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친구들2019. 7. 3. 00:02

후배를 보면 자꾸 잔소리를 하게 된다.

너무 오랜만에 만나서인지 할말이 없어서인지, 돈은 모으냐, 결혼은 언제할거냐..

명절 친척들에게 듣는 듣기 싫은 잔소리 목록이 다 나온다.




후배는 그럴때 마다 곤란한 표정이다. 답해도 답이 없고

들어도 짜증나고,

왜 이 소리를 이 언니에게 들어야 하나... 같은 얼굴이었기에

그래서 그 마음도 알기에 궁금하지만 그 후로 그런 곤란한 질문은 하지 않았다.

그래서인지 후배도 마음 편하게 나를 만나고, 언제나 먼저 카톡으로 안부를 묻기도 했다.


그리고, 그 친구의 영주권 취득 기념 맛난거 먹으러갔을 때

이 후배가 이런 말을 했다.


솔직히 전에 언니 만날때는 내가 가지고 있는 고민들을 너무 꾸짓는거 같아서 싫었다고

엄마도 포기한 나인데, 여기서 또 잔소리를 듣고

나한테 무거운 걱정거리를 그렇게 직접 어찌할거냐고 물어보면 답도 못하겠고

매우 곤란했다고.


나야.. 그게 다 널 생각해서 애정이 넘쳐서 그랬던건데..

언니.. 그런 애정 싫어요.

그래서 요새는 안하잖아.


언니는 그냥 엄마 같아서.

가끔 언니집에 가서 자면, 아침에 김치 찌개 끓여주고 나물 무침 해주면 나 진짜 감동했거든요.

혼자 살면서 누가 밥해주는거 너무 오랜만이어서,

그리고 고추 된장에 찍어먹는데 너무 좋았어요.

딱 그때 다 포기하고 집에가고 싶을 때였는데 언니 만나서 마음이 풀렸어요


사람들은 맛난거 먹을때, 무장 해제된다.

사람이 순해지고 마음이 너그러워지며 순간 얼었던 마음이 풀어지는듯.

후배는 나에게 그런걸 바랬던것 같다.

그냥 나는 아는 언니인데, 엄마처럼 행동했고 그걸 애정이라 생각했던거다.



다 큰애를 하나 하나 어쩔거냐고 물어봐도, 내 앞길이 더 캄캄한데 어디다 데고 잔소리인지..

잠시 후배에 대한 애정을 접어야겠다 싶어서

애정보다는 상담자의 자세로, 고민을 들어주고 힘내라 응원해주고

만나서 늦은 저녁을 먹고서는 집에 데려와 재워주고

아침밥까지 해서 먹여주며, 갈때는 집에 있는 반찬거리 싸주는 애정으로 바꾸었다.


물론, 그애에게 해주고 싶은 잔소리는 많지만

말해봐야 잔소리, 내거나 잘챙겨야 하는 내입장에서 말할 필요없는 주접이다.


어쩌면 애정이 넘쳐서 너만은 소중한 내 후배니까 너 잘되려면 이라고 잘난척 했을지도.

다른 후배나 친구들 만나면, 그런 잔소리는 하지 않고.

어디서 주워들은 힘내라 응원한다는 메세지를 주었기에 그들에게는 고마운 사람이라 들었는지도 모르겠다.


후배는 잔소리하는 내가 미웠단다.

그러게.. 나는 네 엄마도 아니고 가족도 아니고 니 인생 안내자도 아닌데

왜 잘못된 애정을 표현했을까?


그래 애정 빼버릴란다.

이 밥 니가 사라.


이 비싼걸..

언니 언니 미안미안 저 맞을께요. 그냥 잔소리를 하든 때려주세요. ㅠㅠ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정이가는 후배에게는 잘되라는 의미로 이런저런 조언들을 많이 했었습니다ㅎ
    그런데 돌이켜서 보니 후배는 나의 조언을 들을 마음이 없는데 내가 내 기분을 후배에게 강요한듯해서
    지금은 먼저 묻기전까지는 후배의 모습과 행동에 다른 어떤 간섭도 하지 않습니다.
    다만 친하게 진해려 노력만 하고 있습니다 ㅎ
    (저 역시 저 사는 걱정이나 해야 하는데 참.. 오지랖도 넓었었습니다 ㅎㅎ)

    2019.07.03 0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래요. 가끔 뭐 잘난듯 얘기하지만, 듣는 사람에게는 별로 도움 안돼는 뜬구름 잔소리일 뿐. 말로 하는 조언은 아니란걸 알았죠. 돈이라도 주며 하면 모를까 ㅋ

      2019.07.04 22:47 신고 [ ADDR : EDIT/ DEL ]
  2. 후미카와님직장에서도 따뜻한 선배과 후배 사이이네요. 후배들과 사이가 나쁜 선배인 경우도 많은데 후미카와님 해당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07.03 07: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함께 맛난 것 먹으면서
    이야기를 들어주는 게
    가장 도움이 될 것 같긴 합니다.
    그게 참 어려운 일이긴 하지만요..^^

    2019.07.03 07: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후배를 위해서 했던 말이 그분에게는 잔소리로 들리고 듣기 싫은 소리라고 생각되었었나보아요~ 그런 부분을 깨닫고 다른 방법으로 애정을 표현하신 후미카와님이 현명하다고 느껴집니다ㅎㅎ 이제는 후배님도 마음을 열고 진정한 마음으로 고마움을 느끼시는 것 같아요ㅎㅎ

    2019.07.03 07: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