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좋은 사람과 함께 갔던 식당이 있었다.

호텔급은 아니지만, 점심시간에 생각도 못하고 들어간 곳이었는데

꽤 맛이 있었다.

처음 나온 두부는 매우 향이 좋았고 부드러웠다.

입안 가득 퍼지는 향과 두부의 담백한 콩맛이 이게 두부야!! 할 정도로

구수~하게 입맛을 돋구었다.

 

같이간 그 분에게도 너무 좋다! 뿅뿅 이라며 두부 칭찬을 했고.

런치 메인 요리가 나왔을 때도, 생선 고기 채소 다 들어있네

다 맛있어 하며 호들갑을 떨었던 기억

그리고 참 맛있었던 기억

먹으며 많이 웃었던 기억이 난다.

디저트로 나온 커피와 아이스까지

점심식사로 꽤 좋네 하며 여기 고급이당 다시 오자 하며 대 만족을 했었다.

 

 

그리고 한 1년 지나서.. 그 지역을 돌아다니다

그 때 생각이나서 다시 그 식당을 찾았다.

 

처음 나오는 두부..

그때 느끼던 맛도 향도 아니었다.

그저 평범. 그냥 두부....

밥 먹기전에 배만 부르다.

메인 요리도 그 때랑 비교하면 많이 다르다.

딱, 맛있어 보이지 않네..

 

예전과 비교해보면.. . 메뉴가 다르다.

부실해 보이기도하고. 참치회도 없고..

 

그래서 밥 먹으며, 쭉 처음 먹었을 때와 비교하며 먹게 되는데..

점점 더 맛없어짐.

근데 더 그랬던건

그때 같이 먹었던 사람과 많이 웃으며 먹었던 기억을 떠올리니

그런 분위기 없이 먹는 혼밥이라 더 그랬나? 싶기도 하다.

 

그당시의 맛을 찾아서 갔던 것일까? 분위기를 떠올려 갔던것일까?..

맛은 못느끼고 추억만 느끼고 와버린

약간 씁쓸한 으흐흐흑... 기억의 식당이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이 기분 뭔지 알죠..저도 그런적이 있어서...
    ㅠㅠ 씁쓸하네요..

    2020.10.29 0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ㅠㅠ 추억과 함께 먹는 쓸쓸함이랄까? 근데 뭐 그런것도 없어요. 메뉴 자체가 달라요 ㅠ

      2020.10.29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3. 그런거 너무 아쉽죠. 맛있게 먹었던 기억에 기대하면서 갔는데 예전 그 맛이 아니거나 느낌이 다를 때... 실망감이 더 커져요

    2020.10.29 02: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서 그 이후로는 안가고 있습니다. 기억은 자꾸 나는데 다시 가보고 싶지만.. 안갈래욤

      2020.10.29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4. 맛있었던 곳이 맛이 바뀌면 아쉽죠... ㅠ

    2020.10.29 06: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에고..이왕 장사하는 것...맛나게 함 좋을터..
    ㅎㅎ
    잘 보고가요

    2020.10.29 06: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주인이 바뀌었거나 혼밥이라서 그런거 아닐까요? 사진상 비주얼은 그렇게 크게 변해 보이진 않는데 두부 먹고 싶어요 ㅎㅎ

    2020.10.29 06: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옹 여기 두부 진짜 두뷰~ 합니다. 코소~~함이 풍풍. 근데 두번째 갔을 때는 다 식어가지고.. 별로였어요

      2020.10.29 17:31 신고 [ ADDR : EDIT/ DEL ]
  7. 기끔 그런곳이 있습니다
    주방장이 바뀌었나 봅니다.

    2020.10.29 06: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식당음식이 예전 같지 않은 곳이 가끔 있지요
    기대하고 갔는데 실망스럽기도 하죠
    주방장이 바뀐 경우도 있지만
    간혹 그때와 자신의 상황이 다를 때도 있는 것 같아요.. ^^

    2020.10.29 0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맛이 바뀌면 참 아쉽죠ㅠㅠ

    2020.10.29 0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맛있던 집이 맛없어지는 건 두가지 이유,
    배가 불렀거나, 입맛이 없을 때 방문해서 인 듯하네요.

    2020.10.29 1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아 맛이 변했을 수도 있지만 같이 간 사람이 없다면
    더 그렇게 느꼈을 수도 있겠네요~
    그 날의 분위기가 더 그리우셨던 건 아닐까 싶네요^^

    2020.10.29 1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사진으로만 봐도 갓 준비한 음식의 느낌이 없어서 더 그렇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무엇보다 함께 하는 사람과의 조합도 음식을 즐기는데 정말 중요하죠. 네! ㅠㅠ

    2020.10.29 1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잘 보고 갑니다 ~!

    2020.10.29 14: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어렵게 찾은 맛집의 맛이 떨어지면 참 슬프지요. 음식 맛을 유지하는게 참 힘든가봐요.

    2020.10.29 15: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왜 그럴까요?

    2020.10.29 17: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후까님저도 자주가던 식당에서 음식 맛이 달리지게 되면 다음에는 그 음식을 잘 안시키게 되더라구요.후까님언제나 화이팅!!

    2020.10.29 21: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후까님 글을 읽다가 저도 그런 느낌이 들었어요
    그분과의 지난날을 회상할때는 많이 행복해하시는 느낌이라 그때의 그분과의 만남이 즐거워서 모든게 행복했던게 아닐까하는..

    2020.10.29 2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아쉽네요.. 맛있던곳이.. 맘이 아프네요

    2020.10.30 0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아무리 맛있는 음식. 같은 음식이라도 누구와 함께 또 어떤 마음으로 먹느냐에 따라서 음식맛은 충분히 다르게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제가 직장인 점심 메뉴 탐방이나 맛집 포스팅을 할 때 자주 하는 말 중 하나가 음식맛은 주관적이라는 거죠.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라는 것도 같은 의미에서 나온 말이 아닐까 싶어요.

    다음에는 즐거운 마음으로 좋은 분과 식사하시길. ^^

    저도 혼밥 싫어요. ㅡㅡ;

    2020.10.30 12: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꿋꿋이 혼밥하는 혼밥 즐기는 중입죠 ^^ 외롭거나 서럽거나 그런거 없어요 ㅠㅠㅠㅠㅠㅠㅠ

      2020.10.30 15:07 신고 [ ADDR : EDIT/ DEL ]
  20. 저도 방금전 점심을 먹으면서 같은 경험을 했어요~
    요즘 집에서 파스타 만들어 먹는맛에 빠져 있거든요
    며칠전 큰아들이 만들어준 파스타를 남편과 셋이 너무 맛있게 먹었거든요
    그 맛이 생각나 오늘 점심에 혼자서 만들어 먹었어요
    근데 같은 재료로 만든 같은 파스타인데
    그날 그 맛이 나지 않는거에요~
    음식맛은 어디서 먹는것도 중요하지만
    정말 누구와 먹는냐도 중요한 것 같아요.ㅠ.ㅠ
    주방장이 바뀌었다면 모를까 아마 그날의 분위기와 달라
    더 맛의 차이가 느껴지지 않았나 싶네요..

    2020.10.30 15: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큰아드님 만들어준 파스타라면 라면사리가 들어갔어도 맛있을것 같아요. 그 맛을 오래 기억하고 싶어질것 같은데 . 혼자는.. 그 감동이 덜하지요! 근데 아드님 요리 잘하시나봐~ 스윗스윗!~

      2020.10.30 15:06 신고 [ ADDR : EDIT/ DEL ]
    • 큰아들은 라면밖에 끓일줄 몰랐던 요알못이고
      요리는 막내아들이 잘해요
      딸은 그야말로 똥손~~ㅎㅎㅎ
      파스타를 좋아하는데 자신의 입맛에
      100%만족하는곳을 찾기 힘들다며
      막내아들한테 파스타 만드는법을 배워
      일주일에 두번정도 종류별로 해먹고 있어요..^^
      덕분에 저녁밥상 차리는 일이 줄었어..요ㅋㅋㅋ

      2020.10.30 15:49 신고 [ ADDR : EDIT/ DEL ]
  21. 예전같지 않은 맛이라니 ㅠㅠ 슬픕니다.
    근데 밥은 좋은 친구랑 먹으면 더 맛있기도 하더라고요 흑흑

    2020.11.02 16: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