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친구들2019. 11. 8. 00:02


결혼하고 퇴사를 했던 A짱이 태어난 아기와 함께 회사로 방문을 했다.

출산시에 꽤 많이 고생했다며 진통도 심했다고 한다.


오랜만에 안아보는 말랑말랑한 아기라 사원들이 엄빠 처럼 안아봤다.
안 떨어지려고 꼭 쥔 주먹 귀여워~~ ㅋ
ㅅ장님이 용돈이라며 1만엔 척!!


평소 튼튼함을 자랑하던 A짱이라 웬만한 진통은 버틸것 같다 생각했는데
산통은 어마어마 했다고.

나는 애기는 뱃속에 있다가 쓕 나오는거 아니야? 했더니

애기도 진통을 함께 겪는걸 모르냐뭐 아래의 글을 보여주었다.


좀.. 감동이라.. 번역하여 아래에 올려본다.



출산의 고통은 아기도 함께 느낀다. 

아기는 죽을 각오를 하고 태어나는것이다. 

아기를 낳을때 산모는 진통을 한다. . ... 

초산 약 24 시간 
둘째 이후 부터는 약 12 시간 계속 된다.  

산모의 진통이 매우 괴롭기 때문에 

"뱃속 아기는 편하겠구나 "라고 말하는데. 

이것은 착각이라고 한다.


아기가 임산부보다 몇 배 더 힘든 것이라고. 

진통은 사실 자궁 근육의 움직임 이다 
축하거나 이완하는 근육이 진통의 정체다.

진통이 시작되어 자궁이 수축하면 
아기는 목 부분 그리고 온 몸이 조여와 배꼽의 탯줄에서 산소가 끊어져 
호흡을 할 수 없게 된다고한다. 

자궁의 수축은 약 1 분. 
그동안 계속 목이 조인다 

1 분 지나면 자궁 근육이 이완된다.

다시 진통이 오면 1 분 정도 호흡할 수 없게된다 
게다가 진통의 간격은 점점 짧아진다. 

이 진통을 이기지 못하는 아기는 죽는다.

그러니 필사적이다. 


사실 진통이 일어나게 하는것은 호르몬 때문인데
이 호르몬을 발생시키는 것은 엄마가 아니라 아기다. 

아기는 매우 영리해서, 스스로 자신이 지금 진통을 견딜 수있는 몸인지 아닌지의 여부를 결정한다. 

그리고 가장 좋은 타이밍에 자신의 태어난 날을 선택한다.
(그렇게 생각하면 자신의 생일도 자신이 선택한 일 이구나 싶다) 


또한 갑자기 심한 진통을 일으키면 아기의 생명이 위험하기 때문에 
처음에는 진통을 일으키는 호르몬을 조금씩 내면서 
타이밍을 보고 호르몬의 양을 조정하는 것 같다. 

아기 중에는 예정일이 지나도 
좀처럼 태어나지 않는 아기도있다. 


중간에 진통을 멈추는 아기도있다. 

그런 아기에게  "우리 아이는 느긋하네"  라고 말하는 엄마도 있지만 
그 때야 말로 아기는 필사적이라고한다. 

태어나는 것은 아기가
"지금 이 진통을 견디지 못하면 난 죽어 버린다" 
라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한다. 

아기는 모두 스스로 판단하고 
자신의 의지로 태어난다.
생일을 스스로 선택하는 것이다.

삶과 죽음의 틈 속 
그 작은 몸으로 
필사적으로 살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아이를 가지는 것


출산은 어머니에게도 아기에게도 
기적의 연속 이구나라고. 

당신의 생일도 
당신이 목숨을 걸고 선택한 날. 

그렇게 생각하면 자신의 생일이 
정말 특별한 날이라고 
재차 실감 할 수있는 것은 아닐까요.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아기의 탄생이 찬사를 받아야 한다는 
느낌을 떨칠 수 없습니다. 


태어나 줘서 정말 고맙다! 

솔직히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래서 생일은 당연히 축하해줘야 합니다.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의견과 느낌을 적었습니다. 
공감은 글쓰는 힘이 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페이지 안의  하트 ❤ 를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특정 국가와 단체, 상품의 왜곡된 표현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답글도 매우 환영합니다.  감사한 의견에 제가 배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회사원 후미카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도 이글와 비슷한 글을 전에 접한 적이 있었습니다. 엄마고 아이고 모두 힘들죠.
    끄떡끄떡 거리며 잘읽고 갑니다.

    2019.11.08 04: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오,,좋은 글 읽습니다
    자기의 생일을 자기가 결정한다는건 오늘 처음 알게 된 사실입니다..ㅎ
    생명은 정말 고귀하고 소중한것입니다.

    2019.11.08 07: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엄마에게나 아기에게나
    생일은 정말 소중한 날이네요.^^

    2019.11.08 07: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산모의 산통 이상으로
    아가도 고통을 느낀다니 새로 안 사실입니다..
    그래서 아가와 엄마는 아빠보다 더 친밀한 관계인가 봅니다.. ^^

    2019.11.08 07: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몰랐어요. 쨋던 엄마와 한 몸이었다가 독립되어 태어나는 건데.. 어린 아기는 뱃속 생활도 기억 한다고 하네요. 근데 애기는 뱃속에서 아빠 목소리가 더 뚜렷이 들린데요. 저음이라서 그래서 아빠나 할아버지에게 더 안기는가 봅니다.

      2019.11.08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6. 생일은 정말로 아기와 엄마의 날 이네요..
    소중한 날 축하의 의미를 알게되서 감사합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

    2019.11.08 07: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지젤

    그런 힘들고 고통스런일을 두번이나 해낸 접니다.ㅋㅋ금요일 입니다.오늘도 힘차게 시작하세요.

    2019.11.08 08:39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대단한걸 두번이나 해내시다니... 큰애랑 작은애는 한번밖에 못한걸.. 죽을고비 3번을 해내셨어요~~ 꺄흑..!

      2019.11.09 21:15 신고 [ ADDR : EDIT/ DEL ]
  8. 어느 회사나 애기데리고 회사 오는 사람들은 있군요.
    큰 회사인데 갑자기 웅성웅성 하길래 뭔가해서 봤더니 애기데리고 잠시 오신분이더라고요.

    2019.11.08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 퇴사한 직원이라 사무실 근처 들리는겸 애안고 가끔 오기도 해요. 제가 애기한테 일본어 가르쳐요 ㅋ

      2019.11.09 21:16 신고 [ ADDR : EDIT/ DEL ]
  9. 생명의 신비라는것이겠죠
    생일은 진짜 소중한 날이네요 ^^

    2019.11.08 1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세상에나 위대한 탄생이네요~

    2019.11.08 10: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산모보다 더한 목숨의 위협을 안고 아이는 세상에 태어나는군요.
    아이도 엄청나게 힘든 과정을 겪고 이 세상에 태어나네요.

    2019.11.08 1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후미카와님생일은 생명의 중요성을 알게 되는 것 같습니다.후미카와님언제나 파이팅!!

    2019.11.08 11: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음.. 그런거군요. 아이가 죽을만큼 힘든건 알았지만 이렇게 구체적으로는 알지 못했어요. 저는 진통도 별로 없었고 아이들도 금방 쑥~! 나와준 편이라 이정도면 10명도 더 나을 수 있겠다 생각한 1인이라..ㅋㅋ 근데, 정말 진통 심한 사람들은 말도 못하더라구요ㅠ 생명의 탄생은 알면 알수록 신비롭고 위대한 것 같아요. ^^ 오늘 그 감동을 다시한번 느끼고 갑니다 >ㅁ<

    2019.11.08 12: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통 별로 없이 나온 애들은 효자네요. 엄마도 자신도 편안하게 태어날 때부터 엄마 생각하는 예쁜 애들 ^^

      2019.11.09 21:20 신고 [ ADDR : EDIT/ DEL ]
  14. 다시한번 익숙 했던 것에 소중함을 느낍니다^^

    2019.11.08 13: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아기도 진통을 느끼는줄은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초보아빠가 많이 배우고 갑니다.

    2019.11.08 18: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동생들이나 주변 친구들이 아빠, 엄마가 되어가는 걸 보고 살면서 낳는 입장에서만 생각했는데 태어나는 새 생명에게도 저렇게 급박한 사투가 발생하는구나 하는 걸 처음 알았어요.
    산모들이 자신의 몸보다 갓 태어난 자신의 아이를 왜 그리 기특하게 보는지 잘 알아갑니다.
    건강하게 태어나서 자라주는 우리 조카들 더 사랑해줘야겠어요. ^^

    2019.11.08 19: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비하란

    저는 진짜 이러다 죽는 게 아닌가, 이만큼 아픈데 안죽는게 정말 이상하다 이럼서 정말 분만실 벽이 레알로 노랗고 붉게 보일만큼 아프더라구요. 시간간격으로 통증 오는데 잠깐 소강타임에 또 그 무서운 진통올까봐 덜덜 떨다가 진통오면 통증에 몸부림치다가 그 간격이 점점 짧아지니까 정말 너무너무너무너무 아팠어요.. 근데 애는 더 아팠다고 하니까 애가 너무 불쌍해서 한참 마음이 아팠어요. 근데 우리도 태어날때 그만큼 아팠겠구나 엄마는 또 어떻게 참았을까 이런 생각을 하게 되니 조금 철이 들..지는 않ㅋ.. 그리군 엄살은 많이 없어졌어요. 다른 아픈 상황이 오더라도 애도 낳아봤는데 이정도는 아픈 것도 아님 뭐 이럼서 참아지더라구요 ㅎㅎ 진짜에요

    2019.11.09 11:24 [ ADDR : EDIT/ DEL : REPLY ]
    • 레알 노랗고 허옇고 벌겋게 보였다는 말을 여러 사람들에게 들어요 ^^ 애 낳은 친구들한테 항상 물어보거든요. 근데 낳으면 또 까먹는데
      낳고 나서가 더 힘들다고 ㅋ 산후조리 하면서 힘든걸 알려주니 그게 더 대단해 보이던데요.
      애기는 힘들게 세상에 나온 기억을 잊었고
      엄마는 더 아픈 상황에서도 참을수 있게 되었다니.. 대단하셔요

      2019.11.09 21:26 신고 [ ADDR : EDIT/ DEL ]
  18. 오~~
    좋은 정보 네요.
    많이 배우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2019.11.09 12: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출산은...지금까지 느껴본 고통중 제일최고였는거같아요..ㅋㅋㅋㅋㅋㅋ

    2019.11.10 08: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출산은 항상 산모의 입장에서 생각했는데
    아기는 목숨을 걸고 세상에 나오는군요.

    '태어나줘서 고마워'라는 말이 이런 의미에선 정말 진지하게 들립니다

    2019.11.10 18: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새로운 정보네요:)
    아기도 엄마도 다들 대단하세요:)

    2019.11.18 14: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