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회사 생활2019. 12. 19. 00:02

자주 전화 오시는 센다이의 83세 할머니..

올해 마지막 주문이라며 손녀에게 줄 파운데이션,
그리고 동네 할머니들에게 선물할 화장수.

그리고 주름에 좋다는 오일이 잔뜩 들어있는 크림을 구매 하셨다.

 

동네 할머니들이 센다이의 찬바람에 얼굴이 푸석해진다고
보습과 영양 다 필요없고 기름진 크림이면 된다며 ..

-- 할머니들은 파운데이션도 미백 마스크팩도 필요없고
예쁘다고 해주는 영감도 없데서 한참 웃었다.

 

 

역시 얼굴 한번 보지 못한 분이시지만,
주문하는 내용 보다
다른 이야기로 오래 전화를 하게 된다.

센다이라 단풍이 빨리 들었다며,
동경에도 단풍이 들었는지 물어보시는데

산에 멋진 단풍은 보지 못했지만
회사 옆 큰길에 은행나무길이 멋지다고 알려드리니

아. 그거 봐서 참 다행이네요.
그것도 못보고 누워있는 할머니들도 많아요~ 라신다.

아무래도 나이가 들다보면, 하나하나 아쉬운게 많다면서
예전엔 조바심도 나고 아쉽기도 하고 서럽기도 하셨다고.

근데 그런 기분으로 한 해를 마감하면
그 한해가 자꾸 불만이 남은 안좋은 기억이 되었다며.

자신도 가까운 산도 못오르는 나이가 되었지만,
거리에 가로수에 잎이 떨어지는 것만 봐도
올해는 다행이다 생각하신다고 하신다.

그래서 연말 연휴에 한국에 갈거냐고 물으시길래
집에 갈거라고 하니.

아.. 그럼 일본에서의 안좋은 일 보다, 좋은 일을 가지고 가라고.

 

나같은 사람도 있지만, 이상한 손님도 많을텐데 하하핳하ㅏㅎ
나도 이상하지만. 미안미안..
근데 그런 사람도 있고 나같은 이상한 사람도 있지만
좋은걸 기억하면 좋은 기억이 되요.
그거 생각하는것만으로도 편하게 살게되요.

잠시. 울컥했다.

실은 요새 불만이 많았는데, 자꾸 안좋은것만 생각하던 중이어서
마음을 콕 찔린 느낌이었다.

 

또 상쾌하게 웃으시며, 이번에 연말이기도 하니까
좋은 한해 술술 넘기라며
소바를 보내주신다고 하신다.
한국에 가져가서 가족들과 소바를 넘기며 한 해를 잘 넘기라며.~

 

꺄앙..ㅠ 진짜 눈물 터질뻔.

 

자잘한 불만에 만사가 불평이었는데
손님의 기분좋은 전화에 급 모든게 평화롭고 아름다워 진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기분 좋게 해 주시는 할머니 고객을 만나셨네요.
    이런 분 만나시면 정말 눈물 나시겠습니다.
    고마운 분이네요^^

    2019.12.19 06: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다정한 분이시네요.
    때로는 이렇게 가까운 사람이 아닌
    사람들로부터도 감동을 받고 하니
    참 좋습니다.^^

    2019.12.19 07: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세월이 흐르고 나이가 들다보면
    대부분 내려놓는 분이 많은데
    가끔은 더 욕심을 부르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아요
    건강하고 소소한 일상이 행복입니다.. ^^

    2019.12.19 0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할머니 손님분 말씀처럼 좋은 생각 많이 하시고 행복한 기억을 많이 가지고 한국행 비행기 타시면 좋겠어요.
    아울러 하루종일 활짝 웃는 일만 있는 그런 오늘이 되길 바라요.

    2019.12.19 08: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제 마음도 따뜻해 지내요^^

    2019.12.19 09: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훈훈한 마음을 담아 봅니다..

    2019.12.19 09: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감동적이에요 ㅠㅠ
    맞아요. 좋은 기억들만 기억하면 좋은 기억들로 채워져있겠죠...
    한해 고생하셨습니다. 한국 어서 오세요! 헤헤,

    2019.12.19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덕분에 따뜻한 글 잘 읽고 구독 누르고 갑니다^^ 제 스토리에도 건강 관련 유용한 정보 많으니 구독 부탁드릴게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9.12.19 1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지젤

    할머니 참 이쁘게 나이들어가시는것 같아요.나도 저렇게 늙어가야지.오늘하루도 기분좋은날되세요

    2019.12.19 10:32 [ ADDR : EDIT/ DEL : REPLY ]
    • 늙기는 뭘 늙어용~~ 항상 예쁜 언니하셔요~ ^^ - 엄청 춥다는데.... 뼈에 바람들지 않도록 예쁜 패딩 입고 기분좋은 하루 되셔요~

      2019.12.19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11. 좋은 분이시네요~~감동이.....ㅠ

    2019.12.19 12: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감동적이고 훈훈한 글이라 댓글쓰러 왔는데 다들 저와 같은 느낌을 받으셨나보네요! 구독하고 자주 들리겠습니다!

    2019.12.19 1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참 객지에서 덕을 많을 쌓으셨네요..

    2019.12.19 15: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주변에 좋은 분들이 많네요 ^^

    2019.12.19 15: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흐믓해집니다..
    좋은 글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9.12.19 15: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정말 마음이 따스한 할머니네요. 저도 감동 받았습니다. ㅠㅠ 타국 생활하면 이런 분들의 말이 참 큰 힘이됩니다.

    2019.12.19 16: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모든 고객이 다 그런건 아니지만
    고객이 이런 마음속에 있는 이야기를 진실되게 꺼내면 어느 누구나 마음이 따뜻해질거 같습니다 ㅎㅎ

    ps. 전부터 궁금한게 있는데용 ㅇㅅㅇ
    할머님의 상품 주문은 전화로 이루어지나요?ㅇㅅㅇ?
    일본은 한국처럼 온라인으로 쇼핑하는 방식이 아닌가봐요?ㅇㅅㅇ?

    2019.12.19 17: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할머님이 인터넷이 되셨다면 전화 안하셨을 거에요. 인터넷도 되고 전화도 되고 편지로도 주문 받아요 ㅋ

      2019.12.19 17:04 신고 [ ADDR : EDIT/ DEL ]
    • 아~ 인터넷이 안되셨구나~ ㅎㅎ
      ...... 잉? 인터넷도 되고 전화도 되면 그냥 인터넷 또는 전화로 주문하면 되지 왜 편지로 하죠? ㅇㅅㅇ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당황스럽네유 ㅎㅎㅎㅎㅎㅎ

      2019.12.19 17:27 신고 [ ADDR : EDIT/ DEL ]
    • 편지 엽서 주문은 일본에서 대중적인거에요. 카탈로그 주문 방식인데.
      상품이 잔뜩 들어있는 카탈로그를 보내고 그 안에 상품 번호를 적어 우편으로 보내면 상품 받을 때 우체부에게 지불하면 되는 방식이죠.
      귀찮게 전화 할 필요도 없어서 인기에요

      2019.12.21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18. 좋은일만 보고 가라는 말씀에 저도 울컥 하네요
    후미카와님이 편하게 상담을 잘 하시니
    나이드신 고객분들이 통화도 오해하고 좋은 말씀도 해주시는것 같아여...^^

    2019.12.19 1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손녀같은 생각이 드셨나봐요.
    이상한 손님때문에 불쾌감만 조성되는 일이 더 많은게 현실인데 마치 동화책속에서 뛰어나온 할머님같은 느낌이 드네요. ㅋ

    2019.12.19 21: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듯한 느낌도 들어요 손녀 챙겨주는 듯한.. 이상한 손님은 많이 줄었지만 이런 따뜻하신 분도 많이 계시네요

      2019.12.20 10:44 신고 [ ADDR : EDIT/ DEL ]
  20. 후미카와님 다양한 고객과 만나서 좋은 것 같습니다.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12.20 0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ㅎㅎ 어디를 가나 전 세계 어르신들은 비슷 비슷한 것 같네요. ^^;

    2019.12.21 19: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