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공부2020. 1. 14. 00:02

 

대학시절 나를 처음 본 사람들은 나에게

교회 다니지, 새벽기도 다니고 그러지

한 네번 정도 그 말을 들어본 것 같다.

 

ㅋㅋ

새벽엔 꿀잠이죠~.  십자가 달린 데는 병원만 가요.!

 

 

 

집순이라는 말을 좀 많이 했는데

날 걱정해 준다며 한다는 말들이

너무 그러다 설*, 구**같이 그런다.. 라고.

 

늬에?? 제가 뭐??? 이 먹을 거 할거 많은 세상을 등지고 뭘??
집순이가 다 그러나요?

 

걱정해 준다고 하는 말이지만 엄청난 충격이었다.

 

그리고 더더욱 충격적인 것은

일본에 혼자 오래 살고 있다는 말에

 

너 그러다 고독* 한다..

<혼자 고독한건 맞는데 죽을만큼 고독하진 않크등요~~>

어이없어서.. 할 말을 잃었다.

말이 심한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이 사람들 눈에는 내 등 뒤에 사신이라도 보이나??

다 가까운 분들이기도 하고 어른들이라 쏘아붙이지도 못하고

다 널 위해서 하는 말이라며 하는 말이지만

비겁한 변명.

두두두 두두두 두두두 두두두

 

 

 

내가 회사 사람들과 사생활을 공유하지 않기에 그냥 더 상상력을 발휘하는 건 아닌지..

단지 나는 그들에게 내 주말과 내 사생활을 공개하고 싶지 않아서
대충 얼버무린 것을 그대로 믿고 있어서 그런가..

 

 

신경을 안 쓰려고 하지만 너무 심한 거 아니오~~

 

그래서 제가 뭘 어째 하면 되나요??라고 물어보면

어?

별다른 생각도 대책도 없나 보더라.

 

편하게 대해줬는데 돌아오는 건 이런 死같은 말로 돌아오는 그들의 걱정에
내 맘만 심난하다. 

 

뭐 내 이미지가 그렇게 보여서 그런가 싶지만

난 그분들에게 내 사생활을 공개하고 싶지 않아서
휴일 뭐하나 그럼 "집에요....."라고 했을 뿐인데..

 

한국직원이 나 혼자고 회사 사람들에게 개인적인 얘기를 별로 하지 않기에
그들의 상상력으로 새로운 얘기를 만들어 내고 소문을 내는것도 알게되었다.

 

독신에 혼자사는 여자애라고 말씀을 참.. 예쁘게 하십니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 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뭐 해줄것도 아니면서 참 걱정도, 참견도 많아요 그쵸?! ㅎㅎ 기분 너무 상해하지 마세요:)

    2020.01.14 0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맘대로 생각하고 판단하는게 화가나는거죠
      또 그걸 직접 말로 전해 상처를 주려하고요
      일부러 그러는듯 해요

      2020.01.14 02:20 신고 [ ADDR : EDIT/ DEL ]
  2. 후미카와님 저도 집에 있는 것을 좋아하는데 은둔형 외톨이로 오해받기도하고 뭐라 하는 사람들을 보면 지나친 간섭이라고 생각합니다.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20.01.14 02: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칭찬의 말도 경우에 맞게 조심히 해야 하는데, 남에 대해 너무 쉽게 얘기하시는 분이 있지요.
    나름 관심이라고 생각하는지 모르지만, 말씀처럼 관심이 아니라 생각 없이 내뱉는 겁니다.

    2020.01.14 07: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요즘은 집에 있어도 할거 엄청 많습니다. ^^

    2020.01.14 07: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말 한마디로 큰 상처를
    받을지도 모르는데
    정말 말 함부로 하는 사람 많지요.

    2020.01.14 07: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참 남의 일에 참견하는 오지랖 넓은사람들이 많네요,,
    말은 항상 조심해야 합니다,
    부메랑이 되어 돌아 온다는걸 잊지 말아야 합니다.

    2020.01.14 0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끔 타인의 불행을 안주삼아 말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그 사람들에겐 정확히 말을 해주는 편인데 반항한다 생각하죠 ^^

      2020.01.15 14:07 신고 [ ADDR : EDIT/ DEL ]
  7. 사람들은 편견에 사로 잡히는 경우가 많지요
    외모나 현재 처해 있는 상황으로 미루어 짐작으로
    그래서 선입견이 무섭기도 하고요.. ^^

    2020.01.14 07: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들과 생활을 공유하지 않아서 상상력이 많아진듯해요. 그들 사이에 그런것 같아..가 그런거야가 되는거에요

      2020.01.15 14:07 신고 [ ADDR : EDIT/ DEL ]
  8. 말은 조심스럽게 신중하게 해야죠..
    한번 한 말을 다시 주워 담지 못하는 것은 모르는 사람이 있죠..ㅠㅠ

    2020.01.14 08: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사람은 정말 쉽게 판단하면 안되는 것 같아요.
    10년을 알고 지내도 그 내면은 모르는게 사람입니다.ㅎㅎ

    2020.01.14 09: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오지랖은 자기 자신에게만 해야죠. 어디 남에게 그렇게 관심이 많은 가요?? 함부로 말도 하면 안되는데 . .근데 혹시 저도 누군가에게 저렇게 대하지는 않았을까 생각하게 됩니다. 행복한 하루 되셔요. ^^

    2020.01.14 09: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사람들에게 안주거리에요. 그럴걸? 에서 그렇겠지로.. 그럼 그런사람 되는듯 말하죠

      2020.01.15 14:09 신고 [ ADDR : EDIT/ DEL ]
  11. 노을이도 집순입니다.
    ㅎㅎ
    그래도 행복해요.
    마음먹기 나름...남말에 신경써지마요.

    2020.01.14 09: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사람을 함부러 판단하면 안되겠죠
    저는 그러지않나 되돌아보게 되네요 ㅎㅎ

    2020.01.14 0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공감 백배의 글 잘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야무지게 ~
    행복한 하루되세요.

    2020.01.14 1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맞아요. 고독하긴 해도 그저 고독하기만 할뿐인데 기타등등의 자기기준 태클 정말 노노예요. ㅋㅋ

    2020.01.14 13: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대부분의 사람들이 고독은 느끼죠. 그렇다고 완벽한 외톨이는 아닌데. 착각을 할까요??

      2020.01.15 14:10 신고 [ ADDR : EDIT/ DEL ]
  15. 한국인이 후미카와님 혼자라 관심들이 많으신가보네요.
    저는 평소 친구들 만나거나 사진 찍을 때 아니면
    집에서 나가지 않는데
    블러그 올리는거 보시는 분들은 엄청 활동적인줄 아시더라구요,..ㅎㅎ

    2020.01.14 13: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혼자라서 독특하기도 해서 안주거리에요. 그러다 이상한 소문 나기도 해서 사생활 공유 안하는거에요. 그걸 또 나쁘게 보니까 하아.~~ 환장.

      2020.01.15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16. 비하란

    집에서 혼자 놀면 할거 진짜 많은데 말이죠
    책도 하루종일 읽고 유툽도 보고 게임도 하루종일 하고 마지못해서 집안일도 좀 하고 장봐서 맛난 것도 해먹고..
    나야말로 혼자 살았으면 좋겠다 ㅜㅠ
    근데 저렇게 말하는 사람들도 공통의 관심사가 없어서 스몰토크 한다는 게 저래요. 명절에 혼기찬 친척동생들 만나면 결혼은 하니 안하니 취직은 하니 안하니 민망하게 물어보는 게 저런거 말고는 물어볼 게 없거든요.. 상대방에 대해 아는 게 별로 없어서ㅋ 국제정세 같은 거 뜬금없이 물어보기 웃기잖아요

    2020.01.14 14:41 [ ADDR : EDIT/ DEL : REPLY ]
    • 나름 부지런히 움직이는데.. 그들의 생활안에 들어가지 않아요.
      자주 가는 한국식당 주인 할머니는 제가 사장님과 밥만 같이 먹어도 혹시?? 하는 소문을 내더라고요. 그 혹시가 그렇데...로 변하게 되고.. !!!
      그래서 절대 안가는데.. 그걸 또 오해해가지고.. 환장. 그래서 암말 안하고 대답도 귀찮아서 암것도 안해요..그럼 그럼 안된다. 요즘 세상 그럼 우울증 걸린다. 그러다 설...구.. 된다.. 이런식요..환쟝합니다.

      2020.01.15 14:14 신고 [ ADDR : EDIT/ DEL ]
  17. 원래 사람들 사는 곳에는 말이 많게 마련이죠. 그냥 넘어 가는 수밖에요.

    2020.01.14 2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해만 풀고 살아야지 제가 뭐 그 어르신들 가르칠 수도 없고. 어린놈이..뭐..부터 시작하면 시끄러우어용.

      2020.01.15 14:15 신고 [ ADDR : EDIT/ DEL ]
  18. 말을 왜 저렇게 아프게 하시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저런말은 한귀로 듣고 흘려야 하는데 잘 안되죠. 무시가 답입니다^^

    2020.01.16 14: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무시해도 뇌에 꼽아주려고 막 막.. 설교하시는 어르신들도 있어요. 돌아돌아돌아요~ ㅋ

      2020.01.16 15:4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