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이야기/일본에서 이사

쓰레기 뒤져 가져가는 일본인 이웃들

by 후까 2021. 11. 11.
728x90
반응형


물건을 가능한 깨끗하게 쓰는 편이라

버리기 아까운 편이긴 한데

 

일반 쓰레기로 봉투에 넣어 버리지 못하는 것들을

재활용 큰 쓰레기 스티커를 사다 붙여서 밖에다 두면

하루 만에 사라지는 마법을 경험한다.
<신주쿠 구는 신청 후 한 달 후에 수거>

내가 사는 맨션 앞 쓰레기 버리는 곳인데.

이사하면서 이제 쓰지 않는 것들을 밖에다 두었다.

 

   스팀 미용기기 (박스도 있는 풀세트)
   화장품 여러개 (샘플 받아서 쓰지 않았던)
   미용 거울이랑 잡화 등등을

작은 박스에 넣어서 [자유롭게 가져가세요]라는 메모 넣고

저기 전봇대 옆에다 두었더니

 

2시간 만에 사라졌다.
박스의 흔적도 없이 통으로 사라짐....................

 

--

안입는 옷을 비닐에 가득 담아 저 쓰레기 수거함에 넣었더니

누가 꺼내서 다 뒤집어 보고 몇 개 꺼내갔더라.

?

 

 

봉투는 열려 벌어진 상태였고....
상태 좋은 깨끗한 옷들은 잘도 뒤져 가져 간 듯..

되팔이라도 하시려나??

 

 

지금까지 재활용 쓰레기 스티커 구매 비용이 아까울 정도로

많은 내 불용품들이 도난????? 당했다.

 

 

지난번엔
의자에 걸쳐두었던 거울을 잊고 깔고 앉았다가..^^

옹뎅이에 거울 파편 박힐까 봐.. 버린 의자
(물론 청소기로 파편은 쏵 쓸었고..)

혹시나 해서 비닐로 싸서 출근 전에 밖에 두었더니

퇴근해서 보니 사라져 있었다. ㅎ

 

 

밖에 버려서 안 가져간 제품은
선반이 떨어져 버린 빨래건조대.

그런 고물은 줘도 안 가져가는 ^^

 

때문에 구 청소담당이 한 달 걸려 가져 간다는 불용품은
밖에다 두면
아싸.!! 하고 가져가는
이웃들 덕에

스티커 구매 비용은 덜고..... 있지만

왜 그렇게 뒤져 가져 가는지...

 

 

생각 외로 쓰레기 뒤져 가져 가는 사람이 꽤 많은 편이고
신발이나 옷가지만 들고 사라지는 변태도 많고

버린 거지만 쓸만한 거는 다 집어가 주는데, 봉투까지 파헤쳐서 가져가지는 말았으면...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 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