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1년 8월5일 다카다노바바의 핑꾸한 저녁 하늘

일본에서 혼자 살아가는 것.
그래도 가까운 일본이고
일본이 뭐 해외냐?? 이런 이야기도 들었지만.

팬데믹으로 왕래가 힘들어진 지금은
오래 알고 지내던 친구들도 한국으로 떠나고

주변에 가까이 지내던 사람들도 만나기 어려워지는지라..
조용히 집과 회사만 왕복하는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예전과 다르게 카톡이나 영상 통화도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시대가 되어
가족과 친구들과도 수다를 떨 수 있지만

누구나 그 날 있었던 일을 누군가에게 얘기하며 공감하고
스트레스를 풀고 싶어 하기 때문에
마음 놓고 수다를 떨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매우 소중하다.



일본어로도 일상의 대화를 할 수 없다는건 아니지만
찰지게 한국어로 표현할 수 있는것을
일본어로 하기는 그 맛이 안 난단 말이지..

더욱이 내 고향 사투리로 편하게 말하면 마음이 풀린다.


그렇게 말해야 분도 풀리고, 웃게 되기도 하기에
해외에서도 한국말은 안 할 수가 없다.



예전에 유럽 휴가를 다녀온 오빠네 부부도
낮에는 유럽의 경치를 즐겼지만
호텔에 돌아오면 한국 뉴스를 보고, 유퀴즈를 보고,
김치에 고추장에 뭔가를 먹어야 마음이 안정된다고 했다.

해외생활을 버티게 해주는 힘은 한국 음식한국말.

-  떡볶이 갈치조림 금방한 김치.--

 



아무리 오랜 시간 해외에서 지낸다고 해도
한국어와 한국음식은 놓지 못한다.

뭘 해도 날 달랠 수 있는 말은 한국어이고
포만감을 느끼는 음식은 한국음식이다.


처음 일본 생활을 할 때는
일본어 배운다고 한국 친구들 안 만나고
일본 TV만 계속 봤지만


자연스럽게 한국인을 만나게 되고, 한국 영상을, 뉴스를 찾아보게 된다.
왜냐면 그게 마음의 안정이 되기 때문.........



아무리 고마워도 [나마스테]라고 하기보다
[고마워요]라는 게 진정성이 느껴지고

아무리 사랑해도 [쥬뗌므] 보다
[사랑해]가 설레이는게


그 말을 알고 그 뜻을 알고 그 말의 깊이를 알기 때문이니까.

거꾸로 욕도 한국말로 들으면 눈물나..

 

그래서 블로그 쓰기를 멈추지 않는 것이기도 하다.

일어로 기록하기보다 내 글을 내 일상을 내 마음을 한국어로 표현하는 것은

나를 달래는 일이기도 하고.

지금 이 생활에 향수병을 달래는 일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 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핫 저도 그렇습니다.
    최근 유퀴즈랑 윤스테이 보며 저도 못먹어본 한국요리에 침 흘리며 힐링하고 그러네요
    전에는 일본어 공부 하겠다고 일본어 책도 보고 그랬는데 이젠 쳐다보지도 않고
    한국 책만 그리 봅니다 헛헛
    8월 5일 하늘이 예뻤군요 :)

    2021.08.07 0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대왕공감!!! 백신맞고 헤롱중인데 한식도시락 이틀연속 배달해먹고 있어요 ^^ 올림픽 배구 준결승 보는데 자꾸 브라질 응원단만 보여줘서 승질나던데 코로나로 응원단도 못갔나봐요 ㅠㅠ

    2021.08.07 00: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백신 부작용 힘들죠!! 기운내세요 아무일 없이 건강해지시길

      2021.08.09 17:40 신고 [ ADDR : EDIT/ DEL ]
  3. 내용이 앞으로 같이 소통하면 좋겠습니다^^

    하트에 물들이고 구독누르고 갑니다~

    맞구독은 기쁨이죠?

    2021.08.07 02: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다카다노바바 그립네요 ㅠㅠ

    2021.08.07 05: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블로그 공간에서나마 수다 실컷 ..ㅎ

    2021.08.07 06: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맞아요~저도 독일에서 블로그 시작하고 얼매나 좋았던지…
    한국말로 지인들이랑 소소하게 수다떨고 한국음식 해 먹었던게 기억에 남더라구요~이해합니다~그래서 후까님 불로그 계속 보게 되네요~^^

    2021.08.07 07: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해외생활은 안히니봤지만 충분히 공감은 갑니다.
    코로나로 더욱 힘든 해외생활이 야속하겠습니다.
    화이팅 하세요.
    터널도 언젠간 끝이 있겠죠.

    2021.08.07 1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저도 워킹홀리데이로 해외 있을때 그나마 한국음식이 위안이였죠 ㅋㅋ
    그때가 생각나네요 ㅎ
    구독하고 가요 맞구독 부탁드려요
    자주 마실올께요 😁

    2021.08.07 19: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힘내요, :-)

    2021.08.07 19: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저도 중국에 주재하며 직장생활했었는데요. 무슨 말씀인지 알거 같아요. 제가 있던 곳은 한국인도 없던 곳이라 더욱 그랬었네요. 정신없이 일할 땐 모르겠는데 퇴근하고 집에 와서 혼자 겪는 공허함과 한국에 대한 그리움?? 그런게 너무 힘들어서 되려 밖에서 더 있다가 집에 와서 잠만 잤던 것 같아요.. 그때 블로그를 했으면 이런게 조금 덜 했을지도 모르겠어요... ㅎ

    2021.08.07 22: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욕도 한국말로 들으면 눈물이 난다는 말에
    제가 다 눈물이 나려하네요..ㅠ.ㅠ

    2021.08.09 17: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한국어로 유일하게 소통할수 있는 방법이라 블로그를 하는 사람들이 꽤 있지 싶습니다. 저를 포함해서 말이죠.^^

    2021.08.10 05: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한국에 있어도 집과 회사만 왔다 갔다 하는 1인이라서...
    그래도 후까님이 하신 말이 다는 아니지만 이해가 가는 거 같아요. 😭

    2021.08.12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