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방송을 보다가 예전 생각이 났다.

한국에 있을때는 컵라면을 먹을 때 당연 뚜껑을 접어서 그릇처럼 만들어 먹었었다.

일본에서도 사무실에서 라면을 먹을때 그랬던 적이 있다.

내 옆에서 보던 일본인 직원들은 우와 센세이션.. 신 발상, 참신해, 이런거 생각도 못했다 라는 반응이었다.



일본에서는 이렇게 안해? 라고 물었더니. 해본적도 없고 이렇게 할 생각도 없었단다. 그냥 컵라면 자체가 컵이니 들고 먹으면 된다고.

뚜껑으로 접시 만드는거 어떻게 만드는지 가르쳐 달라고 한다.


라면 얘기 하던중 다른 직원이, 한국사람들 라면 먹을때 특이하단다. "뭐가 특이해?" 그랬더니 예전 라면 광고를 보여주며, 이거봐 뭐 이상한거 없어?? 라는데.

뭐가 이상하지?



  냄비 뚜껑에 덜어 먹는다.

  젓가락을 이상하게 잡는다.

  먹는 중에 말을 한다.

  냄비채 먹는다. 

 

일본에서는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이라고. 비호감 된다고 한다.

예전 방영했던 내이름은 김삼순이라는 드라마 에서도 여주인공이 테이블 의자에 한쪽 다리를 올리고 그 무릎에 팔을 걸쳐서 양푼에 비빔밥을 먹는 장면도 식사 예절에 어긋난다고 불편하다는 말을 들은적이 있다. 호감있게 보던 여주인공이 갑자기 불량해 보였다고 한다.


친한 여직원에게 집에서도 이렇게 안먹어? 이렇게 하면 어째 되는거야? 라고 물었다.

그랬더니. 그 여직원이 하는 말이

"할머니한테 혼나겠네"


우리에게는 익숙한데 문화의 차이가 있는 일본에서 보면 좀 위화감을 느끼나 보다.

처음엔 남이 밥먹는데 뭐 어때서? 그런 생각이 들었지만 지금은 이해된다. 교양있고 매너있는 식사 예절을 어릴때 부터 가르친다고 한다.

요리는 그릇에 옮기고, 젓가락으로 장난치지 않는것이라고.

하긴 밖에서 식사할때 여자분들이 미소시루를 들고 마실때도 두손으로 가지런히 모아서 먹는게 예뻐 보이기도 했다.


그렇다고 일본인들 모두가 식사예절이 바르다는건 아니고 가끔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본인도 분명 있다. 
라면 광고는 광고하다 욕만 먹은 사례이지만, 문화차이를 이해하면 알게 되는 것일 수도..




사족입니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제 글에 불편을 느끼신다면 의견을 적어주세요.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여기는 후미카와의 블로그입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