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이야기2019.08.27 00:02

한국에서 일하던 시절,

다니던 회사의 사장님이 자녀분의 게임기를 다 치워버렸다고 한다.

이유는 아이와 아빠가 게임을 하는데 게임에 몰입한 아이가 아빠의 실력에 몰리자

"아빠 , 죽x ~~c"라고 했고

부엌에서 그 말을 들은 엄마가 놀래서 당장 게임 그만두라고 했던것.


엄마말을 들은건 아들 뿐만 아니라 아빠도 해당.

게임에 너무 빠져들어 애비애미도 몰라볼까봐 얼덜결에 사장님 자신도 게임을 못하게 되었다고..<억울>

하긴 게임상에서 그렇지 진심은 아니지만
애들입에서 험한 말이 나오는데 부모가 걱정을 안할리가 없다.


그 때는 우리 조카들도 어렸기에 잘 몰랐는데

우리 조카들이 어느정도 크니 우리 아이들도 게임에 푹 빠져 있다고 올케가 걱정을 한다.


그런데 놀라운건 아이들마다 성향이 참 다른게 놀라웠다.


오빠네 언니네 다 합쳐 내게 조카가 여럿인데
각자의 독특한 성향이 있다.


조카 1호
원체 게임하는걸 싫어한다. 그냥 혼자 즐기는건 좋은데 전투가되어 등수가 밀리면 계속 지는 게임에 흥미를 잃는다는것. 테트리스나 지뢰찾기 급으로 적당히 놀다 끝내는 타입


조카 2호
친구들과 즐기는 온라인 게임에 빠져있는데 엄마의 밥먹어라 소리가 안들린단다.
대신 엄마의 성난 얼굴을 보면 그러지 말아야지 한다며 반성한다고..


조카 3호
원체 혼자노는건 별로라 무조건 공 차고 공 넣고 뛴다.
장래 올림픽 나가려나??
벌써 꺽어먹은 팔다리 때문에 많이 고생했다.
회복력도 놀랍게 뼈도 잘 붙어서 다시 공차고 다닌다.


조카 4호
아직 애기다. 그런데 요새 어린이집에서 하는 교육이 놀랍다.
장난감이 부숴져도 스스로 괜찮아~괜찮아~.라는 말을 먼저한다.
>>나라면 사흘을 부여잡고 울텐데..
게임을 하더라도 자신보다 상대가 이기면 더 기뻐한다.
>>나라면 분해서 여럿 때려눕..? 흠..

어린이집 선생님 정말 위대하다.


이런 성향에 가끔 한국에 가기전에 조카님들에게 뭐 사갈까.. 하는데

큰 애들은 게임기요.. 하는 무시무시한 말도 꺼낸다. ㅠ


한번은 한자 학습용으로 닌X도를 가져갔다가 조카 2호에게 주고 왔는데 능력있는 조카는 기본 패키지에 여러 게임을 압축하여 게임기로 풀 활용 한다고 한다.

스마트폰이 없던 시절이어서 눈뜨면 게임기로 손이가는 아주 평범한 아이가 되었단다.


어제 달성한 스코어를 깨고 싶다는 의욕에 자제력을 잃게 된다는데.

엄마에게도 아빠에게도 한소리를 듣게되고

학원 가는 시간까지 잊게 되어


지각하지 않으려 할아버지 차를 얻어타는 신공에

며칠을 할아버지 찬스를 쓰게 되었단다.
<역시 엄마한테 혼나지..>


할아버지야 손자가 찾아주니 무료 배차 서비스를 해주었지만

이녀석도 할아버지는 무서웠는지 차안에서는 게임을 안했다고 한다.

그러고는 한번 할아버지한테 아빠의 학생 때의 얘기를 들었다는데
그 얘기 듣고 게임기에서 손을 땟다고 한다.

할아버지가 조카에게 해준 말은....

네 아빠가 게임에 빠져서 오락실에서 나오지 않아서,
오락실 찾아가서 오락기를 박살 내었다는..
오빠가 박살난건 안비밀이고...

<부연설명>
- 조카 할아버지 우리아빠
- 조카 아빠 우리 오빠


나도 놀라서 조카에게 물어보았다.

대단해. 어찌 끊었냐?~

놀라운 조카님의 답변은


게임하고 노는건 좋은데, 게임이 날 가지고 놀면 안되니까요.

조카님에게도 배우는 고모 입니다.
<그리고 고모는 자제력 같은건 없...>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 조카에게 배우는 이모 여기 한명 추가요~!^^
    요즘 스마트 폰 게임에서 못 벗어나겠어요...^^;;

    2019.08.27 0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전철안에 갇히면 게임 다운로드 합니다. 평소는 안하는데 폐소공포 있어서 그거라도 안하면 미춰서요. ㅠ

      2019.08.27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2. 조카가 대단하네요.
    전 게임을 끊은지 10년정도 밖에 안 됩니다..
    저도 엄청 했었어요 ㅡ.ㅡ;;

    한국에서 고스톱치면 대화가 좀 우습습니다..
    아빠 똥먹어,,아 쌌네..등등.

    2019.08.27 06: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게임 중독 심각하죠.
    저도 경험해서 느낌아는데...

    조카님이 저보다 생각이 깊네요.
    글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9.08.27 0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애들에게서도 배우는 점이 많아요. 특히나 4살 짜리의 괜찮아.. 신공은 요새 애기들은 다르구나 싶어요

      2019.08.27 11:03 신고 [ ADDR : EDIT/ DEL ]
  4. 완전 철학적 메시지가 담긴 말이네요.
    그래서 게임에 푹 빠져보는 것도 좋은 듯합니다.
    스스로 깨달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하니까요..^^

    2019.08.27 06: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게임에 몰입하면 애비도 몰라보고 성질 부리기도 하지만
    운전할 때도 그 사람의 본성 이상으로 쌍욕이 나오는 경우도 많은 것 같아요
    화투칠 때도 그렇다고 하던데..

    2019.08.27 0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지젤

    조카들이 대단합니다.조카할아버지도 대단하시고 ㅎㅎㅎ우리집 다큰 아들놈도 어릴때 게임 얼심히 하드만 성인되서는 뜨문뜨문 하는것 같아요..,다큰놈 이래라저래라 못하겠고 본인이 알아서 하는거 기냥 냅듭니다ㅎㅎ

    2019.08.27 07:22 [ ADDR : EDIT/ DEL : REPLY ]
    • 게임은 언젠가 현타오는 시기가 있는것 같아요. 스스로 질릴때.. 다른 게임이 손에 잡히는거죠 ㅋㅋㅋ 아드님은 잘 조절 하실거에요 걱정 마셔요~

      2019.08.27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7. 후미카와님조카님에게 배울 점이 많은 것 같습니다. 유튜브 및 tv에서 욕을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것을 보고 욕하는 것 같습니다.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08.27 07: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조카들이야기잘보고가요~~성향이어쩜이리다른지ㅋㅋ역시할아버지 무서운분이심ㅋㅋ

    2019.08.27 09: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 아부지 그리 안무서운데 그냥 등치 땜에 위엄이 보여서 애들이.. 찌글.
      애들에게는 엄마가 가장 무서울지도요 ^^

      2019.08.27 11:09 신고 [ ADDR : EDIT/ DEL ]
  9. 요즘은 게임보다 유튜브가 더 문제같기도 해요 ㅎㅎ

    2019.08.27 1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과하면 안되죠ㅎㅎㅎ폐소공포증을 갖고 계시군요. 저도 이것때문에 군대있을 때 아주 고생했었죠.ㅎ

    2019.08.27 18: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게임에서 손을 땐 조카분이 대단하네요..ㅎㅎㅎ
    전 게임과는 거리가 멀지만
    제 남동생은 어릴 때 백원내고 오락실에서 겔러그 하루종일 하더니
    지금도 게임에 빠져 살고 있거든요
    할아버지 같으신 분이 계셨다면 끊었을까요..^^

    2019.08.27 19: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게임이란게 한번 빠지면 집중력이 대단해집니다. 동생분도 어릴적이라 빠졌을거에요 지금 건전하면 아무 이상 없습니다~

      2019.08.27 22:40 신고 [ ADDR : EDIT/ DEL ]
  12. 어렸을땐 놀고 싶으면 항상 놀이터에 가곤 했었습니다.
    놀이터에 가면 항상 애들이 있었고, 처음보는 친구여도 곧잘 놀곤 했죠.
    저는 어울려서 노는것이 익숙했던 어린시절을 보냈는데
    요즘은 게임기에서 유튜브로 넘어가는거 같더군요.
    그래도 조카중 3호는 밖에서 참 잘 놀며 지내는거 같네요 ㅎㅎ

    조카님의 자제력을 고모님이 언능 배우셔야죠 ㅇㅅㅇ(혼남 ㅇㅅㅇㅋㅋ)

    2019.08.27 21: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샌 밖에 나가 노는게 더 무섭다고 하던데요. 미세먼지나 애 데리고 가버리거나..
      안전하게 밖에서 잘 놀 수 있는 환경이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아.. 울 조카 고모의 자제력은.. .. 진화중인데요~!~

      2019.08.27 22:4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