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에서의 일과 생활

하라주쿠보다 사람 많은 일본 한인타운

by 후까 2022. 6. 7.
728x90
반응형



일요일. 아침 산책 후에 더워서 시원한 걸 먹으려
또 일본식 카키코오리 컵빙수를 시켰다.


상큼하게 레몬!! 레몬 좋다 싶어 주문했고
갈갈 길리는 얼음 소리를 들으며 잠시 후 나온
노오란 얼음 한 컵


맛이 어떨까??

상큼 시큼하면 좋겠다. 생 레몬즙이었으면 좋겠다.

하여 파먹어봤는데.

음.
상큼도 시큼도 아닌
그냥 레몬 달달이 사탕 맛 단맛

내가 예상한 거랑 많이 달라서
그냥 얼음물 먹는 기분으로 조금만 굴 파서 먹고 말았다

지난번에 먹은 녹차 빙수가 훨씬 괜찮았다 ㅜ

 

일본식 빙수. 얼음에 시럽만 찍!?

 

일본식 빙수. 얼음에 시럽만 찍!?

꽃이 피고 지더니 드디어 더워진다. 햇빛이 강해서 체감 온도는 더 높다. 오늘도 아이들 노는 공원까지 열심히 걸어서 땀도나고 갈증도 나고... 열을 식히려니 빙수 파는 트럭이 보였다. 일본 빙

fumikawa.tistory.com

 


다시 걸어서 한인타운으로 이동하고
오랜만에 참외 사서 장보고 나오는데
한인타운 역 앞에서부터 사람이 미어터진다.

옆에서 같은 속도로 걸어오는 남자들이

   야 이거 하라주쿠보다 사람이 더 많다..

    진짜 하라주쿠보다 많다.

-- 일본인들이 이렇게 말하는 건.. 진짜 그렇다는..

 

 

신호등 건너려고 사람들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야 했다.

왼쪽이 신오쿠보 역인데

역 입구부터 사람이 미어터진다.

길 폭도 좁은데 가게마다 사람들이 줄지어 서있다.

 

 

길 걸으며 들리는 말만 주워 들어도 다들 행복한 말 뿐이다.

   참기름이 예술이네..

   디저트로 호떡이야.

   빙수 오늘은 먹을 수 있을 것 같아..

   이거 엄청 귀여워 살래..

   저기야 저기..

 

한인타운 거리 안쪽으로 비집고 들어가 보려 했으나

사람들로 미어터진 인도.....

다른 한인 슈퍼에서 깻잎 사려고 갔지만
밖에서부터 긴 줄에 입구부터 사람들이 꽉꽉이라 들어갈 수가 없었다 ㅠ
--깻잎 포기!--

인생 네컷을 찍으러 줄을 서고

새로 생긴 설빙 앞에도 순서를 기다리는 줄이 길다.

연일 한국 가는 비자 취득 때문에 밤새 줄 선다던데

한국에 가지 못한 한을 한인타운에서 푸는 일본인들이 많아 보인다.


날씨도 좋았는데 역대급 인파!

다시 터진 한류에 동경의 한인타운 신오쿠보는 하라주쿠보다 사람이 미어 터진다.

 

 

 

너무 북적거리는 일본의 한인타운 신오쿠보

주말에 일본의 한인타운 동경에 있는 신오쿠보에 다녀왔어요. 역 나올 때 부터 사람이 많더니 역 밖에 나오니.. 이 시국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엄청 많아요 일본의 긴급사태선언은 연장을 했고,

fumikawa.tistory.com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