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이야기2020. 8. 11. 00:01

 

 

 

요새 엄마는 뉴스보도에 걱정이 많아져서 일본의 확진자 현황 등을 살피며 걱정을 합니다.

다 잘 하고 다녀도,

마스크 잘 쓰고 다녀라, 손 씻어라 이 두 문장을

아주 길게 몇 분을 말합니다.

 

들으면 귀가 아픈 엄마 잔소리는

괜히 불만이 생겨 입이 삐쭉!!!!!!!! 나오게 돼요.

 

엄마야 걱정되서 하는 말 다 아는데

다 아는 잔소리를 하면 조동아리가 안 나올 수 없지요.

아직도 나를 못믿고 (걱정하는거지)
애 취급에 (만족할 만큼 똑바로 하는걸 본 적이 없지..)
불안불안 (사고 치는걸 자주 봤으니)

 

아직도 애취급. 그러다 싸우기도 하지만.
엄마가 잔소리를 하는 이유는

불안하니까.

그래서 가장 좋은 방법은 엄마 안심 시키기.

 

엄마 걱정 말아요. 나도 쫄보라 마스크와 한 몸이오
손도 자주 씻어요.

등등으로 달래도

엄마는 저를 못믿죠.

ㅇㅇ

엄마니까 저를 아니까 ㅠ

 

엄마의 불안함은
내 생활을 투명하게 밝혀서
불안감을 줄여줘야 하는건데
보이지 않는곳, 멀리 사는
동경이라는 고담시에 사는 딸이라 더 걱정걱정

 

 

 

안심하게 하는 스킬은 일단 보류.

그냥 일본 뉴스 다 거짓말이야~~라는 거짓말로 꼬드기기..
(실은 뉴스로 알려진거 보다 확진자 더 많아 ㅎ)

 

엄마 앞에서는 아무리 성인이 되었다고 한 들

아이일 수 밖에 없나봅니다.

엄마전화 반복되는 같은 얘기에 건성으로 답하면
또 엄마가 삐지고
답은 뭐 네 네 네 네 넹 밖에 할게 없고 ㅠㅠ
엄마는 또 내 눈치 보고

환장의 반복

그래서 엄마 앞에선 애가 됩니다

 

 

 

사실. 집에가도 엄마방에만 가면

아들 손자 며느리 딸 모두가

엄마 돌침대에 뻗어요.

 

그걸 보면 엄마 옆은 그냥 대자로 누워도 편안한 곳인가봐요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가족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야기 들어주는 효도?  (25) 2020.10.01
엄마 앞에서는 그냥 다 애기  (29) 2020.08.11
엄마 택배 도착  (21) 2020.07.24
엄마랑 통화  (36) 2020.07.23
자식자랑 - 부모님도 그러셨네....  (28) 2020.06.24
엄마 양산 고르기  (54) 2020.05.18
쇠고기 먹었다니까 좋아한다.  (44) 2020.03.29
초딩 조카와 나눈 이야기.  (55) 2020.03.24
이시국, 엄마의 생존 체크  (62) 2020.03.08
Posted by 회사원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걱정해 주는 엄마가 있어..부러워요.ㅠ.ㅠ.

    2020.08.11 05: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나인 든 자식도 어머니 눈에는 아기로 보인다 하죠^^

    2020.08.11 05: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정말 그렇습니다. 나이가 들어도 엄마 앞에선 아기일 뿐이죠.

    2020.08.11 05: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나이가 60이라도 자식은 애기라죠 ㅎㅎ

    2020.08.11 06: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이번 후미카와님의 글을 보고 좀 전에 엄마에게 물어 봤어요. 믿음직하고 앞가림 잘하고 자기일 잘하는 다 큰 오빠도 엄마 눈엔 아직도 어린애냐고요.^^
    그랬더니 당연한 걸 묻는다는 눈빛과 표정으로 "당연하지~! 내 새끼(니까)~." 하시더라구요.
    저희 오빠같은 사람도 그래 보이면 상대적으로 많이 부족한 나는 오죽 불안하실까 싶어서 이해하면서도 그래도 그넘의 잔소리는...!하며 입이 쫌 나왔어요.^^;;

    2020.08.11 07: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부모마음이야 자식이 언제나 아이지요
    코로나도 마스크와 손씻기만 잘해도
    90%이상은 예방할 수 있는 것 같아요

    2020.08.11 0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맞는말이네요 ㅎㅎ 엄마앞에서는 다 애기죠~

    2020.08.11 0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엄마는 자식이 늙어도 어리애로 보이는가 봅니다.
    걱정안되게 잘해 드리셔요.ㅠㅜ

    2020.08.11 08: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맞아요~~~ 아니라고 하면 대든다고 혼나고~~~ 네네네네~ 하면 건성으로 대답한다고 혼나고 ㅋㅋㅋㅋ
    영혼을 듬뿍 담은 리액션을 하다, 마지막엔 엄마 나 배고파 < 이 단어 하나면 그래 어서 끊고 밥먹어, 배고프겠다 < 이걸로 끝나요 ㅋ
    마스크 + 손씻기 필수입니다 : )

    2020.08.11 09: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래해도 혼나고 저래해도 혼나고 ㅋㅋㅋ 우짜라고 해도 혼나요 ㅠ 가까이 있었으면 등짝일까?

      2020.08.11 13:03 신고 [ ADDR : EDIT/ DEL ]
  11. ㅎㅎㅎ 맞습니다 ㅎㅎㅎ 그래서 그런가 집만 가면 완전 늘어집니다 ㅎㅎ

    2020.08.11 09: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어머님 앞에서는 다 애기죠^^

    2020.08.11 1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엄마 앞에서는 다 애기가 되는가 봐요~!
    저희 외할머니는 저희 엄마한테 비오는데 어디 물구경하러 다니지 말라고 그러셨다네요 ㅋㅋ
    엄마가 지금 내가 나이가 몇 개인데 비오는 날 물구경이냐고 ㅋㅋㅋ 저희 엄마 환갑 넘으셨는데 ㅋㅋ
    그 얘기 듣고 넘 재밌었어요~

    2020.08.11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ㅎ 진짜 물구경 가시는 어른들도 계시니까요 ㅋ 걱정스런 마음이 전달되네요 ㅎ

      2020.08.11 13:05 신고 [ ADDR : EDIT/ DEL ]
  14. 며칠전에 문득 도쿄는 언제쯤 다시 놀러갈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이렇게 갈수 없는 곳이 될줄이야ㅠㅜ 어머님 정말 걱정 많이 되실것 같아요. 그래도 역시 후까님이 잘 안심시켜드리네요^^

    2020.08.11 11: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며칠 전 부터 유학생이나 취업비자는 상륙허가를 하는거 같은데 까다로운가봐요. 동경 말고도 해외 자유 여행은.. ㅠㅠ
      좀 늙어서 가야 할끄같아요.

      난 집에도 못가고 있다오..ㅠ

      2020.08.11 12:55 신고 [ ADDR : EDIT/ DEL ]
  15. 어머니 마음은 언제나 같으신거 같아요. 물가에 내놓은 어린아이르 보는듯한... ㅎㅎ

    2020.08.11 12: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일본에 여행 한번 가보고 싶은데 분위기 가 좀 좋아지면 가야겠습니다.

    2020.08.11 17: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그쵸~엄마 앞에서는 누구나 애기죠~
    저도 엄마네 가면 늘어져요~
    울엄마는 지금도 저만보면 차조심해라~
    저는 딸한테 엄마와 똑 같은 잔소리를 한답니다..ㅎㅎㅎ

    2020.08.11 1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ㅎㅎ 조동아리~ 공감합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2020.08.11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엄마의 마음들은 다 그럴 것 같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20.08.12 08: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ㅋㅋ 나이 40넘은 저도 저런 소리 듣습니다.
    부모님은 다 같은 가 봐요. ^^

    2020.08.12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확진자가 더 많아요 ㅎㅎㅎㅎㅎㅎ
    이걸 어머님이 보시면 안될탠뎁 ㅎㅎㅎㅎ

    모든 부모는 다 똑같은거 같아요 ㅎㅎ
    저한테는 밥 잘 챙겨먹어라라는 말과 살 좀 빼라를 혼용하며 쓰시고 계십죠 ㅇㅅㅇ ㅋㅋㅋ

    2020.08.12 15: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