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이야기2019.08.31 00:02

9살 조카 이가 빠졌다는 줄 알았다.

엄마 였다.



저번에 갔을 때만해도 이 흔들리거나 그런거 없냐고 물었는데

바느질 하던 실도 가볍게 끊을 정도로 튼튼한걸 보고 안심했다.

근데.. 이가 빠졌단다.


이런 일도 있을걸 예상은 했지만..

근데 마음이 많이 안좋다.

이렇게 시작이구나 싶어서 마음이 매우 심란해졌다.


딱 하나고, 임플란트 할 예정이니까 걱정말라는데

들어보니 엄마 자신도 충격이었던 듯 하다.

혼자 병원가서 이를 빼던 날 부터, 마음속에도 뭔가 하나 빠져가는 느낌이 컸던것 같다.



이를 빼고서 스트레스 때문인지 잘 못먹어서 갑자기 복통이 왔다고하고

병원 신세를 지게 되었다.

마음의 구멍이 더 커진듯 하다.


스스로 할머니임을 인정하게 하는 모든 순간들이 엄마도 속상하고 나도 속상하다.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닌것인데

아버지를 먼저 보내고 나니 엄마도 가실까봐 마음이 조마조마하다.


그렇다고 뭐 할 수 있는것도 별로 없고.

사람이 혼자 되는것이 익숙해질 무렵에 이렇게 또 마음이 약해지게.


아픈데 밤 중에 아무도 없다는건 무섭다.

그리고 밤 중에 병원가자 말 꺼내기도 망설였다고 하던데...


스트레스성 위염이었지만 짧은 기간 입원을 했다.

단 이틀이라도 입원을 하면 환자라는 마음에 환자모드가 되어 약해진다.


여러 사람에게 안부 전화가 오면서 더 아픈사람처럼 되고.

집에 가지 못하니 이거저거 준비해 오라 시키고 하는것도 불편해지고.

그래서 의사가 괜찮다 하자마자 혼자서 퇴원수속을 하시고 오셨단다.

집에도 걸어왔다고..


튼튼하고 건강하다는 어필은 확실히 되었지만.

자식들 마음은 속땽.ㅠ


그래서 내 마음이 슬퍼졌다.

여기서 울어봐야 뭐 하나 도움되는건 없는데

속상한 마음에 눈물 줄줄 흘리며 퇴근길을 걸었다.


지금만 그렇지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닌데

마음 한곳이 무겁게 내려 앉는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젤

    지난5월 어버이날 자식대표로 친정에 다니러갔는데 이빨하나가 빠진 엄마의 모습을보곤 좀놀랬드랬습니다.본인은 늙으면 이도빠진다고 위로했지만 8월 아버지제삿날 다모인 형제들이 빠진이로 맘껏웃지도 못하는 엄마 입을보며 회의를 했는데 80나이에 임플란트 안할거라고 못박더니 며칠전 또 이빨하나가 빠졌다는데 ..우리형제들도 조만간 대책을 세워야될것같으네요.주말아침 님글이 제일같아 기분이 우울합니다.

    2019.08.31 07:13 [ ADDR : EDIT/ DEL : REPLY ]
  2. 나이가 들면서
    신체에서 하나둘 노화현상을 겪다보면
    그야말로 두렵고 스트레스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극복해야겠지요..

    2019.08.31 07: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부모님이 아프시면 마음이 너무 아프죠 ㅠㅠ

    2019.08.31 09: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에구~부모님들의 마음은 늘 자신의 안위보다
    자식걱정이 먼저인가 봅니다..
    울 엄마도 아파도 우리가 걱정할까봐 아프다는 말씀을 안하시거든요
    전 엄마가 가까이 계서 옆에서 지켜봐도 마음이 안좋은데
    멀리 계셔서 더 안타까우시겠어요..ㅠ.ㅠ

    2019.08.31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후미카와님요즘 깜빡하는 것이 많아지는 것을 보면 나이가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08.31 2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나만 나이먹는것 같은 착각속에 살다
    부모님 뵈면 죄송한마음이...

    2019.08.31 2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자식이 나이 먹으니 부모님은 초라한 노인네가 되어 가심니다. 세월이 참 야속하다 싶을 때가 많지요ㅠㅠ

    2019.08.31 2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응? 그렇기도하나요?ㅜㅜㅜㅜ
    갑자기 이가 빠지기도 하는건가요?
    많이 놀라셨겠어요~
    우리 부모에게 더 잘해야 되겠어요....

    2019.09.01 0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치아가 없으면 제 경험상 치아 균형도 안 좋게 되고 주위 치아도
    영향을 받으니 임플란트 빨리 하시는게 좋으실듯 합니다.

    2019.09.01 06: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어머니 이가 빠져서 놀라셨겠네요~!
    확실이 나이들어가니 이ㅇ사이가 벌어지고
    음식물이 쉽게 끼어든답니다.
    자고 일어나자마자 양치용 죽염소금으로 양치질하고
    삼시 세끼는 일반 치약으로 양치질 하고 있어요.
    확실히 잇몸의 피가 덜나고 잇몸이 튼튼해지는 느낌입니다.
    어머니께도 추천할께요.

    2019.09.01 17: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