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에서의 일과 생활

일본인들이 줄서서 먹는 곱창집

by 후까 2021. 12. 6.
728x90
반응형




거래처 사장님이
일본에서 정말 맛있는 곱창전문점이라고 해서
사장님들끼리 회식을 하고서는

여기 맥주도 안주도 밥도 맛있다고 직원들 함께 가자며
그 어렵다는 예약도 인원수 맞춰서 성공하여
가게 되었다.


곱창... 참 오랜만에 먹는다 ㅠㅠ

가게 이름은
에코다 호르몬
일본에서 곱창을 호르몬이라고 한다.
젓갈은 창자.라고 하고 ㅋ
시오카라라고도 하는데

한국식 젓갈을 창자........라고 하는 것은
누가 처음 그렇게 가르쳐준건지 모르겠지만
들을 때 마다 식겁한다.

에코다호르몬의
오픈 시간이 딱 6시.
30분 일찍 퇴근해서 가보니 미리 줄을 선 사람들
그리고 여기 모인 이분들도 모두 예약 완료하신 분들이다.

에코다 역에서 KFC 방향에 있는 에코다 호르몬
유명한 맛집이라고 한다.

주문할 메뉴는 사장님이 이전에 먹었던 거 그대로 또 먹고 싶다고
맛있다고 맛있다고 해서 나의기대감을 높여 주었다.

6시가 되어 순서대로 입장을 하고
사람 수 대로 테이블과 카운터로 자리배치를 하며
먼저 음료를 부탁하니 3초만에 나온다.

예약자를 맞는 가게의 신속함이 맘에 쏙 들었다.

자리에 앉으니 보이는 이녀석들
얘가 왜 여기서 나오지??
아이팟 없으니.. 손에 올려줄 게 없어서
그냥 세워두고 사진만 찍었다.

진심 유명한 맛집이고 이렇게 사람들이 줄을 서고 예약 대란이라는 곱창집.

처음 나온 콩나물 무침부터가 한국식이다.
마늘 들어가 있다.
그래서 맛났다.
또한 이렇게 산으로 쌓아주는 가게... 처음 봤다.

처음 나온 콩나물에 점수를 후하게 주고

이 곱창 저 곱창을 막 시켜서 굽기 바쁘다.
신선하고 곱 손질도 잘 되어서 냄새도 없고 맛있다.

일본은 모든 고기를 타레 그러니까 기름장이나
간장 같은 소스에 찍어먹는데
고기만 안 먹고 꼭 소스에 찍어먹는 습관이 있다.
여기의 소스는.. 특이했다.

먼저 일반적인 고기 타레(소스) 국물에 양념장을 섞었는데
먹다 보니 그 양념장.
꽃게장에 들어가는 양념과 똑같다.

그러니까 매콤한 양념장에 고기 찍어 먹으니 더 맛나지.
게다가 마늘을 엄청 넣는다.
그래서 맛있따. 역시 갓마늘!!!!

천엽 무침도 오이를 넣어서 상큼하고
하나도 질기지 않았다.

일본인들이 맛있어하는 곱창 전문집 에코다 호르몬
급 한국만큼 맛나게 하네. 하는 후한 점수를 주게 된다.
그러나 여기도 못하는 게 하나 있는데
국밥과 냉면

국밥은 일본에서 꾸빠라고 한다.
꾸빠있다니까.
아........... 국 밥........

꾸빠랑 냉면을 시켰다......
근데 일본 고깃집에서 냉면은 시켜먹으면 항상 후회한다.

그게.  그 냉면이.. 아니기 때문에


쫄면 면에 중화 냉면 스프국물.
김치 좀 들어갔다고 한국식 냉면이라는데
이건 아니다.
마지막 입가심중에 급... 점수를 깎아먹는다.

직원들과 나눠먹으려 했는데
일본에서 냉면시키면 가위 안 준다.

나눠먹을 그릇은 있는데
가위로 면을 못 잘라서
라면 덜듯이 덜어 나누고

심심한 국물 간도 배지않는 딱딱한 면이 아쉽다.


일본 고깃집에서 한국식 냉면이 한국식으로 나오는 데는 한 군데도 못 봤다.
맛도 별로이니 반드시 걸러야 하는데 이번에도 또 시켰네 ㅡ.,ㅡ

그런데 따라간 직원들이 너무 맛있다고
여긴 맥주도 환상이라면서
맥주에 뭘 탄거마냥 맛있다고 난리..


한국식 곱창도 오랜만에 배부르게 먹고
일본인들이 예약하고 줄 서서 기다리는 정도의 인기 맛집의 비결은
마늘과 양념장 결국 한국식이란 것임.

인생 곱창집... 까지는 아니지만
나름 일본에서 괜찮은 곱창집을 알게 되었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 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