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엽서라면 손바닥만한 종이 편지 같은걸 생각하는데

일본에는 좀 독특한 엽서가 있다.

투인원이랄까..

 

정확히 하자면, 답장 받을 엽서까지 붙어있는 엽서.,..

이렇게 생겼다.

오른쪽 우표에 날인이 되어있고
A회사에서 우리 회사 주소로 보낸 것이고

왼쪽 사진인 뒷면은 날인이 안된 우표에 A사로 보내는 우표가 한 장이다.

 

접힌 상태로 우편함에 도착했는데

뒷 내용은 우리 회사와 거래해서 청구 후 받지 못한 내역이 있냐// 확인해달라는 내용이다.

 

이 엽서를

반띵.

그럼 반송용 새 엽서가 된다.

여기에 내용을 기재하고. 보내면 된다.

이미 우표까지 붙어있는 거라 따로 금액을 지불할 필요는 없다.

 

대부분 회사간의 거래에서 반드시 회신을 받아야 하는 경우 사용되는 형태이며

내용에 보면 회사의 도장을 꼭 받아야 하기 때문에

이런 방식을 택하는 것 같다.

 

디지털로 안되나? 싶지만..

이렇게 해야 하고 전통이 이렇고 매뉴얼이 이렇고 이걸 자료로 쓰기 때문에

바꾸긴 어렵다고 한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 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언젠가 한번 비슷한 걸 본 적이 있습니다 ㅎ

    2021.08.09 06: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회사간 우편이 엽서라는게 다소 괴리감이 드네요.
    번송용 엽서까ㅏ지 포함된 엽서도 처음 봅니다.ㅎㅎ

    2021.08.09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청첩장 받으면 회신을 꼭 줘야 한다는 것도 의외였는데 ㅇㅁㅇ!!!
    꼭 받아야할 중요한 답신이라면 과연 우편이 안전한가 생각도 드네요 ㅠ_ㅠㅋㅋㅋ

    2021.08.09 09: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직도 엽서로..거래를 하고 있나 봐요.
    정겨운데요.ㅎㅎ

    잘 보고가요

    2021.08.09 1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좋은 기분으로
    한주를 엽니다.
    오늘 하루 힘든 일 있더라도
    미소와 함께 행복하게 보내세요~
    소중한 당신의 하루를 응원합니다^^💕💕
    #청라호수공원

    2021.08.09 17: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허허 나름의 발전을 한 건데 그 발전이라는게 일본만의 방식으로 불편하게 발전한 경우 같네요.

    2021.08.15 17: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