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은 5시에 퇴근하겠다 말 하고
저녁 6시까지 하는 병원에 도착

다니던 병원이 그 날 휴무여서 새로운 병원을 찾았다.


인터넷에서 검색해보니 평도 좋았다.
선생님 친절하다고

그래서 회사는 5시부터 정리해서 퇴근 하니.
대충 5시 15분

병원에 도착해서 접수표를 보니
5시30분이다.




번호를 받고 자리에 앉자

내 뒤로 2명인가 3명이 접수한듯

앉아서 진료를 기다리는 중에
폰보고 놀고 있는데
아기업은 엄마가 병원에 뛰어들어왔다.

그리고 접수받는 직원의 말에
아기엄마가 허!! 헐!!! 이런 말을 하는 듯??

접수대가 주위를 끌기에 쳐다봤더니
접수받는 직원은 지금 5시 40분이라서 접수가 안된다는 것.
접수는 30분에 마감했다며 다음에 오라고 돌려보낸다.

병원 시간 6시까지면
6시 까지 접수 받아야 하는거 아닌가요???


안된다는 접수 직원.
아이 업은 엄마는 헐 하는 멘붕 얼굴에

눈물이ㅠ주르르

어마.. 왜.. 안스럽게..
그렇게 아기 엄마는 눈물을 훔치며 병원 밖으로 나가버렸다.
나랑 바꿔달라고 할걸............


6시까지 하는 병원이..
5시반까지만 접수를 받고, 뛰어들어온 환자를 돌려보내다니..
게다가 아이 업은 엄마라 더 안타까운 마음 ㅜ
어쩔....
이 병원 융통성없구나 싶은 마음에 좀 불편한 마음이 들었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국은 의사 진료 당일 가서 접수 그런것은 아예 생각도 하지 않아요.
    중상이나 목숨 위태로우면 911 전화해서 응급실로 가고
    경상인데 위급하면 urgent care라는 별도 의료시설이 있습니다.

    일본 개인병원이 의사편의 위주라는 말은 진즉 들었지만 참 야박하네요.

    2021.06.13 03: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의사가 그 광경을 보진 못해서 접수 직원의 아량이라 해야 할까요?

      2021.06.14 08:25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21.06.13 07:19 [ ADDR : EDIT/ DEL : REPLY ]
    • 비밀댓글입니다

      2021.06.14 08:24 [ ADDR : EDIT/ DEL ]
    • 결국 서럽다 못해 가족까지 건들면서 선을 넘은 그 사람이 참 그래서 그날 늦은 시간에 전화하면 또 부모 있는데서 무당 춤추듯 흥분해서 욕하는 걸 들을까 봐 문자로 이런 소리 들으면서까지 일 못 하겠다, 그렇게 제가 맘에 안드시면 다른 교사 알아보시라고 하고는 그럼 다른 교사구할 때까지 나오라는 걸 그러는 게 맞는데도 발목잡한까 봐 마침 금요일이었던 관계로 오늘까지만 하는 걸로 하고 안나가겠다고, 죄송하다면서 발 뺐네요. 마침 전 어린이집에서 구청에 제가 퇴사한 걸 알리지 않아서 새 어린이집에서 채용했단 서류를 넣지 못 했더라구요.
      그리고 그전에 다른 곳에서 좋게 지내던 동료교사들이랑 절 좋게 보셨던 전 원장님께서 제 사정을 들으시고 그 바닥에 소문을 좀 내셨는지 원장도 바뀌었는지 몰라도 그 어린이집 이름 바꿨더라구요. 그땐 몰랐는데 나중에 그 어린이집 괜찮냐는 지역 카페글에 거기 5세반 교사도 맘에 안들지만 원장이 맘에 안들어서 안보내려한다는 댓글보고 안그래도 가식이고 어찌나 못된 여우처럼 굴던데 꼬시다...! 했어요.

      2021.06.14 09:19 신고 [ ADDR : EDIT/ DEL ]
    • 비밀댓글입니다

      2021.06.14 19:46 [ ADDR : EDIT/ DEL ]
  3. 독일도 아파도 기다려야 합니다........
    융통성은 저리가라한 나라들이 많죠 참...
    원칙주의자들..

    2021.06.13 10: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직장인 근무시간이라서 은행 관공서 병원 참 다니기 애매하죠

      2021.06.14 08:26 신고 [ ADDR : EDIT/ DEL ]
  4. 6시가 안 됐으면 융통성을 좀 발휘 해서 진료를 봐 줬으면 좋을 텐데요.
    왜이리 융통성 없는 사람들이 종종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2021.06.13 11: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에고 ㅠㅠ
    안타깝네요 ㅠㅠ

    2021.06.13 16: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영업시간이 6시까지이니... 6시에 문 닫을거 생각하고 접수 끊었나보네요. 뭐 6시까지 진료하긴 한거니까 문제는 없겠지만, 저런 경우면 좀 받아주지..ㅠ

    2021.06.13 2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비밀댓글입니다

    2021.06.14 03:43 [ ADDR : EDIT/ DEL : REPLY ]
    • 빨라야 사흘도아니고 나흘!! 길면 열흘요???꼬아아앙 그 기간이면 저절로 병이 낫겠네요. 당장 아프다고 병원가기 어렵군요 ㅠ 그래두 어느정도 융통성이 통한다는게 맘이 놓여요

      2021.06.14 08:20 신고 [ ADDR : EDIT/ DEL ]
  8. 아무리 원칙이 그렇지만 이건 좀 심하네요
    병원에 급히 온건 다 이유가 있을텐데...

    2021.06.14 06: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참 마냥 욕하기도 그렇고 그렇다고 잘했다고 칭찬할 수도 없고... 😔

    2021.06.15 2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