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녁 뉴스로 일본 기업의 갑질을 보았다.

위스키나 음료수로 유명한 일본 기업 산토리의 자회사 쟈판 비바렛지 지점장이 종업원들에게 보낸 메일이 문제가 되었다.

[ 유급 찬스 퀴즈 ]라는 메일을 종업원에 보내고 정답을 맞추면 유급 휴가라는 기회를 준다는 것인데,
메일을 보내고 종업원들에게 받은 퀴즈의 답이 전원 오답이었다고,
그래서 지점장이 [ 안타깝지만 전원 오답입니다. 다행이다 다행이다 ]라는 전체 메일을 보냈다고 해서 트위터에서 난리가 났던 모양이다.

일본형 갑질로 뉴스에 나와서 사회적인 비판을 받고 있다.

트위터에서는 이 것에 대해 [ 유급 휴가 찬스 라는게 파워 워드인거야 ], [ 종업원이 장난감이 아니다. ], [ 노동기준감독청에 고발하면 한번에 아웃될 것 ] 등 회사측에 비판이 쇄도 했다. 고 야후 뉴스에 올라와 있었다.

지점장이 낸 유급휴가 문제 자체에도 정답을 내기 어려운 오류가 있었고, 종업원들도 사내 분위기상 정답을 내면 안되었던거 같다.

그리고 트위터에 밝혀진 메일은 일부일 뿐 그 외에도 문제가 될 내용들은 더 많을 것이라 한다.

야후 뉴스 기사 이미지 타이틀에 유급 찬스 퀴즈 라고 적혀 있다.


아침엔 야후 메인 뉴스에도 떠서 그 내용을 살펴보던중, 그 기사에 달린 코멘트 들도 읽어 볼만 했다.


Z00 : 지점장에게 회사에 안잘리고 남게 되는 찬스 퀴즈를 보내보면 어떤지
d00:  지점장 레벨이 이렇게 머리가 나쁜데, 당연 짤리겠지? 노동 기준법 위반에 직장내 폭력.
A00: 블랙 기업에서 일하고 있다면 뭐가 블랙인지 모르게 되는거지
B00: 지금도 이런 구시대 기업이 있어?
D00: 일류 기업이라 믿었는데 사원에 대한 배려도 없는 회사가 문제
t00: 지점장만 그러겠어 회사 차원에서 만연하게 있던 일이 걸린거 뿐인게지
c00: 전체적으로 반성이란게 없네 회사 자체가 사내 폭력을 용인하고 있어
u00: 산토리 상품 이제 안살거야 불매운동 시작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