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공부2019.03.22 00:00

착하다.

나는 어릴때 부터 이 말에 집착을 했는지 모른다.

착하다는 말이 칭찬이었다. 어른들도 친구들도 나를 착하다 하며 칭찬해주면

나는 더 착한일을 해야지 했나보다.

그 말이 나의 기분을 좋게 했다.


점점 사람들에게 지쳐가고, 나는 나의 착함을 점점 버려가고 있는것 같다.

착한것이란 뭔가?


착하다  형용사 언행이나 마음씨가 곱고 바르며 상냥하다.


사전적인 의미는 선한 마음과 행동인데

보통 그렇게 여겨지지 않는것 같다.


실재 생활에 나의 착함은 어떻게 인식되어지는것인가?


아이가 착하다는 말 많이 들어봤을건데

어린 아기가 착하다는 말은 어떤 뜻일까?


조카가 태어나고, 울지 않고 잘 웃기만 해도 어른들은 아이에게 착하다 했다.

여기서 착하다 라는것은 울고 보채서 어른들의 애를 태우지 않아서 착한건가?

어디 가지 말고 착하게 앉아 있어라.
초등학교 때, 담임 선생님의 말이었다.

그에게 떠들거나 자리를 뜨는

선생님을 귀찮게 하는것은 착하지 않은것.


슈퍼에서 본 풍경

새로 생긴 슈퍼라 많은 사람들이 왔었다. 쇼핑을 마치고 계산을 위해 줄을 섰는데
앞에 있던 아이가 옆에 진열된 상품이 신기했는지 만져보고 들어보며 헤집고 있었다.
아이 엄마는 신경질적인 목소리로
[이이꼬니 시나사이~  :  착하게 있어]

나는 갑자기 욱 하는 기분이 들었다.
신기한걸 재미있어 하는 아이를 제지하는 엄마는, 아이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착하게 있어라.는 말이
엄마를 피곤하게 하지 말아라로 들리는거다.

[넌 왜~ 말을 안듣는거냐 .]
이제야 막 말을 배우는 연령의 아이인데
대화가 된다는 생각이 들면, 말을 들어라 라는 생각이 드나보다.

품에 안은 젖먹이 아기는 큰소리로 울어도 말좀 들어라 하지 않으니

착하게 말을 들어라..---> 날 귀찮게 하지 말아라.




사회에서도 착함을 이용 당한다.

착하고 친절한 누가 뭘 해줄거다, 해 놓을거다 라고 의례 생각하기도 하고

당연히 착한 누가 하리라며 생각하기도 하더라.


당연히 생각하며 고마움 1도 없고

조금의 불편함을 느끼면 되려 나에게 화를 낸다.


나의 친절과 착한 행동이 업무가 아니거늘.

그들의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내가 불편하다.


이젠 착하다 라는 말을 들으면 좀 욱하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내가 저 사람의 불편을 덜어주었구나 라기보다.

이용당했다는 속상함이다.




내가 꼬인건 맞는지도 모르지만

나의 착함을 이용한 사람들에 대한 불만.


남들의 귀찮음을 해결해주는 착한 나는 많이 사라진듯 하다.

나를 위한 나의 착함으로 보상받고 싶다.


착하기만 하면 억울한게 많아..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미카와님 착하다는 말이 여러가지 의미가 있는 것같습니다.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03.22 00: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공감합니다~ 저도 딸셋중에 큰딸이라 항상 착해야 하고...양보해야 하고...배려해야 하고 그랬던거 같네요

    2019.03.22 0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스누피

    전 제 마음이 가면 해주고 그대로 끝! 내 마음이 가는데로 해준기 하지만 인사치레는 아니더라도 서로 마음이 통하는 사람만 합니다.

    2019.03.22 01:18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19.03.22 05:29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와.. 화끈하십니다>!
      저는 착하기라도 해야지 사람취급을 해줘설.. ㅋ
      님의 말대로 착한건 좋은거고 그걸 좋지않게 이용하는 사람들이 병든것입죠~!!

      2019.03.22 11:58 신고 [ ADDR : EDIT/ DEL ]
  5. 착하다는 의미는 좋지만
    요즘은 웬지 착하면 손해보는 사회같기도 합니다
    착한 사람이 우대받는 사회였으면 좋겠어요.. ^^

    2019.03.22 07: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소신있게 착해야 하는데 어중간한 착함이라 양보나 이용을 당한듯 합니다. 마음의 손해도 손해라 할수 있겠죠?

      2019.03.22 11:59 신고 [ ADDR : EDIT/ DEL ]
  6. 지젤

    오늘 님의 글이 제자신을 반성하게합니다.맏이가 딸이라 어릴때부터 주입식으로 착해라.착해라 그렇게 키운것같애요.동생한테양보해야 착하지.엄마아빠 말 잘들어야 착하지 공부잘해야 착하지.등등등.수도없이 그랬던것 같아요.딸아이 맘속에도 이런 엄마의 행동들이 불만이었지싶어요.딸 보게되면 물어 봐야겠어요.ㅎㅎ금욜도 잘보내시고.

    2019.03.22 07:55 [ ADDR : EDIT/ DEL : REPLY ]
    • 세상 도덕책 처럼 살아오다가 갑자기 현타올때가 있어요. 약아야 잘사는것처럼 느껴질때.. 가끔 비양심적인 사람들이 스치는 칼날에 살살 베어도 웃으며 살았는데 계속 그렇게 살아야 하나 싶을때도 있죠.
      따님들에게 교육은 부모로서 당연하다 생각되요. 설마 이기적이게 살아라 하지는 않죠 ㅋ 따님들도 적당히 상처받지 않는 갑옷을 두르며 치열히 싸우고 계실겁니다. 걱정마세요 ^^

      2019.03.22 12:03 신고 [ ADDR : EDIT/ DEL ]
  7. 가끔은 착하게 살아온게 후회 되기도 합니다만..
    그게 정상인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적어도 남에게 피해는 안 주고 살아야 합니다.

    2019.03.22 0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맞아요. 모두가 착하지 않으면 착한 사람만 손해보는 세상, 흥!
    전 그래서...... 못됐나봐요 ㅋ

    2019.03.22 08: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못되긴요~ 보름이 반달이 사랑으로 키우시는데요. 이음님의 사진으로 힐링되서 저는 등에 날개가 팔랑.. .. ? 음?

      2019.03.22 12:34 신고 [ ADDR : EDIT/ DEL ]
  9. 그러게요~
    착함의 의미를 다각도로 해석하신 후미카와님 글을 읽으니
    공감이 가네요..
    요즘은 착하면 이용당하다 하더라구요..
    손해보지 않으려면 착해도 안착한 척 하고 살아야 하는 것 같아요..ㅠ.ㅠ

    2019.03.22 09: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학함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하게 하네요.
    저도 공감이 갑니다.
    가끔 착하다는 말이 왠지 비웃는 말이 되어 들리기까지 하는 경우도 있는 듯 합니다.

    2019.03.22 09: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릴적에 듣던 착함이 어른들을 불편하게 하지 말아라는 내 말들어라라는 의미인가 싶을때가 있어서 어른의 편의에 맞게 아이를 조종하는가 싶기도 합니다.

      2019.03.22 12:37 신고 [ ADDR : EDIT/ DEL ]
  11. 착하다는 기준을, 착함의 정의를 정하는 것이 쉽지않음을 정성스러운 글에서 느끼고 갑니다.ㅎ

    2019.03.22 12: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좋게 좋게 생각하는게 제일인 것 같아요~

    2019.03.22 20: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한국에서 미움받을 용기라는 책이 베스트셀러가 된 기억이 나는군요

    저도 요즘 일을하다보면 예스맨이 되어가는거 같아, 요즘은 노맨으로 가는중입니다.
    (뭐든 적절한 완급조절이 직장생활에선 필요하다 생각하는 1인입니다 ㅎ)

    저는 거절을 못하는 부분은 상대방과 '적'이 되는 느낌이 싫어서 예스맨이 된거 같더라고요.

    어릴때부터 착한(가만히 있고, 사고치지 말고, 귀찮게 하지말고, 시키것만 하는)것이 최고라는 교육을 받아왔기에
    노맨이 되는건 어렵기만 하지만

    그래도 전 이제 내가 해준다고 남들이 고마워해준다 생각하진 않기에
    그냥 대놓고 "싫은데요" 라고 말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쓰는 저도 아직은 많은 부분에 있어 예스맨으로 살고 있네용 ㅠㅠ)

    2019.03.23 0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부인의 말에만 예쓰 하시면 좋죠.
      회사 생활도 너무 노맨하면 미움받어요~ 적당히 귀엽게 타협하는 처세술을 발휘 해야죠

      2019.03.23 00:42 신고 [ ADDR : EDIT/ DEL ]
  14. 마른돼지

    착하는게 이용당하는 것이라 생각이 들지만
    막상 나쁘게 행동하면 적정선을 지키기 힘들더라고요.
    영악해져야 하는건지 그저 중도를 지켜야하는지
    어렵게 느껴지네요.

    2019.03.26 23:10 [ ADDR : EDIT/ DEL : REPLY ]
    • 상대의 기대에 부합 못하면 불편하다고 상대가 짜증내기도 해서 웃으며 거절하는 기술을 익히고있는데 좀 씁쓸합니다.~

      2019.03.26 23:2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