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에서 장을 보다가 반찬 코너에 좋아하는 새우 월남쌈을 사려고 했는데

자세히 보니, 안에 롤 2개가 빠져있는 것이다.


용기에 빈칸이 보이도록 포장하는 일은 없으리라.

분명히 누가 두 개를 쏙 빼먹은 듯한 모양이다.

설마??  이런 동경의 큰 슈퍼에서??


다른 날 가봤더니.. 이것도.. 이상해..
집어 먹은 듯 양이 적고, 국물이 좀 많다.

이런 상태로 30프로 깎아준다고 해도 누가 사갈까 싶다.




다음날 회사에서 이 일을 얘기를 하는데

다른 직원들은 누가 양심 없이 빼먹은거네 라며

참 대담하다는 반응이었다.


헌데, 일본인 부장은 설마 이런 걸 일본인이 한거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중국인이나 노숙자가 한게 분명하다고 한다.


입장은 자유니까 누구든 들어오는거고, 이런 걸 하는 사람은 그런 사람이라며

일본인이 이런 짓을 할리가 없어. 라고 단호하게 말한다.


그 말을 듣고 다른 직원들은, 모르지 일본인이 할 수도 있는데 라고 하지만

부장은 일본인이 이런 양심없는 일을 하지는 않는단다.


좀 들으며 어이없었지만. 부장의 일본인 사랑이 넘쳐난다.


일본인은 그런 민족이 아니라며...
<예전 혐한론에서 봤던 말이다. >




한참 듣던 직원들이 일본인일 수 있다며 한 마디씩 한다.

어제 뉴스에 났던 강도도 일본인.

신주쿠에서 누구 찌르고 도망간 사람도 일본인


사실 슈퍼에서 음료수 먹고 계산 안 하고 나온적 있다는 직원까지

갑자기 양심선언 잔치..


양심 있고 도덕적인 사람이 요새 있나? 하면서 부장 디스..
일본인 직원들 동시에 누구 죄질이 더 나쁜가 하며
무단횡단, 무단 주차, 쓰레기 버렸던 것 등 내가 질쏘랴~ 자진 양심선언한다.


부장은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이런 양심없는 것들이라 말하는데

일본인 사랑이 순간 사라진 듯하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미카와님얼마전 스시체인점에서 알바테러사건도 일어난 것을 보면 후미카와님이 가신 마트에서도 알바 직원이 음식을 가지고 장난했을 수도 있을 것 같기도합니다. 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05.08 0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미 그런 사건 터지고 난 후에 찍은건데.. 그 알바들이 후 소송에 난리난걸 안다면 저렇게 못할거 같아요.

      2019.05.08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2. ㅎㅎ 질쏘라 양심 선언..
    부장께서 황당해 하셨겠네요.

    한국에 중국 교포의 범죄가 많다고 메스컴에서 떠 드는데 실제 범죄율은
    자국인에 비해 훨씬 낫습니다.
    선입견입니다..

    2019.05.08 06: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하하. 누구나 어떤 짓이든 할 수 있지요.
    편향된 사고가 항상 문제가 되는 듯합니다..^^

    2019.05.08 07: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일본인들은 일본에 대한 자부심과 자긍심이 대단한 것 같아요
    우리나라 사람들과는 웬지 다른 느낌.. ^^

    2019.05.08 0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본인은 절대 아니다.. 라는 이상한 선입견이 있어요. TV에서도 그런것만 방송하고요. 아! 뉴스는 제외

      2019.05.08 09:24 신고 [ ADDR : EDIT/ DEL ]
  5. 지젤

    .마트에서 랩씌워둔거 신기한듯 콕콕 찌르는 아기들은 봤지만 우째 안에 내용물을 홀랑 빼먹은거는 참 이해가 안가네요.ㅎㅎ어릇짓인지...아이짓인지.. 오늘하루도 잘보내세요

    2019.05.08 07:37 [ ADDR : EDIT/ DEL : REPLY ]
  6. 부장님께서 당황하셨겠네요.
    다들 자기편 들줄 알고 내뱉으신 말이실 텐데요.ㅋ

    2019.05.08 07: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그래도 직원분들이 다들 자기주장을 할 수 있는 사내분위기인가보네요..

    2019.05.08 1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충분히 불편할 수 있는 뭐시기 같은 상황이였네요.
    그래도 주변의 동료들의 양심선언(?)으로 재밌는 분위기로 바꾸어주어 좀 낫긴하지만...

    2019.05.08 10: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솔직하다고 해야 하나 생각없다 해야 하나, 원체 생각나는데로 말하는 타입인 사람이에요. 그래도 이쁨받고 사는거 보면, 신기함.

      2019.05.08 11:07 신고 [ ADDR : EDIT/ DEL ]
  9. 그럼 누가 했다는거야! 어이가 없....
    할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어요 ㅎㅅㅎ.... 후미카와님 블로그는 소듕하니까!

    2019.05.08 12: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와.. 저렇게 빼먹는 사람도 진짜 잇네요. 저도 미국이랑 캐나다 잇을적에 월마트 갈때도 물건 잘 보고 사야되더라구요ㅠㅠ 안에 중간에 하나씩 비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요ㅠㅜ

    2019.05.08 13: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19.05.08 14: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잘잘못은 꼭 인종을 넘어선 일이죠~ ㅎㅎ
    직원분들이 잘하셨네요 ㅎㅎㅎ

    그나저나 아무리 그래도 저렇게 중간에 쏙쏙 빼서 먹고 다시 가져다 놓는건 좀 너무하네용~ ㅎㅎㅎ

    2019.05.08 15: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오늘도 글 잘 읽고 갑니다.

    2019.05.08 17: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와 부장의 말도 말이지만 저걸 빼 먹은 상황 자체가 정말 절래절래네요~ 얼마나 배가 고팠으면 저기서 저걸 빼 먹고 있을까-_-;; 대박;;

    2019.05.08 23: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