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아날로그 시스템은 전자 문서화가 진행이 되면서도 너무 깊게 침투되어 있기에

매일 거래처에서 납품서와 청구서가 우편으로 옵니다.

그냥 메일로 받아도 좋은데, 납품서를 꼭! 보내오기에 각 회사마다 다른 사이즈의 납품서를 분류하고 보관하는 것도 하나의 일이 됩니다.

한국에서는 우편은 거의 쓰지 않게 된것 같은데 일본에서는 3~4일에 한 번은 우체국에 가야 합니다. 우리도 납품서를 보내야 하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납품서 청구서, 일반 우편에도 편지봉투를 봉하고 X자로 표기를 합니다.


하는데도 있고 안하는 데도 있습니다.

봉을 했다, 열어보지 았았다는 표식인데..


이것을 봉자(封字)라고 합니다.

중요한 서류나 편지를 봉한 후에 [〆] 혹은 [封]이라고 적는데
이 사인은 배송 도중에 열어보지 않았다. 미개봉이다 라는 것을 나타내기 위해 쓰여지고 있다고 합니다.

비즈네스에서는 중요한 서류가 많기에 불편해도 이 마크를 반드시 넣는 곳이 많습니다.


서양 중세 영화를 보면, 밀납을 녹여 도장 꽝. 하는 그런 느낌입니다.

그런데.. 대부분 일본 회사가 X자를 적는데,, 정식 마크는 「〆」입니다. 시메라고 읽습니다.


우리 회사와 거래하는 업체도 납품서와 청구서를 보내는데 뒷면에 [X]를 표기하기도 하고 안 하기도 합니다. 저도 거래처에 납품서와 청구서를 보낼 때.. 수량도 있고 작업량도 있고 해서 생략해서 보냅니다.

받은 회사에서는 대부분 경리 실무자들이 받아보기에, 그리고 우체국이 안전 배송을 해주기에 도중에 열어보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가끔.. 꼼꼼한 업체에서는 다음에 보낼 때는 시메 마크 꼭 써서 보내라는 곳도 있습니다.

하... 굳이..


일본의 아날로그 수동 업무가 줄어들었으면 하네요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가 하는 일엔 이런걸 사용하지도, 볼일도 아직은 없어서 새로운 내용 잘 배워갑니다.
    아침에 메구가 일어나면 이 주제로 얘기 나눠봐야겠네요 ㅎㅎ.

    2019.02.20 0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본의 비즈네스 예의는 외국에서 볼때 이걸 굳이?? 라는게 좀 많아요. 그리고 바꾸지 않는 시스템의 뿌리가 너무 깊어요

      2019.02.20 09:36 신고 [ ADDR : EDIT/ DEL ]
  2. 예전 습관처럼 했습니다,
    사인을 하기도 하고 날인하기도 했죠..ㅎ
    요즘은 안 합니다만..ㅋ

    2019.02.20 06: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전 우편으로 주고 받을때 스티커를 붙이거나 한적은 있었어요.
      괜히 예뻐서 ^^ 사인까지는 본적은 없는데 하신적이 있군요 ^^

      2019.02.20 09:37 신고 [ ADDR : EDIT/ DEL ]
  3. 앗 저 오늘 첨 알았어요. 시메 표시였군요. 전 안열어 봤다 엑스인줄 ㅋㅋㅋㅋㅋ^^;;

    2019.02.20 06: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봉투에 엑스표시를 봉자라 하는군요ㅎㅎ

    2019.02.20 07: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 우리나라에서도 업무에 저 시메? 비슷한 걸로 마무리했다는 표시를 하곤 하는데~ 저기서 유래된 건가 싶은 생각이 갑자기 드네요.
    평소 비슷하게 쓰면서도 이건 도대체 뭐지? 하는 생각을 혼자 했는데..

    2019.02.20 08: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의일지도 모르고... 아주 오래전의 관습일지도 모르지만.. 요새는 안전 배송하니까 봉자 안해도 될거 같은데요. ^^ 뭐 보험사 우편물같은거 안하던데

      2019.02.20 09:39 신고 [ ADDR : EDIT/ DEL ]
  6. 열어보고난뒤에는 저마크에 다른표시를하나요???아니면 열어봣으니 뜯은표시가나서 그냥 냅두려나요^^;;?? 전 회사에서 이면지에만 저렇게 체크해봤어요 ㅎㅎㅎ

    2019.02.20 1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후미카와님전산화하는 곳이 많아져서 우편으로 보내는 것도 얼마 지나면 사라질 것 같습니다.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02.20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제가 다니는 회사는 별도의 표시를 하진 않고, 풀칠+테이프로 감아서 서류를 보냅니다 ㅎㅎ

    많은 서류들이 이메일로 받지만, 그래도 중요한 서류는 우편으로 받곤 합니다 ㅎㅎ

    2019.02.20 14: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예전에는 저렇게 x자 표기해 보냈던 기억이 나네요..
    요즘에는 공과금 고지서 외에
    개인적인 우편물을 받아본게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네요..ㅎㅎ

    2019.02.20 1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아날로그적인 행정행태가 우리보다 덜할것으로 생각했는데 의외네요..

    2019.02.20 2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산화 하긴 하는데.. 안그러는 이런 발주나 납품서 청구서는 우편으로 해야 하는 관습들이 있어요. 앞으로 이런 비슷한 포스팅 계속 준비중입니다. ^^

      2019.02.20 23:42 신고 [ ADDR : EDIT/ DEL ]
  11. 엇...상당히 의외군요 ㅋㅋㅋㅋ 도장 찍는거랑 비슷한 개념 같기도 하고...

    2019.02.20 23: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주 오래전 습관인듯 합니다. 서신 오가던 그 시절의.. ^^
      일본도 시메마크 스티커 도장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2019.02.20 23:41 신고 [ ADDR : EDIT/ DEL ]
  12. 오호~~ 가끔씩 본거 같은데...이런 내용이었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019.02.21 11: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참 궁굼했었는데 X 를 시메라고 읽네요~~ 덕분에 좋은정보 배워갑니다 ~~^^

    2019.02.21 18: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