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공부2019.05.06 00:02


하도 시험만 보고 살아서 그런지. 객관식 문제에 너무 익숙해진 듯..

부장이 나를 보고 살짝 묻는다.

월급은 많지만, 실적 강요하고 잔업하는 회사
월급 적지만, 잡무처리 정시 퇴근


어느 게 좋아?

고민하다...

헛....... 하마터면 고를 뻔했다.




다 싫어..



오른쪽에 천 원 왼쪽에 만원이 있습니다.
어느 걸 고르겠습니까?


당연히 둘 다 가져야지 뭘 선택을??



우리 조카.

어른들의 장난 스런 질문은 아이를 참 곤란하게 한다.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지금 생각해보면 이건 좀 잔인한 질문인데

아이에게 이간질을 시키고,

엄마 혹은 아빠 중 누군가는 상처를 입는다.


그런데 우리 조카는 항상

엄마 아빠 다 좋아. 삼촌도 좋아.

헐...


올케에게 물어보았다.
언니 교육시킨거에요?
아니야.. 나도 놀랬어.  엄마 좋아라고 할 줄 알았지!~~




친척이 놀러 와서 똑같이 짓궂게 물어봐도
조카는 끝까지 엄마도 아빠도 좋아.. 하며 큰소리로 울어버렸다.
잘못된 질문은 잘못된 답을 내기에
두개중 선택하시오에 익숙한 우리는 억지로라도 하나를 고르려 한다.



평생 치킨만 먹기 평생 피자만 먹기
인터넷에 이런 질문이 난무하고 답글에는
난 피자
그래도 치킨이지
이렇게 두 파로 나뉜다.

둘 다 먹어야지 뭘 골라..



선택을 요구하는 질문에는 함정이 있다.

둘중 하나만이라는 답에 익숙해졌기에 다른 생각 없이 하나만 찍는다.


질문이 틀리면, 답도 틀리는 법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미카와님 이러한 애매한 문제는 고르기 어렵네요. 일본에서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많아서 이번 연휴때 못 쉰다는 분들이 많다네요.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05.06 0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쵸 줄다 골라야지요~
    정답은 하나..객관식 고르기라는 우리세대의 잘못된
    교육방식에서 벗어나야 하는데 익숙해져서~ㅎㅎ

    2019.05.06 01: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객관식에 익숙해서 저절로 선택을 골라야 한다는 고정관념이 생겼어요
      답이 애매하더라도 당장 하나만 고르고 하나만 옳다는건 아닌듯 했어요 ㅋ

      2019.05.06 16:31 신고 [ ADDR : EDIT/ DEL ]
  3.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남은 연휴 휴일 잘 보내세요~

    2019.05.06 06: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늘...선택의 기로에서 살고있지요.
    선택이 최선이길 바라면서...
    ㅎㅎ

    잘 보고 가요.
    즐거운 연휴 되세요^^

    2019.05.06 06: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우문현답입니다.
    우린 어릴때부터 강요되어온 선택을 하고 실아온긴 했습니다.^^

    2019.05.06 06: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예상치못한답이였네요. 둘 다 싫어, 다 가져야지,,,다 좋아,,,
    택일만이 정답이 아닌데 그렇게 되어버렸네요. 아이들에게 물려주지않도록 교육해야겠네요.ㅋ

    2019.05.06 06: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우리의 과거 교육이 항상 그랬죠..
    그래서 지금 우리나라의 정치는
    한쪽을 선택하라고 강요합니다
    국민은 울고 있는지도 모르고,,,

    2019.05.06 0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사지선다형에 익숙해진 폐해지요.
    둘 중 하나 고르는 것도 그렇구요.ㅎㅎ

    2019.05.06 0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맞아요 ! 꼭 무언가를 하나만 택해야 하는 것처럼 잔인한 질문도 없어요. 조금 더 생각하게 되네요 ㅎㅎㅎㅎㅎ

    2019.05.06 13: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그렇죠. 하나 고르라면 하나는 오답이 되어 버리는 듯한 착각!
    근데 저 둘 중에 고르라면 저는 정시 퇴근! ㅎㅎ

    젊을 땐 야근도 좋았는데 이젠 제 시간이 더 중요해진 나이가 되서 그런가..ㅎ

    2019.05.06 23: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10일 연휴 긴줄 알았더니 너무 휙~! 가버려서 어리둥절 합니다.
      세월아네월아 하지만 저도 제 시간이 좋아요~

      2019.05.07 12:56 신고 [ ADDR : EDIT/ DEL ]
  11. 정답은 없습니다.
    제한된 조건에서 선택을 강요하는 건... 바보 같은 거 같아요. ㅋㅋ

    2019.05.08 0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기호에 따른 선택은 있지만 잘못된 질문으로 의도하지 않은 다른답이 나오기 때문이지요. 그런걸 유도하는 사람들이 요새 tv에서 많이 보입니다.

      2019.05.08 09:5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