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야기2021. 1. 17. 00:01




전문가라면 어떤 직함이 따르는데
직업 혹은 취미생활을 직함으로 정하는 사람들이 많다.

물론 자신이 하는 일에 전문성을 가지고
직업 혹은 도움을 줄 수 있다면 그것이 직함이 된다.



예전 정육점 주인아저씨를 조리기구 판매 방송에 출연시켰는데
PD가 정육점 주인으로 소개하면 없어 보이니까

고기 소믈리에라고 소개합시다 라고 해서 빵 터진적 있었다.

근데 방송에서 진행자가 니꾸(고기) 소믈리에 라고 소개하니

고기를 고르는 법부터 맛있게 굽는 법 등 전문가의 지식을 술술 말하니 주문이 들어오기 시작했다.

니꾸(고기)소믈리에의 출연으로 고기 굽는 제품이 잘 팔렸다.

 



거래처 직원은 중고 앱 판매를 잘 해서 방송 인터뷰에
중고 상품 판매 앱 어드바이저로 자막이 떴다며 웃었다
졸지에 전문가가 되었다고.



그리고 새로 들은 건
쌀밥 애호가


이건 충격이었지만 나도 쌀밥 잘 먹는데

나도 애호가지ㅎㅎ

근데 그걸 명함파고 다닌다.

아.. 앞으론 명함도 사라질텐데..
아무 소속이 없어도 명함은 만들고 다니는 일본..ㅋㅋ

 

대부분 방송용 전문가 직함이기도 하고
사설 전문가 자격증도 내주기도 합니다.

국가자격이 아니라 사설 자격.

야경 감별사
사진 정리 어드바이저
수납 정리 어드바이저
생활 심리상담

등등

 

 

그럼 맘대로 멋지게 지으면 되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 직함 아이디어가 참 좋네요 ㅎㅎ

    2021.01.17 0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쌀밥애호가! ㅎㅎㅎㅎ 진짜 기발하네요. 뭐든 좀 그럴싸하게 이름을 붙여서 명함을 만들면 되는거군요. 저도 이참에 명함하나 만들까 했더니 남의나라에서 워킹비자도 없는 사람이 괜히 이민국에 밀미 주면 안된다는 일침을 주시는 분이 계시네요 ㅎㅎ

    2021.01.17 04: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ㅋ쌀밥 전문가도 아니고 애호가 라니...하하
    재밌네요.

    2021.01.17 05: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직함..나를 대변하는 것인데...
    마음대로 해선 안되지요.ㅎㅎ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휴이 ㄹ되세요

    2021.01.17 06: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쌀밥 애호가. 완전 상상 초월이었어요.
    그리고 이걸 보니 갑자기 생각이 막 쏟아집니다.

    과자 집중가
    빵 시식가
    떡 감별사

    ...

    2021.01.17 07: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좋은정보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21.01.17 08: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비밀댓글입니다

    2021.01.17 09:51 [ ADDR : EDIT/ DEL : REPLY ]
  8. 쌀밥 애호가 라고 하면 밥을 먹어보고 쌀 품종을 골라낼 경지에 읶는 건가요?ㅋㅋㅋ
    우리나라는 아직 부끄러워하시는 분이 많지만, 요즘은 자기 PR 시대라서 나름 저런 명함이 홍보효과는 있을 거 같기도 합니다.
    저는 햄버거 애호가 - 햄버거 700개 먹어본 여자! 로 명함 하나 파야하나봐요ㅋㅋㅋㅋㅋㅋ

    2021.01.17 1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ㅋㅋㅋ 재미있는 직함들이네요. 저는 살찌기전문가로 불리우길 바래봅니다... ㅋㅋ

    2021.01.17 21: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