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에서의 일과 생활

이상적인 이사와 일본의 이사.

by 후까 2021. 11. 21.
반응형

 

이사 할거 말 할까 말까 하다
그냥 말 했는데
짐 쌀 때부터 걱정걱정하던 엄마.

더 큰집으로 이사하는 나는 기분이가 좋지만
엄마는 매일 매일 걱정만 한다.

 

집 넓은건 좋지만 집 값걱정
이사하는건 좋지만 힘들까 걱정

 

짐 싸고 짐 푸는게 일인데
안하면 이사를 못해...ㅜ

 

포장이사 하면

집주인은 그냥 손가락만 움직이고 모든걸 이삿짐에서 알아서 다 싸주고

새 집가면 이삿짐에서 알아서 다 세팅해주는거? ?

 

근데.. 일반적인 이사는 짐만 날라주고.
큰 가전은 설치해주는것 까지 서비스..

 

일본의 이사는 비싸기도 해서
이삿짐 센터를 고르고 견적을 받고

거기서 제공하는 박스를 받아서
집 주인이 자잘한 물건들을 넣고 포장해 두면

이삿짐 센터가 그 박스들을 옮겨주고

냉장고나 세탁기는 설치해주고 끝.

 

 

나머지 내가 쌌던 박스들은..

쌋던 내가 풀어야 함이다.

 

 

울 엄마는 또 잔소리 잔소리

그걸 왜 니가 해!!!!!

이게 뭐 포장이사냐? 노가다지 하며 나를 꾸중.

 

엄마가 생각하는 이사.

 

그리고

내가 해야 하는 산넘어 산.

짐 쌀 때는 퍼 담았지만 푸는건.. 할 말 없음

상자가 많은 이유는 가습기 하나에 상자 하나.
모니터 하나에 상자 하나. 이런식이라.

 

고생은 내가 하는데 이걸 보는 사람이 승질낸다.
왜 승질내는건지... ??

 

 

해체한거 조립하고

잡동사니 수납에 담아두고

뭐 정리는 안되더라도 살만해지겠지.. 싶은데

 

이게 포장이사냐
일본은 이런거냐

 

 

손가락만 까닥하면 해주는 데도 있긴 하지만

깁 미 머니 마니마니 머니..라서

고렴이 미안합니다. 보내고,
저렴이 이사짐 센터 골라 한건데

 

 

니가 고생할 까봐 그러지..

어쩌라고.!

내가 고생해야 짐정리가 끝나는데

 

 

내가 싸고 내가 풀고

이게 기본적인 이사...........

 

고생되겠지만 수고해라 이 말 보다는
잔소리를 먼저 쏴 줘야 내 일이 척척 진행될거라 예상하는건지..

나도 잔소리 게이지가 올라
뚜껑이 열릴락 말락

 

자꾸 이런 잔소리에 의욕이 꺽이고
내가 이사를 잘못한건가.
내가 고생하는게 잘못된건가 싶게 한다.
그럼 내가 뭘 해야 하나.. 하고 판단장애 오게 한다.

근데 그건 또 아니래

 

잘못한건 없지만
돈 절약하려고
노터치 포장이사가 되지 않은게 잘못인겔까?

뭐든지 내가 잘 되길 바라시는 분이기에
이사도 내가 힘들지 않게 되길 바라는 마음인데

마음속으로 독립을 시키지 못하는 늘근자식
또 겉으로는 독립했네 하지만 필요할 때 엄마 찾는 몬난자식.

 

엄마가 이러진 않았지만
누군가가 질러버린 일에
더 쉽고 더 싸고 더 간단한 방법으로 하지 않았다고
훈수두는 사람들..........이 자꾸 등장한다.

 

거봐 내 말 들었으면 좋았지. 내가 더 싼데 아는데
이 방법이 좋은 방법인데 바보냐?
 - 다른 방법도 잘 되면 바보냐?
왜 이걸 니가 해? 다른덴 다 해주는데..?
 - 돈도 내주고 예약도 해주라

 

물론 조언해주는 모든 분이 좋은 사람들이고
고생 할 내 생각에 대리 걱정과 불안 때문에
입으로라도 도와주려는 거지만
듣는이에게는 듣기싫은 잔소리일 뿐

너무 자주 들어서 이사의 2만 들어도 머리카락이 쪽!! 올라간다.

"그만해... 이러다 나.. 죽어.!!!"

우짜라고?

그래서 몰래 이사하려했지만
잔소리와 훈수에 기쁜 마음이 수그러든다.

가난한 소자..는 웁니닷.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댓글13

  • 가을여행 2021.11.21 06:49

    고생하셨어요
    글만 읽어도 이사때문에 맘고생한게 보이네요
    엄마들은 다 똑같은 유전자가 있나봐요 ㅋㅋ
    그래서 전 낼모레 30살 되는 딸에게
    그다지 잔소리 안하려고 해요
    울엄마 잔소리 아직도 듣고 살거든요
    짐정리는 천천히 사부작사부작 하시면 되요
    한꺼번에 하려다 병납니다
    이사한번 하면 꼭 병나더라고요
    건강 챙기면서 겨울 맞이하시길 바래요
    답글

  • Favicon of https://jaereehouse.tistory.com BlogIcon 재리부부 2021.11.21 21:53 신고

    진짜 고생많으셨네요..
    돈이 진짜로..ㅠㅠ
    답글

  • 후... 한국의 이사 시스템이 얼마나 사람들을 게을러터지게 만들어주는지 제대로 깨닫게 해주네요.
    제가 알기로는 한국의 포장이사는 그냥 포장이사로 선택하면 다 알아서 해주는 걸로 가는데 일본은 그마저도 저렇게 복잡한 선택사항이 있다니...
    어찌보면 가진 것 없는 사람은 힘이라도 더 들이라는 냉정한 상황이고 긍정적으로 보자면 그냥 자기 상황에 맞게 선택하는 거니 이왕이면 좋은 쪽으로
    생각하는 게 정신 건강에 더 좋겠죠.
    근데 엄마의 잔소리 = 자식에 대한 사랑의 무게와 일치한다는 것.... 좀 진부한 말이지만 제가 나이가 들어보니 좀 알겠더라고요. ^^ㅋ
    답글

  • 넓은 집으로 이사가셨군요! 축하합니다. ^0^
    이왕 응원하려면 걱정이나 잔소리보다는 머니로 채워주시는 편이 도움 될텐데 말이죠. ㅎㅎ
    고생 많으셨겠습니다. 몸살나지 않게 건강 챙기시고, 넓은 집 즐기시기 바래요. ^^
    답글

  •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21.11.22 07:24 신고

    이사를 않고 살아 가는게 좋긴 합니다 ㅎ
    답글

  • ㅠㅠ 이사짐 정리도 장난 없겠네요 ㅠㅠㅠ

    답글

  • 타지 생활을 하는 따님을 생각하는 엄마의 마음이네요.
    이사하신다고 고생하셨습니다.
    답글

  • ㅇㅇ 2021.11.22 18:30

    아마낫토가 뭔지 몰라서 검색하다가 우연히 들어온 블로그인데 뭔가 따뜻한 느낌을 주는 블로그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perfume700.tistory.com BlogIcon 아이리스. 2021.11.22 21:29 신고

    고생하셨네요
    우리나라 포장이사가 워낙 잘되어 있다보니
    엄마 걱정이 많으신게지요~
    것도 탈이 혼자 타지에 있으니 더더욱..
    답글

  • Favicon of https://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2021.11.23 22:34 신고

    한국에서는 이런 이사를 용달이사라고 하는데...
    포장이사는 지시만 하면 되고... 용달이사는 .. ㅠ..ㅠ 저도 수개월내에 이사가야할듯 한데....

    이사간 곳에서 잘 터잡으시길...
    답글

  • JO 2021.11.29 02:23

    후카님~질문이요 일본내에서 이사시 이삿짐센터에서 주는 박스로만 짐을 싸야되는것은 아니지요? 예를 들면 한국우체국 6호박스보다 큰박스들이 있는데 거기에 짐을 담아놔도 되나요? 박스가 모자르면 더얻어다가 싸는것도같던데 일본박스들이 좀 작잖아요 더큰걸로 싸놔도 되는지해서요~
    답글

    • Favicon of https://fumikawa.tistory.com BlogIcon 후까 2021.11.29 07:37 신고

      박스는 서비스라 달라는대로 주고 다른 박스도 이삿짐이니까 상관없어요 박스 없이 가방에 넣어도 가능 다른데 박스에 넣어도 가능 애매한 것들은 이삿짐 파란색 큰 박스에 모아서 넣어두기도 하니까 박스가 없어도 다른데거리도 문제없어요

  •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2021.12.24 22:07 신고

    하~ 이해 가는 상황이네요.
    저도 요즘 차 때문에 ㅡㅡ
    결론은 💰 이죠.
    남한테는 다 있는데 저만 없는 거요.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