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게 먹은 것들2021. 10. 14. 00:01
반응형



짜장이나 카레가 만들기 귀찮은 이유는

재료 손질에 손이 많이 가기 때문일 것이다.

 

감자 깎아야.. 당근 깍아야..

그게 귀찮아서 자주 안 해 먹었는데

그러다 보니 감자 당근은 쳐다도 보지 않게 되기에

영양실조가 되었다.

 

그래서 미리 감자와 당근을 날을 잡아 사서 한 봉지 모두 자르고

냉동시켜버린다.

감자 깎을 때 다 깎아버려야 나중에 또 깎는 수고를 던다.

한 봉지에 5개 들어있는 감자를 한 번에 다 깎아버리니 편했다.

한꺼번에 하지 않으면 때마다 감자 깎고 깎고 하는 게

느므 귀찮아서

 날 잡아 다 깎아서

깍둑 썰고

살짝 삶아서 냉동 보관이다.

이렇게 냉동용 지퍼백에 넣으면

얼어도 통통 쳐주면 분리되어

쓰기 편하다.

 

이것만 있으면 카레도 짜장도 20분 컷이다.

그리하여 짜장 도전~~~!

 

재료는 +

마늘 감자 당근 양파 돼지고기.. 청양고추나 고춧가루는 기호에 맞게.

그리고 짜장 가루!

2끼 정도만 만들거기에 4인분 다 쓰기엔 너무 많은데..

그래도 2인분만 만들기로

2인분 만든 이유는 지금 한끼 먹고 나머지는 도시락 싸고,

진행시켜!!

 

 

냄비에 감자 당근 냉동이와 마늘을 넣고

해동된 돼지고기도 가위로 잘게 썰어 넣는다.

(가위로 잘라서 도마를 살림)

그리고 기름을 약간만 넣고 돼지가 익을 때까지 볶는다.

하얗게 익어가면

-- 이렇게 보니 양파가 없었다. 헐!

 

돼지 볶다가 양파를 까서 썰어서 넣었다.

 

그렇게 볶다가 돼지가 익으면

물을 넣어야 하는데

물 양? 은

채소가 잠길 정도만 부어준다.

그리고 보글보글 끓인다.

여기서

매운맛 안 나면 섭섭한 사람이라

얼려둔 청양고추를 첨벙.

청양고추를 갈았기에 숨은 매운맛이 된다.

 

이렇게 끓여서

짜장 가루를 넣을 때는 냄비 불을 끈다.

- 가루가 잘 녹으니까 불을 줄이라고 하는데 일단 끔

 

 

짜장 가루는 물 양에 비례하여 넣어야 하는데

4숟가락 정도 넣었다가 모자란가? 해서 한 스푼 더 넣었더니

진해졌다. 가루 넣고 저어보고 한 30초 정도 기다리면 걸쭉 걸쭉 해지는 게 보인다.

전분가루가 들어가 있는 타입이기에 금방 걸쭉해진다.

 

다시 불을 올리고 팔팔

짜장은 이렇게 완성이 된다.

완두콩이 없어 초록이 부족한데 좀 아쉽네 ㅠ

 

 

그럼.. 좀 모양 내서 먹어볼까? 하고

밥을 모양내어 담아본다.

나는 밥은 120그램으로 소분하기에..

좀 적어 보이지만

 

그리고 밥 주변에 예쁘게 짜장을
넣는데 생각 외로 많이 들어가서.. 어? 쩌지....

 

절반을 상추와 무말랭이 김치로 마무으리 함.

굳이 상추 넣을 필요는 없는데..
<짜장과 상추의 묘한 조합..>

이렇게 20분 만에 뚝딱..

2인분 짜장 만들기

끄읕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 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머나~ 정말 이 시간에 꼴깍. ㅎㅎ
    전 춘장을 주로 사용했는데, 이번에는 직화 짜장 분말을 사용해봐야겠어요.

    2021.10.14 00: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21.10.14 01:38 [ ADDR : EDIT/ DEL : REPLY ]
  3. 소분하여 넣어두면..요리하기가 쉽지요.
    ㅎㅎ
    이뿌게 담으셨네요.

    잘 챙겨드시는 것 보니..제가 다 좋으네요.
    건강하세요.ㅎㅎ

    2021.10.14 05: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조금의 수고로 ㅠ여러 번 만족을 얻을 수 있겠습니다 ㅎㅎ

    2021.10.14 06: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집에서 야무지게 한 끼 식사 해 드셨네요.
    냉장고가 있어 편하긴 하는데 너무 오래보관은 피하시기 바랍니다~

    2021.10.14 10: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깜빡하고 소량 남겨 놓는다고 하고는.... 영구보존 하는 애들도 있긴.. 합니다.

      2021.10.14 14:57 신고 [ ADDR : EDIT/ DEL ]
  6. 야채 넣어서 푸짐하니 맛있겠어요

    2021.10.14 13: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파도 많이 샀다 싶거나 자주 해먹는 거 아니면 잘게 썰어서 얼려놔도 유용하게 써요.^^

    2021.10.14 14: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냉동보관 애용자로서 이거저거 다 얼려두고 있어요. 가끔.. .. 정말 깊은 곳에서 냉동된 고인물들이 나와서 글치

      2021.10.14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 저희 부모님은 냉장고가 블랙홀로 생각하시는 듯한 모습이세요.
      그러시면서 언제 어디 뭐 넣어놓은 꺼내서 이렇게 해서 내어놔라, 이거 있지 않았냐, 어쨌냐, 여기 넣어둔 뭐 어딨냐 등등하시는데 일단 뭐 생기면 일단 냉장고, 좀 길게 보관할 건 냉동고로 무조건 넣어라고 하시면서 저에게 넣어두기만 하고 안 꺼내서 쓴다고 잔소리...!ㅜㅜ

      저희집에 냉장고가 하나이면 모르겠는데 양문형 냉장고 1대, 위아래 2도어 1대, 김치냉장고 2도어 1대, 김치냉장고 1도어 1대 있어요.
      예전에 살던 집에선 제대로 쓰지도 못하고 고장난 걸 그대로 자리만 차지한 냉동고가 있었는 걸 거리고 1도어 김치냉장고가 생겼네요...^^;;;

      2021.10.14 15:06 신고 [ ADDR : EDIT/ DEL ]
    • 어느집이나 다 비슷함. 울 엄늬도.. 검정봉다리에 뭐가 들었는지 모르겠지만 다 찾아내고... 그러다 또 발견하고 이건뭐지??하면 꽁꽁얼어서 또 모르고... 냉장고 냉동고 김냉........ .냉장고 수집이 종특인가봐요

      2021.10.14 15:26 신고 [ ADDR : EDIT/ DEL ]
    • 냉장고가 어쩔 땐 문이 안닫혀요...!ㅜㅜ
      어쩔 땐 3살짜리 남자애인 둘째 이종조카 양문형 냉장고 문을 열을 때 제가 안에 내용물 제대로 않고 안닫았나 싶을 때도 있으니까요...^^;;

      2021.10.14 15:36 신고 [ ADDR : EDIT/ DEL ]
    • 냉장고가 어쩔 땐 문이 안닫혀요...!ㅜㅜ
      어쩔 땐 3살짜리 남자애인 둘째 이종조카 양문형 냉장고 문을 열을 때 제가 안에 내용물 제대로 않고 안닫았나 싶을 때도 있으니까요...^^;;

      2021.10.14 15:36 신고 [ ADDR : EDIT/ DEL ]
  8. 사먹는 것 보다 더 먹음직스러워 보여요~
    감자도 냉동을 하는군요
    가만보믄 참 알뜰하고 저보다 더 주부구단 같으세요..^^

    2021.10.14 18: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그래서 전 그냥 3분 짜장, 3분 카레로...

    2021.10.14 2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2인분 꺼억-
    상추와 밥 주위로 뿌린 짜장 데코도 굿!
    저런 재료 잘라서 하는거 귀찮아서 걍 데워 먹는것만 먹는데,
    기운 있을 때 저렇게 해서 얼려놓고 먹는건 진짜 꿀팁이네요!
    밥 만드는 시간을 짧아야 한다는 주의라 ㅋㅋㅋㅋ

    2021.10.17 1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와우 건더기가 정말 푸짐한데요.
    역시 👍

    2021.11.09 0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