용하다보면 다양한 경험을 겪는 것 같습니다.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01.30 13: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아고 귀여워라 응가님이라니 귀엽내요 후훗 잘보고 갑니다.

    2019.01.30 18: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하란

    토이레 귀신이라고 하면 애기가 무서워 할지도 모른다고 하시니
    오응꼬 요정이라고 하셨으면 어땠을까요 ㅎㅎㅎㅎ

    2019.01.30 19:07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무리 요정이래도 응꼬 요정. 측신, 뒷간 신령님은 쪼오오옴 싫은데용 ㅠㅠ 중요하신 분들긴 하죠 ㅋ

      2019.01.30 20:17 신고 [ ADDR : EDIT/ DEL ]
  9. 귀~~~~신
    지금도 가슴이 덜컹 내려 앉을때도 있어요..ㅠ.ㅠ

    2019.01.30 2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